Capitalizing on the data economy

데이터 경제 활용하기

기업의 데이터 활용에 관한 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오늘날 기업들은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을 인지하면서도 데이터를 통해 제대로 가치를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데이터 경제(data economy)’에 동참하는 것이 이러한 상황을 해결해줄지도 모른다.

데이터는 엄청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2025년까지 생성될 데이터 총량은 기하급수적으로 가속화되어 175제타바이트에 이를 전망이다. 그리고 향후 2년 동안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도 매년 42%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방대한 데이터 안에는 소비자 행동, 신흥 시장 동향, 심지어 미래 예측 변수에 관한 통찰이 숨어 있다. 기업들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이렇게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데이터를 이해하고, 그 안에서 지속 가능한 가치를 끌어낼 혁신적인 방법을 찾아내면서, 동시에 데이터 관리와 분석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소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다.

그러나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가 225명의 기업 경영진과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가 데이터를 단순히 기본적인 판단과 의사결정에만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데이터를 그런 식으로만 활용하는 것은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호주의 통신 기업 텔스트라(Telstra)의 기술 개발 및 솔루션 부문 이사 칸나 세네비라트네(Channa Seneviratne)는 “기업 내외부에서 데이터 공급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통신업체로서 우리의 고객 기반과 그들이 생성하는 데이터는 훌륭한 자산이지만, 우리는 아직 그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텔스트라가 오늘날 데이터 경제의 이점을 활용하기 시작하면서 그런 상황이 바뀌고 있다. 데이터 경제(data economy)는 데이터의 생산자와 소비자, 즉 기업과 개인, 그리고 정부 기관과 지방 자치 기관이 다양한 소스에서 축적된 데이터를 함께 수집하고, 관리하고, 공유하는 글로벌 디지털 생태계를 의미한다.

동참했을 때의 이점

그렇다면 조직은 어떻게 데이터 경제에 동참할 수 있을까? 한 가지 방법은 기업이 설득력 있는 통찰을 얻지 못하게 가로막고 있는 ‘데이터 사일로(data silo: 한 조직 내의 데이터지만 조직 내 다른 부서에서는 접근할 수 없는 분리된 데이터)’를 제거하는 것이다. 다행히도 조사 응답자의 1/3 이상(35%)이 데이터 교환을 위해 협력 업체들과 협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데이터 자산 공유는 조직이 가치를 발견하고 상당한 경영 성과를 이루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그런 데이터 자산을 공유한 이들 중 66%가 협력사나 다른 업체와의 협력 관계가 개선을 경험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를 이해하기는 쉽다. 데이터 거래소와 데이터 마켓플레이스는 실시간으로 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할 안정적이고 믿을만한 플랫폼을 여러 이해당사자에게 제공한다.

기업 경영진의 절반 이상(53%)은 데이터 경제에 참여하여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답했다. 예를 들어, 사물인터넷(internet-of-things) 기반의 모니터링 장치를 사용해서 텔스트라는 쓰레기, 물, 공기, 토양, 소음 데이터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정보로 전환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한다. 이러한 데이터를 기상관측소에서 수집한 마이크로 기후 데이터와 결합하여 텔스트라는 호주 농업계에 작물 수확량 건전성 예측에서 살충제 사용 결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활동에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세네비라트네는 “우리는 따로따로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를 하나로 통합하여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하고 통찰을 제공하며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있다. 우리는 이제 그 데이터와 부가가치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더 나은 위치를 선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텔스트라만 이런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몬태나주 보즈만에 있는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의 최고 기술 전도사 켄트 그라지아노(Kent Graziano)는 “데이터양이 늘어나면서 많은 기업들이 자신들이 보유한 데이터가 그 업계에서나 관련 업계에서 다른 기업들에도 실제로 유용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라지아노는 의료 기기 제조업체를 예로 들었다. 의료 기기는 환자의 혈압, 심박수, 인슐린 수치 등에 관한 중요한 정보를 추적하고 수집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제조업자들은 환자의 치료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있다.

의료 관련 조직과 제휴하고 추적 데이터를 다른 환자나 제삼자의 데이터와 안전하게 통합하면, 의료 기기 제조업체는 환자의 건강과 행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의료 정보 제공자로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할 수 있다.

그라지아노는 “많은 조직들이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지만, 그들에게는 그 데이터로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가능하지 않거나, 경제적으로 효율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데이터 거래소나 데이터 마켓플레이스 같은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을 통해 주요 이해당사자와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기업들이 “새로운 수익원을 개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사 응답자의 52%는 데이터 경제의 또 다른 이점으로 더 빠른 혁신을 꼽았다. 전통적인 기업들은 디지털 네이티브인 경쟁 기업들로부터 진화하는 고객 선호도와 시장 동향에 빠르게 대응하고 혁신하라는 전례 없는 수준의 압박을 받고 있다. 다양한 외부 공급원에서 가져온 데이터를 활용하여 조직들은 제품을 설계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며 심지어 전 세계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인 방법을 발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신용카드 회사들은 의료 기업, 휴대폰 통신사, 전자상거래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그들의 통합 데이터를 사용해서 분리된 데이터 세트만 보유하고 있는 단일 기업에서는 할 수 없었던 방식으로 코로나19 환자를 추적하고 그들에게 도움을 제공할 수 있다.

인도 벵갈루루에 본사가 있는 디지털 서비스 및 컨설팅 기업 인포시스(Infosys)의 데이터 및 분석 부문 수석 부사장이자 사업 총괄을 맡고 있는 수닐 세난(Sunil Senan)은 “디지털 경제에서 200년 된 기업이 어떻게 혁신할 수 있는가?”라고 물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의미 있는 주체로 남아있을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데이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혁신을 주도하는 것에 더하여, 조사 응답자의 절반 이상(51%)은 데이터 경제에 동참하는 것이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기존 고객을 유지하는 비율을 개선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42%는 데이터 경제가 가져올 중요한 사업 이점으로 수익 증대를 언급했다. (인포시스 코발트(Infosys cobalt) 제휴)

전체 보고서 내려받기

이 기사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편집진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커스텀 콘텐츠 부서 인사이트(Insights)에서 제공한 것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