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een Future Index 2022

한국,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 집계 ‘녹색 미래 지수’ 종합순위 10위로 도약

한국이 친환경 분야 혁신 노력을 인정받아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가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 등의 후원을 받아 매년 산출하는 ‘녹색 미래 지수(Green Future Index)’ 종합순위가 급등했다.

한국이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가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 등의 후원을 받아 매년 산출하는 ‘녹색 미래 지수(Green Future Index)’에서 종합순위 10위(6.03점)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도 순위 31위에서 21계단이나 대폭 상승한 것이다.

1위는 지난해에 이어 6.92점을 획득한 아이슬란드에게, 그리고 2위 자리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6.55점을 얻은 덴마크에게 각각 돌아갔다. 이 밖에 3위부터 10위까지의 순위는 순서대로 네덜란드, 영국, 노르웨이, 핀란드, 프랑스, 독일, 스웨덴이 차지했다.

최하위 자리는 이란의 몫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조사대상 76개 국가 중 74위를 기록한 이란은 올해는 순위가 2단계 더 하락한 76위를 기록해 최하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상위 10위권 내 국가 중에서는 한국을 제외하고 영국의 약진이 돋보였다. 지난해 조사 때 17위를 기록했던 영국은 올해 6.29점을 받아 4위로 순위가 급등했다. 청정에너지 전환에 공격적인 투자를 한 점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말 현재 영국에서 생산되는 전력의 36% 가까이는 청정에너지원으로부터 나온다. 영국은 2035년까지 이 비율을 10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상위 20위까지 범위를 확대했을 때 16개 국가가 유럽 국가였다.

한국은 높은 녹색 지식재산권 기여도 덕에 혁신점수가 급등하면서 종합순위에서도 높은 순위를 기록할 수 있었다. 녹색 특허 면에서 한국은 세계 1위다. 또한 청정과 녹색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인프라 지출이 눈에 띄게 증가한 점도 종합순위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

한국은 ‘녹색 사회’와 ‘청정 혁신’ 분야에서 각각 1위와 8위를 기록했다. 이 두 섹터 순위 역시 지난해 조사 때의 3위와 64위에서 순위가 상승한 것이다.

이번 조사 역시 지난해 발표된 1회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기후변화, 녹색 에너지, 탈탄소화 기술에 관한 글로벌 전문가들과의 인터뷰와 심층 조사 및 분석을 통해 이루어졌다. 76개 국가와 지역의 탄소 배출량 감축, 청정 에너지 개발, 녹색 부문 혁신, 환경 보존, 정부의 효과적인 기후정책 시행 측면에서 이뤄낸 성과가 조사 대상이다. 단,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올해 1월에 마무리됐기 때문에 전쟁과 관련된 요인은 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  모건스탠리 외에 미국의 다국적 소프트웨어 기업인 시트릭스(Citrix)와 이탈리아 세라믹 타일 디자인·생산 ·판매 회사인 이리스 체라미카 그룹(Iris Ceramica Group)이 조사를 후원했다.

=> 보고서 전문 다운로드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