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tery recycling: 10 Breakthrough Technologies 2023

배터리 재활용 기술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 금속 소재를 회수하는 새로운 재활용 방법이 실용화된다면 전기차 가격은 더 내려갈 수 있다.
  • 주체: CATL, 유미코어(Umicore), 레드우드 머티리얼스(Redwood Materials), 리-사이클(Li-Cycle), 서바(Cirba)
  • 시기: 현재

오래된 노트북, 부식된 전동 드릴, 전기차에서 회수된 고부가가치 금속을 통해 미래의 전기차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 폐배터리를 새 배터리로 만드는 재활용 기술의 진보 덕분이다.


전기차의 대중화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전기차 사용 증가는 기후변화에 좋은 소식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배터리 셀 제작에 필요한 금속의 공급이 이미 부족한 상황이고, 리튬이온 배터리의 수요는 2050년까지 20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상황에서 재활용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폐배터리를 처리하는 기존의 재활용 방식은 금속 소재를 개별적으로 분류하여 안정적으로 회수하기가 어려워 경제적이지 못했다. 그렇지만 재활용 업계가 폐배터리로부터 더 효과적으로 금속 소재를 용해시키고 개별 금속으로 분리하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함으로써 상황은 반전되고 있다.


이제 재활용 시설에서 코발트와 니켈을 거의 그대로 회수할 수 있다. 알루미늄, 구리, 흑연도 종종 회수된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80% 이상이 폐배터리 및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한 스크랩에서 얻어진다. 재활용 기업들은 광산에서 채굴된 재료들과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희토류를 재판매할 수 있다.


오늘날 중국은 세계 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CATL 같은 주요 배터리 제조사의 자회사들이 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연합은 최근 배터리 제조사들의 의무 사항을 규정한 광범위한 재활용 규제안을 마련했다. 레드우드 머티리얼스(Redwood Materials)와 리사이클(Li-Cycle) 같은 북미에 위치한 재활용 기업들은 수십억 달러에 이르는 공공 및 민간 공공 투자를 받아 빠르게 사업을 확장 중이다.


전기차 배터리 수요는 앞으로 수십 년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재활용만으로 증가하는 수요를 맞출 수 없고 새로운 재활용 절차도 완벽하지만은 않다. 그러나 기후 목표 달성을 위해 재활용 기업들은 전 세계가 요구하는 재료의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관련 기사 보기

배터리 재활용, 배터리 수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전기차 및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매립 처리에 대안을 제공하는 재활용 회사가 늘어나고 있다. 재활용 공정에서 회수된 금속들은 폭발적인 전기차 수요를 감당하기 위한 소중한 재료가 될 것이다.

기사 읽기 →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