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lions in funding could kick-start the US battery materials industry

美, 배터리 소재 산업 활성화에 수십억 달러 지원키로

미 연방정부가 배터리 소재와 부품 관련 사업 지원을 위해 30억 달러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미국 연방정부가 배터리와 전기차 분야에 거액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과 에너지부는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배터리에 들어가는 광물 및 기타 배터리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들에 28억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지원금은 리튬 가공과 전극 제조부터 배터리 재활용까지 총 20개 프로젝트에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 초 전기차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이 통과되면서 미국의 배터리 제조에 대한 공공 및 민간 자금 지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새 전기차 세액공제 요건에 따르면 배터리 소재는 미국 또는 미국의 자유무역 협력국에서 공급하고 제조해야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배터리 제조에 투입된 투자금의 상당 부분은 공급망의 후기 단계, 그중에서도 특히 전기차용 배터리 셀(cell)을 만드는 공장에 집중되어 왔다.

새로운 정부 지원금은 배터리 공급망의 초기 단계를 구축하려는 시도다. 이를 통해 배터리 소재를 미국 내에서 제조하거나 공급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이다. 미국에서 배터리 전구체를 만들면 신기술의 비용을 줄이고 배터리 공급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새로운 회사 설립과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나스 남(Jonas Nahm) 존스홉킨스대학교의 에너지, 자원, 환경 전공 조교수는 이메일에서 “이번 지원금은 미국 국내 배터리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하나의 단계”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 전역에 수십억 달러 규모의 배터리 셀 및 전기차 제조공장이 세워지고 있다. 그러나 배터리 공급망의 초기 단계는 여전히 대체로 아시아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전 세계 광물 가공과 전극 제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발표는 특히 배터리 제조에 필요한 광물 가공 분야를 따라잡으려는 미국의 시도를 반영한다. 지원 대상 프로젝트 중 4곳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핵심 금속인 리튬을 추출하고 가공하는 기업들이다. 리튬 공급은 수요를 맞추려면 지금부터 2050년까지 20배 정도 증가해야 할 수도 있다. 조나스 남 조교수는 “리튬 생산이 공급망의 취약한 부분 중 하나를 보여준다”고 언급했다.

이번 지원에서 또 다른 중요한 초점은 비용이 더 저렴한 리튬인산철(lithium-iron phosphate, LFP) 배터리 생산인 것으로 보인다. LFP 배터리는 다른 리튬이온 배터리와 달리 니켈이나 코발트를 포함하지 않는다. 값비싼 금속인 니켈과 코발트는 앞으로 수십 년 내에 공급이 제한될 수 있다.

LFP 기술은 향후 몇십 년 동안 배터리 시장에서 상당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수 있으며 잠재적으로는 2030년까지 세계 공급의 40%를 차지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loombergNEF)의 에너지 저장 부서 직원 에벨리나 스토이쿠(Evelina Stoikou)에 따르면 미국은 역사적으로 LFP 배터리 생산의 중심지가 아니었다.

대부분의 프로젝트가 현재의 배터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일부 지원금은 아직은 널리 사용되지 않는 ‘근미래 기술’에 투입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저장되는 에너지를 증가시킬 수 있는 실리콘 기반의 음극(silicon-based anode)이 포함된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발표한 총액 28억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의 규모는 매우 놀라운 수준이다. 각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연구 보조금의 대부분은 수억 달러에 달한다. 게다가 연방 지원을 받는 기업은 지원금에 상응하는 자체 투자도 해야 한다. 이러한 민간 투자금까지 포함하면 이번 프로젝트들에 투입되는 자금은 총 9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이러한 투자금이 공급망 구축에서 더 빠른 진전을 가능하게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스토이쿠는 “모든 프로젝트가 완성된다는 보장은 없다”고 지적했다. 스토이쿠는 2009년에 배터리 제조에 엄청난 규모의 연방 지원금이 투입됐지만, 프로젝트 중 상당수가 곧 중단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스토이쿠는 오늘날의 맥락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우선 그때보다는 배터리 산업이 조금 더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미국에서 제조된 전기차와 부품을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미국 국내 제조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28억 달러 규모의 예산은 2021년 말에 통과된 초당적 인프라법(Bipartisan Infrastructure Law)의 일부다. 하지만 배터리 공급망의 다른 부분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다른 자금 조달 법안들도 있다. 또한 인플레이션 감축법, 올해 여름 통과된 반도체 및 과학법(CHIPS and Science Act), 심지어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 초 청정에너지 기술의 국내 생산 가속화를 위해 발동한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에도 배터리와 배터리 공급망에 대한 지원금이 포함되어 있다.

배터리에 집중하는 벤처캐피털 회사 볼타(Volta)의 CEO 제프 체임벌린(Jeff Chamberlain)은 이번 지원금이 미국의 배터리 산업 구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여기에는 수십억 달러와 몇 년의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투자가 그 시작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