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가정을 재발견하다

코로나19가 지구를 덮친 지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열린 CES 2021은 가정과 일상의 가치를 되짚어보는 기술들을 선보였다. 이제 홈코노미 시대다.

CES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ICT 관련 기업 및 관계자들이 모여 제품과 전략을 펼쳐보이며 그해 트렌드와 전망을 함께 논의하는 장이다.

올해 CES 2021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르게 ‘완전 디지털(ALL DIGITAL)’로 개최되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색다른 경험을 제공했다. 코로나19가 전세계를 덮쳐 비대면과 디지털 기술을 일상화한지 일년, 디지털 기술의 방향성을 앞서 제시하는 CES는 어떤 화두로 새로운 세계에 대응했을까?

CES 2021 핵심 트렌드 : 2H & 2E

CES 주간사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올해 CES 개최 전 ‘디지털 헬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로봇’, ‘운행 기술’. ‘5G’, ‘스마트 시티’ 등을 6대 핵심 트렌드를 제시했다.

여기에 CES에서 접한 다양한 키노트 연설과 전문가 대담 등을 따져 보면 이번 CES 2021의 키워드는 ‘2H (Home & Hygiene)’와 ‘2E (Entertainment & Electrification)’로 정리될 수 있을 듯 하다. 이 모든 것은 결국 ‘집’과 ‘일상’으로 귀결된다.

먼저 기술에 대한 생각이 많이 변화되었음을 볼 수 있다. 과거 CES에 나타난 사람들의 생각이 기술(tech) 중심이었다면 코로나19 이후에는 삶 또는 생활(life)이 모든 의사 결정과 생각의 기준이 되었다. 과거에는 기술이 이끄는 변화에 주목했다면 이제는 생활을 위한 기술, 생활 속에 존재하는 기술로 기술을 보는 관점이 변화했다. 코로나19와 맞물려 진행된 이번 CES에서도 과거 당연하게 여겨 놓치고 있던 소중한 것들에 대한 재평가, 그리고 팬더믹 이후 바뀐 새로운 일상(New Normal)으로 인한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첫째, 2H는 최근 새롭게 평가받고 있는 집(Home)과 위생과 안전(Hygiene & safety)을 의미한다. 격리(lock-down) 기간 동안 우리는 집에 머물 수밖에 없었고, 그 기간 동안 집의 효용성과 가치를 재발견했다. 최근 우리 주변에서도 코로나19 이후 인테리어 분야가 한층 호황인 것을 봐도 이같은 흐름을 알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생명과 연결되는 위생과 안전은 그 중요성을 더 언급하지 않아도 될 만큼 중요해졌다.

둘째, 2E는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와 전기화 및 자동화(Electrification & Autonomy)이다. 이동 시간이 줄어든 만큼 이 동안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늘어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가 더 주목받고 있다. 또 사람들의 대면이 어려워짐에 따라 이를 대신하는 자동화 관련 영역이 더욱 중요해졌다. 자동화란 전기화가 되어야 가능하기에 여기서는 편의상 앞의 E만 채택했다.

그림 1 CES 2021 개최 후 드러난 키워드 2H, 2E
<

MIT Technology Review 의 기사는 유료 멤버십 회원에게 제공됩니다.

유료 멤버십 플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