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et “delta plus” confuse you. The strain hasn’t learned any new tricks.

델타 변이보다 센 델타 플러스? … 지나친 공포가 불필요한 이유

델타 변이나 델타 플러스 같은 기술적 명칭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를 추적하는 과학자들에게는 중요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새로운 명칭들이 불필요한 혼란과 두려움을 키워줄 수도 있는 것도 사실이다.

만약 ‘델타 플러스(delta plus)’라고 불리는 코로나19 변이에 관한 최근 뉴스 때문에 걱정했던 사람이라면 과학자들이 발견한 델타 변이 종류가 4가지에서 13가지로 늘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더 겁을 먹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숨 돌려도 좋다. 델타 변이가 바이러스의 활동에 있어 새로운 요령을 터득했다는 증거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이 새 명칭들은 공포에 떨어야 할 새로운 9가지 이유가 아니라 과학자들의 코로나19 진화 추적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장치라는 사실을 일반 대중이 이해해주기를 바란다. 그리고 많은 연구자들은 ‘델타 플러스’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

(B.1.1.7과 같은 학명을 코로나19의 새로운 계통에 부여하는) ‘팽고 계통 지정 위원회(Pango Lineage Designation Committee)’의 위원 앤더슨 브리토(Anderson Brito)는 “‘델타 플러스’라는 명칭은 완전히 잘못됐다. 왜냐하면 새 명칭 때문에 사람들이 이 변이가 더 많은 피해를 줄 것이라는 인식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라고 말한다. “지금까지 델타 플러스의 어떤 돌연변이(mutations)도 기존의 델타 변이와 비교해 바이러스의 성질에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가 없다”고 브리토는 설명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나무라고 생각한다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델타는 이 나무의 두꺼운 가지와 같다. 즉 공통 조상과 일부 동일한 돌연변이를 공유하고 있는 바이러스의 큰 계열 말이다(이 돌연변이는 사람들 사이에서 바이러스를 더 빠르게 퍼지게 만든다). 큰 가지에서 새 잔가지가 자라나면 (이는 항상 일어나는 일이다) 과학자들은 숫자와 문자를 포함한 학명을 사용해 추적한다. 그러나 새 학명이, 해당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와 전혀 다르게 행동할 것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이런 새 가지들 중 하나가 성질을 바꾸기 시작하면, 이 새 가지는 ‘플러스’가 아닌 새로운 그리스 문자를 얻게 된다.

(지금으로서는 델타의 일부 돌연변이가 전염력을 높이는 와중에도 백신들이 여전히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코로나19 변이에 대해 매우 탁월한 중증 예방 효과가 있다는 점을 주목하는 것이 좋다.)

명칭에 든 의미는?

이러한 명명의 혼란은 주로 언론인 및 그 취재원인 과학자들이 코로나19 진화를 추적하는 데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두 가지 시스템을  혼합한 데서 비롯한다. 비록 이 두 시스템이 각각 매우 다른 전략과 목표를 가지고 있는데도 말이다.

첫 델타 변이에 학명인 B.1.617.2를 부여한 이 문자·숫자 겸용 체계를 팽고(Pango)라고 부른다. 이 명명 체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작은 유전적 변화를 추적하는 연구원들을 위한 것이다. 이는 새로운 계통이 감염 시 다르게 행동하는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이 계통이 분자 수준에서 다른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다. 현재, 1,300개 이상의 팽고 계통이 있으며 이 중 13개가 델타형으로 간주된다.

한편 델타라는 명칭은 WHO 명명 시스템에서 나온 것이며, 이는 일반 대중을 위해 유전체학을 단순화한 것이다. WHO 시스템은 어느 코로나19 샘플이 특정 관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관련 바이러스에 명칭을 부여한다. 현재 WHO가 그리스 문자를 붙인 변이는 총 8가지다. 그리고 첫 델타 종의 새 하위 계통이 그 부모와 다르게 행동하고 있다는 증거가 나오기 전까지는 이들을 모두 델타 계통으로 간주한다.

‘델타 플러스’는 WHO 명칭을 가져와 여기에 팽고의 계통 정보와 혼합하여 나온 것이다. 이 명칭은 바이러스가 더 위험하거나 우려스럽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브리토는 “사람들은 새로운 팽고 명칭을 보면 상당히 불안해한다. 하지만 새 변이가 발견되었다고 해서 당황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새로운 변이가 전혀 다른 행동을 하지 않은 채로 갑자기 나타나는 것을 항상 목격한다”며 “새로운 계통이 더 위협적이라는 증거가 있다면 WHO는 이 계통에 새 명칭을 부여할 것이다”라고 말한다.

진화 추적

위스콘신주 공공 보건 연구소의 선임 유전체학 및 데이터 과학자 켈시 플로렉(Kelsey Florek)은 “나와 같은 유전체학자들의 경우에는 우리가 보고 있는 변이가 무엇인지를 알고 싶어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대다수의 대중에게 이는 사실 별 차이가 없다. 이를 모두 델타로 분류하는 것만으로도 정책 입안자, 공공 보건 조직 및 대중과 소통하기에 충분하다”고 플로렉은 설명한다.

기본적으로 바이러스의 진화도 다른 생물의 진화와 유사하게 진행된다. 바이러스는 인체에 퍼지면서 자신을 복제하는데 이때 종종 작은 실수와 변화가 수반된다. 대부분은 막다른 지점이 되고 말지만, 실수가 수반된 어떤 사본은 때때로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만큼 충분히 복제되기도 한다.

8월 둘째 주, 팽고팀은 소규모의 지역 변화를 더 잘 추적하기 위해 델타의 ‘자식’들을 12개의 유형으로 나누었다. 이 중 어떤 것도 바이러스 자체가 갑자기 변했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면서 이런 작은 변화들이 축적돼 과학자들은 전염 패턴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인간 게놈을 살펴보면서 어떤 사람이 연관되어 있는지를 식별할 수 있는 것과 같은 방법이다. 그러나 바이러스의 유전적 변화는 대부분, 바이러스가 인간과 공동체에 실제로 영향을 미치는 방식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러나 이런 바이러스 진화 추적 방법은 유전체학자들에게는 여전히 필요하다. 이는 기초 과학을 위해서이기도 하고 또 가능한 한 신속하게 바이러스의 행동 변화를 식별하기 위해서이기도 하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과학자들은 델타의 진화 양상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특히 델타 변이가 매우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더욱 그렇다. 팽고팀은 최초의 델타 계통인 B.1.617.2의 후손들을 관련 사례의 하위 범주로 계속 나누고 있다.

최근까지 팽고팀은 617.2 자체와 AY.1, AY.2, AY.3라고 이름 붙인 ‘자식’ 셋을 등록한 바 있다. 그러다 8월 둘째 주, 팽고팀은 소규모의 지역 변화를 더 잘 추적하기 위해 이 ‘자식’들을 12개의 유형으로 나누기로 결정했고, 그럼으로써 델타 변이의 유형은 총 13가지가 되었다. 이 중 어떤 것도 바이러스 자체가 갑자기 변했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고급분자검출사무소(Office of Advanced Molecular Detection) 최고과학책임자 덩컨 맥캐널(Duncan MacCannell)은 “특히 새 변이가 나타나는 주변부에서 매우 세밀한 구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한다. “세밀한 분류에 관한 정의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개선되는지에 따라 이런 분류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고 맥캐널은 덧붙인다.

일반 대중에게 중요한 것은?

WHO 별칭을 가진 변이가 모두 똑같이 심각하지 않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WHO가 새 계통에 이름을 부여할 때는 얼마나 우려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표시도 함께 추가한다.

최하위 단계는 관심 변이(variant of interest)로, 이들 변이는 계속 관찰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중간 단계는 델타와 같은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이들 변이는 분명히 더 위험한 것으로 진화해왔다. 관심 변이는 종종, 감시 대상인 우려 변이와 돌연변이(mutation)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표시가 붙기도 한다.

CDC에는 더 심각한 범주인 고위험 변이(variant of high consequence)도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한 번도 부여된 적이 없다. 이 범주는 백신 접종자에게 중증을 일으킬 수 있거나,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진단 검사에서 검출되지 않거나, 어쩌면 코로나19 증상에 대한 여러 치료제에 내성을 가질 수 있는 잠재적인 미래의 변이 유형을 위해 남겨둔 것이다.

가장 흔히 ‘델타 플러스’라고 불리는 두 가지 팽고 계통인 AY.1과 AY.2는 모두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베타라는 또 다른 우려 변이에서 먼저 본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AY.1과 AY.2가 등장한 이후 몇 달 동안 이들의 행동 방식이 부모와 다르다는 징후는 전혀 없었다.

맥캐널은 “우리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돌연변이를 식별하고 있고,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런 일은 일어날 때도 있고 일어나지 않을 때도 있다”고 맥캐널은 덧붙인다.

그렇다면 이들 변이가 전혀 다르게 행동하지 않는데도 CDC 등 많은 공공 보건 기관들이 수치 보고 때 델타 사례의 하위 계통을 구분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개는 질문을 피하려고 애쓰고 있다. 만약 우리가 ‘델타에 이렇게 많은 사례가 있다’라는 정보를 올려놓는다면 우리는 ‘AY.3는 존재하는가? AY.3가 우려스럽다고 들었다’와 같은 질문을 받게 된다”고 위스콘신주의 코로나19 염기서열분석 대시보드를 개발한 플로렉은 말한다. “언론만이 아니다. 시설과 병원, 의원 등 주립 공공 보건 연구소로서 우리가 응대하고 있는 모든 고객들이 다 그렇다”고 플로렉은 설명한다.

“어떤 것이 최선의 접근 방법일까? 그건 확신하기 어렵다. 우리 모두는 필요한 정보를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고 해석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전달하는 최선의 방법을 배워가고 있다고 본다”고 플로렉은 말한다.

과학자들은 항상 어떤 유전자가 바이러스의 행동 변화에 연관돼 있는지에 대해 지식에 근거한 추측을 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추측은 종종 각각의 유전적 변화의 영향을 살펴보는 연구실 실험을 기반으로 한다.

실제로 돌연변이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수백만 명의 바이러스 유전체 전체에서 무작위로 발생한다. 이런 돌연변이 중 일부는 소멸되고 일부는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변화가 축적되면 서로 상호작용하고, 인간의 행동과도 상호작용하여, 복잡한 방식으로 실제 세계에서 바이러스의 행동 변화가 유발된다.

과학자들이 연구를 수행하고 실제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이는 뉴스 기사를 작성하거나 동료 평가 없는 논문을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보다 훨씬 오래 걸린다.

브리토는 “유전체학이 전부는 아니다. 이는 이야기의 시작일 뿐이다. 유전체학은 이런 변이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고 말한다. “이유가 있다면 걱정할 수 있지만, 사소한 변화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브리토는 말한다.

이 기사는 록펠러 재단이 지원하는 팬데믹 기술 프로젝트(Pandemic Technology Project)의 일환으로 작성되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