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researchers are calling for a real investigation into the origin of covid-19

코로나19 기원 조사 목소리 높아진다

저명한 생물학자들이 코로나19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되었는지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1년 전 코로나19 팬데믹이 실험실 사고로 발생했을 수 있다는 생각은 세계 유수의 저널, 과학자, 언론사들에 의해 음모론으로 비난 받았다.

그러나 수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 바이러스의 기원은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 있고, 실험실 유출 가능성은 이제 잠재울 수 없는 이야기가 되었다.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기고문에서 (세계 최고의 코로나 바이러스 연구자를 비롯한) 18명의 저명한 생물학자들은 코로나19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모든 가설에 대해 새롭게 조사하도록 하는 요구에 힘을 실어주면서, 독립적인 분석을 위해 중국 연구소 및 기관들에 “기록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과학자들은 “충분한 데이터를 얻을 때까지 자연발생설과 실험실 유출설을 모두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스탠포드대학의 미생물학자 데이비드 렐먼(David Relman)과 워싱턴대학의 바이러스학자 제시 블룸(Jesse Bloom)이 조직하여 작성한 이 기고문은,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이 실시한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공동연구를 겨냥하고 있다. 이 공동연구는 박쥐 바이러스가 중간 동물 종을 거쳐 인간에게 도달했을 가능성이 높고 실험실 사고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결론 내렸다.

이 결론은 과학적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새 기고문의 저자들은 주장한다. 왜냐하면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처음으로 인간을 감염시켰는지에 대한 경로를 전혀 추적하지 않았고 실험실 사고 가능성은 단지 피상적으로만 훑었기 때문이다. 313쪽에 달하는 WHO의 기원보고서 및 부록 중에서 아주 일부만이 이 주제를 다루고 있다.

이 공개서한 서명자 중 한 명인 하버드대 유행병학자 마크 립시치(Marc Lipsitch)는 최근까지 바이러스 기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지 않고 유행병학연구 및 백신실험 설계 개선에 중점을 뒀었다고 말한다. 이는 실험실 가설에 대한 토론이 너무 논란거리가 되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그는 “바이러스의 기원보다는 팬데믹의 결과를 다루느라고 바빴기 때문에 이에 대해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러나) WHO가 중요한 주제에 관해서 허울 뿐인 보고서를 내놓는다면…그건 목소리를 낼 만한 가치가 있다.”

립시치와 렐먼을 포함해 이 서한에 서명한 연구자 몇 명은 이전에 ‘기능획득(gain of function)’ 연구에 관해 더욱 면밀히 조사해줄 것을 촉구했었다. 이런 연구에서는 바이러스를 유전적으로 변형해 전염성이나 독성을 높인다. 병원체를 조작하는 실험은 우한바이러스연구소(Wuhan Institute of Virology)에서도 진행하고 있었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SARS-CoV-2와 유사한 박쥐바이러스를 연구하는 중국 최고의 연구센터다. 이 연구소가 위치한 도시에서 처음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두고 일각에서는 실험실 사고가 코로나19의 원인일 수 있다는 정황 증거로 여긴다. 

앞서 립시치는 고도로 보안된 바이오연구소에서 유출 사고가 일어나 팬데믹이 발생할 위험을 매년 1,000분의 1에서 1만분의 1 사이로 추정했고, 이런 실험실의 세계적 확산이 주요 문젯거리라고 경고했다. 

중국 과학자들은 이번 팬데믹에서 유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공개서한 작성자들은 이 사실은 더욱 독립적인 조사를 통해서만 입증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들은 “제대로 된 조사는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데이터 중심적이고, 폭넓은 전문지식을 포함하고, 독립적으로 감독하며, 이해충돌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책임 있게 관리해야 한다”고 쓰고 있다. 이들은 또한 “공중보건기관과 연구소들은 모두 기록을 공개해야 한다. 조사관들은, 분석을 수행하고 결론을 도출하는 데 쓰는 데이터의 진실성과 출처를 문서화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신종질환 담당 수석과학자 스정리(Shi Zhengli)는 이메일에서 이 기고문의 의혹은 부적절하며, 팬데믹에 대응하는 전 세계의 역량에 해를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스정리는 연구소 기록을 공개하라는 기고문 과학자들의 요구에 대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존재하지 않는 증거를 누가 내놓을 수 있겠는가?”라고 그녀는 물었다.

스정리는 이메일에서 “18명의 저명한 과학자들이 쓴 서한을 읽는 건 매우 슬픈 일이었다”고 썼다. “실험실 누출 가설은 단지 SARS-CoV-2와 계통발생적으로 관련 있는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해온 연구소의 전문성에 기초하고 있을 뿐이다. 이런 식의 주장은 틀림없이 인류에게 전파될 잠재적 위험성을 가진 신종 동물바이러스에 대한 연구에 헌신하는 과학자들의 명성과 열정에 손상을 입혀, 결국 다음 팬데믹을 예방하는 인류의 역량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그녀는 주장했다.

고도로 보안된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실험실에 들어가 있는 스정리. 이 중국 바이러스학자는 자신의 실험실 기록을 조사하도록 해달라는 외부인들의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한다. 
AP IMAGES

실험실 유출 가설을 둘러싼 논쟁은 이미 매우 정치화되었다. 미국에서는 공화당 의원들과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Tucker Carlson)을 포함한 보수언론계 인사들이 가장 소란스럽게 퍼뜨렸다. 이런 정치 양극화 때문에 과학자들의 사기가 저하되었고, 이들 중 일부는 자신의 우려를 표현하기를 꺼렸다고 렐먼은 말한다.

그는 “과학이 할 수 있는 일, 즉 뭔가를 훨씬 더 명확하게 밝히기 위한 공정하고 엄밀하면서 개방적인 노력을 못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뭔가 말하고 싶다는 의욕을 느꼈다”고 말한다. “내가 이런 결단을 한 목적 중 하나는 다른 과학자들이 자신의 의견을 말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만들려는 것도 있었다”고 렐먼은 말한다.

“이상적으로 이것은 비교적 논쟁의 여지가 없는 요구로, 데이터가 거의 없는 여러 주요 가설들을 시험하는 데 있어 가능한 한 냉철해지자는 것”이라고 (이번 기고문에 참여하지 않은) 스탠포드대학의 바이오안보 전문가 메건 파머(Megan Palmer)는 말한다. “정치가 복잡하고 이해관계가 클 때 저명한 전문가들의 조언은 사람들이 신중하게 생각하도록 하는 데 필수적일 수 있다”고 파머는 말한다.

이 의견은, 클린턴 백악관과 조지 W. 부시 백악관에서 생물방어(biodefense) 전문가로 일했던 유행병학자이자 질병수사관(disease detective)*인 리어 애드미럴 케네스 버나드(Rear Admiral Kenneth Bernard)에게 지지를 받았다. 그는 “이 기고문이 균형 잡혀 있고, 명문이며, 내가 아는 모든 현명한 유행병학자와 과학자들의 의견을 정확히 반영하고 있다. 나에게 물어봤다면 나도 직접 서명했을 것이다”라고 말한다.

*미국 역학조사관의 별칭

이 서한은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린 26명의 정책분석가와 과학자들의 새로운 조사 촉구 속의 일부 우려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이들도 우한연구소에 대한 더욱 면밀한 조사를 요구했고, “(WHO) 조사팀이 제한 없는 전면적 조사를 수행할 만한 권한이나 독립성, 필수적인 접근권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은 대부분 외부인들이었고, 서명인들이 적절한 전문지식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 서한은 일부 기성 바이러스학자들에게 묵살되었다. “관련 경험이 있는 서명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스크립스연구소(Scripps Research Institute)의 면역학자이자 바이러스 전문가인 크리스티안 아네르센(Kristian Andersen)은 트위터에 썼다. 그는 지금껏 보아온 증거들이 자연기원설을 가리킨다고 주장한 과학자다. 

그러나 이런 식의 묵살은 새 기고문에 대해서는 불가능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 서한의 서명자로, SARS-CoV-2에 대한 면역체계 반응 연구를 진두지휘한 예일대 면역학자 아키코 이와사키(Akiko Iwasaki)와,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 최고 권위자로 간주되며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주요 연구 방향이 된 바이러스들을 유전적으로 조작하는 기술을 선구적으로 개발한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의 바이러스학자 랄프 바릭(Ralph Baric)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 새 기고문은 또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술지 중 하나인 사이언스에 게재됨으로써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었다. 사이언스를 선택한 것이 주효했다고 렐먼은 말한다. “우리 공동 저자 중 일부는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나도 참여하겠다. 하지만 전 세계를 향한 공개서한의 저자나 뉴욕타임스 기명 논평란의 저자로 참여하고 싶지는 않다. 내가 생각하는 내 역할은 그런 게 아니다. 나는 과학자다. 과학 저널에서 동료 과학자들에게 말을 거는 편이 훨씬 좋겠다.’”

중국이 새로운 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가 조사가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어떤 국가들이 참여할지는 불분명하다고 렐먼도 인정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 서한은 미국 민주당과 백악관이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조사에 참여하도록 하는 데 유용한 지지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믿는다.

렐먼은 “가치 있는 조사를 조직하는 방법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2020년 1월 첫 주에 착수해 모든 것이 논의될 수 있었을 때의 조사만큼 예리하지는 않겠지만, 나는 아직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가 확실한 답을 얻지 못하더라도 그건 여전히 가치가 있다. 왜냐하면 우리는 지금보다 더 앞으로 나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립시치는 조사 결과 코로나19의 원인이 밝혀지든 밝혀지지 않든 간에, 통제 불능으로 인해 밖으로 퍼져나갈 가능성이 있는 바이러스들을 다루는 실험실 연구에 대해 더 많은 공개 조사가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한다. 그는 “실험실 사고가 이번 팬데믹을 일으켰는지의 여부가 전부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팬데믹이 우리 모두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모두가 봐왔기 때문에 나는 위험한 실험에 대한 규제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을 보고 싶다. 그리고 유출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이는 조치를 취하기 전에 우리는 아주 확실하게 규제해야 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