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J vaccine is back. Next comes trust.

존슨앤존슨 백신 접종 재개 후 숙제는?

약 10일 만에 끝난 접종 중단 사태는 안전 점검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단, 의사와 공무원들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이를 설명해야 할 것이다.

미국 보건당국이 존슨앤존슨(J&J) 백신 접종을 재개하라고 권고했다. 혈전 관련 부작용이 극히 드물어서(총 800만회 접종 중 15건 보고) 접종 중단 지속을 정당화할 수 없다는 결론에 따라 나온 조치다. 그런데, 접종 중단 기간이 단 11일에 불과한데도 불구하고 미국인들의 백신 접종 신뢰에 관한 새로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설문조사 결과 J&J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을 아직 맞지 않은 사람의 73%가 J&J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는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보건의료 종사자와 공중보건 및 관련 부서 공무원들에게 새로운 어려움이 될 수 있다.

위스콘신 주 밀워키 카운티 비상사태관리국 벤 웨스턴(Ben Weston) 의료서비스 과장은 신뢰가 일부 손상되었고 이를 회복하기까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웨스턴은 “우리 모두 그것이 매우 안전한 백신이라는 메시지를 전할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전국적으로 그리고 이 문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모든 백신에 대한 신뢰를 계속 높이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

그렇지만 접종 중단 때문에 그 같은 노력이 후퇴했다는 생각에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홀리 페르난데즈 린치(Holly Fernandez Lynch) 의료윤리전공 부교수는 그 정도로 희귀한 부작용 때문에 백신 접종을 잠시 접은 것이 사람들에게 더 큰 안도감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단, 정부가 메시지를 대중에게 제대로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관련 정책을 연구하는 페르난데즈 린치 교수는 “보건당국은 당신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한다. 그들은 안전 우려를 발견하고 접종을 중단했다. 그들이 [접종] 재개를 승인하면 믿어도 된다”고 말한다. “규제 시스템이 원래의 의도대로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

시카고 루리 아동병원(Lurie Children’s Hospital)의 생명윤리학자 시마 샤(Seema Shah)는 접종 중단이 이상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조사를 위해 접종을 중단하지 않고 J&J 백신 접종을 강행했다면 사태가 더 심각해졌을 거라고 말한다.

“나는 계속 반대 상황을 가정해본다. 만약 FDA가 접종 중단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그것이 어떤 신호를 보냈을까?”

선택권을 주면 신뢰가 높아진다

보건의료 종사자와 공무원 중에는 J&J 백신을 화이자 및 모더나의 mRNA 방식 백신에 대한 유용한 대체제로 보는 경우가 많다. J&J 백신은 필요한 유전 물질을 체내에 주입하기 위해 전통적인 바이러스 기반 기술을 사용한다. J&J 백신은 한 번만 맞으면 되기 때문에 대학생이나 노숙자처럼 2차 접종을 위해 한 지역에 오래 머무르는 것이 여의치 않은 이들에게 적합하다.

편리함 때문이든 주사를 맞는 것 자체가 싫어서든, 그냥 1회 접종 방식이 좋다는 사람도 많다. 백신 접종 예약을 잡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플랫폼 노동자 또는 교대근무 노동자에게는 J&J 백신이 더 나은 선택이다.

또, J&J 백신은 mRNA 백신처럼 특별한 저온보관이 필요하지 않으므로 유통과 관리가 쉽다. 이는 집에서 치료하는 환자와 시골 지역 거주자, 특수 저온보관고를 갖추기 힘든 임시 클리닉 등에 방문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접종할 때 편리한 점이다.

만약 FDA 접종 중단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그것이 어떤 신호를 줬을까?

시카고 루리 아동병원 생명윤리학자 시마 샤

이 같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제조 관련 문제가 불거지고 J&J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가 낮다는 연구 결과(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의 유증상 감염 예방률은 각각 95%, 94%, J&J 백신의 보통~중증 사례 예방률은 72%)가 발표된 후 J&J 백신에 대한 불신이 싹텄다. 완벽한 비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J&J 백신의 효과가 낮다는 기사 제목을 보는 것 만으로도 불신의 벽은 높아진다. 백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 점을 감안해야 한다.

페르난데즈 린치 교수는 “우리가 안 좋은 백신을 맞도록 사람들을 속이거나 안 좋은 백신이 계속 사용되도록 두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이해시키기 위해서는 메시지 전달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환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의사가 환자와의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도 지적한다. 의사야 말로 백신 부작용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설명하거나 그래도 걱정하는 이들에게 대체제를 제공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페르난데즈 린치 교수는 신뢰를 쌓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힘주어 말한다. “하루 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고, J&J 백신이나 코로나19에만 국한되는 일도 아니다. 그것은 과학과 정부 그리고 공중보건에 대한 신뢰를 쌓는 일이다.”

이 기사는 록펠러 재단이 지원하는 전염병기술프로젝트(Pandemic Technology Project)의 일환으로 작성되었음.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