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giving out booster shots until more of the world is vaccinated, says the WHO

WHO, 고소득 국가의 백신 추가접종 중단 요구

세계보건기구 WHO가 9월 말까지 고소득 국가의 백신 추가접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유가 뭘까?

WHO는 저소득 국가의 백신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9월 말까지는 백신 추가 접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40억 회분의 백신이 투여됐지만 그 중 80%가 고소득 국가에 집중되었다고 말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인구 100명당 투여된 백신이 고소득 국가는 100회 분인데 반해 저소득 국가는 1.5회 분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을 델타 변이로부터 보호하려는 정부의 노력은 이해한다. 그러나 이미 전 세계 공급량의 대부분을 가져간 나라들이 가장 취약한 이들이 여전히 방치된 상황에서 백신을 더 가져가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9월 말까지 추가 접종을 중단하면 전 세계 모든 나라의 접종률을 최소 10%로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 3일 WHO는 아프리카에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추세라고 발표했다. 지난 4주 사이에 사망률이 무려 80%나 높아졌지만 아프리카의 접종 완료율은 2%에도 못 미친다.

WHO의 이 같은 입장은 최근 각국이 추가 접종을 시작하거나 이를 고려하는 가운데 나왔다. 이미 지난 달 3차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 외에, 프랑스, 독일, UAE도 추가 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영국, 미국 등은 추가 접종 실시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대비 차원에서 화이자 백신을 추가 구매하기는 했지만, 실행 여부는 아직 정하지 않은 상태다.

추가 접종의 필요성에 관한 과학적 근거는 아직 불확실하다. 케이트 오브라이언(Kate O’Brien) WHO 예방접종 국장은 “증거가 계속 달라지고 있다”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추가 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

지난 달 화이자는 3차 접종으로 델타 변이 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내용의 자료를 발표했다. 그러나 기존 방식으로도 모든 주요 변이에 대해 높은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WHO는 어떤 형태로든 추가 접종을 시작하기 전에 전 세계 백신 접종률 향상에 집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WHO는 올해 말까지 전 세계 인구의 40%, 내년 중반까지 70%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수의 백신이 고소득 국가로 가고 있지만 저소득 국가에 백신이 공급될 수 있도록 상황이 달라져야 한다”고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말했다. 또, 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설립된 협의체 코백스(Covax)에 백신을 기부할 것을 제조사에 촉구했다. 지난 주에는 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코백스에 대규모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젠 사키(Jen Psaki) 미 백악관 대변인은 WHO가 ‘그릇된 선택지’를 내놨다며, 미국은 가난한 나라에 백신을 기부하면서도 필요할 경우 추가 접종을 동시에 진행할 만큼 충분히 백신을 확보했다고 AP에 밝혔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