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ming productivity boom

AI가 이끄는 생산성 혁명

AI를 비롯한 디지털 기술들은 지금까지 성장률 재고에 크게 기여하지 못했지만, 머지않아 상황이 달라질 것이다.

미국인들은 지난 15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렇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는 긍정적인 신호가 보인다.

생산성 증가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핵심 동력이지만, 2006년 이래 평균 증가율이 그 전 10년 증가율의 절반도 안 되는 1.3%에 불과한 상황이다. 그런데 지난 6월 3일 미국 노동통계국(US Bureau of Labor Statistics)이 미국의 노동생산성이 2021년 1분기에 5.4%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더 좋은 소식은 이 같은 성장이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1990년대 호황기에 버금가거나 이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볼만한 근거가 있다는 점이다.

연간 노동생산성 증가율, 2001년~2021년 1분기

지난 10년 간 전반적으로 저조했던 생산성 증가율이 앞으로 높아질 것이라는 신호가 있다(자료: 미국 노동통계국).

OECD 회원국 대부분이 생산성 J 곡선(J-curve)의 최저점을 막 통과했다는 우리 팀의 연구 결과가 이 같은 낙관론의 근거다. 이제 생산성 증가율은 인공지능 등 디지털 기술의 발전을 동력으로 삼아 상승하기 시작할 것이다.

생산성 J 곡선은 획기적 기술이 도입된 후 한동안 생산성 증가율이 저조한 움직임을 보이다가 일정한 시간이 지난 후 급격히 높아지는 과거의 패턴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우리 팀과 다른 연구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높은 생산성 향상이 기술 발전에 의해서만 이루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증기기관이든 컴퓨터이든 획기적인 기술이 궁극적으로 생산성의 향상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우선 기술 투자와 더불어 새로운 비즈니스 프로세스와 기법, 그 밖의 무형자본에 대해 그 이상의 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 전기의 발견을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다. 미국 공장에 전기가 처음 도입되고 나서도 생산성은 20년 이상 정체되어 있었다. 그러다가 공장 관리자들이 생산 라인을 재조정하고 전기의 도입 덕분에 가능해진 기계 분산 배치 기법을 실제로 적용하자 그제서야 생산성이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했다.

높은 생산성 향상이 기술 발전에 의해서만 이루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번에 올 생산성 J 곡선은 더 크고 가파른 모습일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는 세 가지 근거가 있다.

첫 번째는 기술의 발전이다. 지난 10년 동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혁신 기술이 개발되었다. 그 중 첫 번째는 단연 AI이다. 기계학습 알고리즘의 개발은 데이터 저장 비용의 빠른 감소 및 연산 능력의 강화와 맞물려 시각(vision), 음성(speech)에서 예측(prediction), 진단(diagnosis)까지 기업이 직면한 수많은 난제를 해결할 수 있게 해주었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성장은 이 같은 혁신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길을 중소기업에도 열어주었다.

생명과학 및 에너지 분야에서도 혁신이 이루어졌다.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및 개발 분야 연구원들은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 설계를 최적화하고 3D 단백질 구조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 획기적인 mRNA 백신 개발에 처음 도입된 혁신적 접근법은 다른 질병의 치료제 개발에도 적용될 수 있다. 또한, 기술 혁신으로 태양 에너지의 가격이 크게 낮아지고 에너지 전환의 효율성은 큰 폭으로 높아졌다. 이는 에너지 분야는 물론, 환경의 미래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두번째, 코로나19는 우리를 비극으로 몰아넣었다. 그렇지만, 그로 인해 원격근무를 비롯하여 10년은 걸렸을 디지털 혁신이 불과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이루어진 것도 사실이다. 또, 코로나19가 끝나도 많은 업무가 원격으로 수행될 것이고, ‘디지털 유목민’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유형의 고숙련 서비스 노동자들이 출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많은 자료가 존재한다.

그로 인해, 코로나19가 생산성에 미치는 가장 큰 영향은 앞으로 장기간에 걸쳐 나타날 것이다. 로버트 고든(Robert Gordon) 같은 기술 회의론자조차 이번에는 좀 더 낙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업무의 디지털화와 재편으로 이제 우리는 J 곡선의 전환점에 다다랐다.

세 번째 이유는 미국의 공격적인 통화·재정 완화정책에서 찾을 수 있다. 미국 정부의 최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는 실업률을 2021년 5월 5.8%에서 코로나19 이전의 매우 낮은 4% 부근으로 낮출 것이다. 경제의 완전고용 상태가 지속되면 생산성 급성장 시기가 더 빨리 도래할 수 있다. 낮은 실업률은 임금 인상을 유도한다. 이는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기업이 기술의 잠재적 이점을 활용하려는 유인이 커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세 가지 요인 즉, 기술 발전, 코로나19로 인한 구조조정 기간의 단축 그리고 완전고용 경제는 생산성의 폭발적 성장을 위한 필요조건이다. 이는 삶의 질을 높이는 직접적인 효과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더욱 큰 정책 목표를 향해 자원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다.

에릭 브린욜프슨(Erik Brynjolfsson) 스탠퍼드 대학교 교수 스탠퍼드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이다. 조르지오 페트로폴러스(Georgios Petropoulos)는 MIT 박사 연구원, 브뤼겔(Bruegel)연구소 연구원, 스탠퍼드디지털경제연구소 디지털 부문 연구원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