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ining AI music models is about to get very expensive

대형 음반사들 소송으로 위기에 처한 음악 생성용 AI 세계

대형 음반사 3곳이 음악 생성용 AI를 만드는 스타트업 2곳을 저작권 침해 혐의로 고소했다. 전문가들은 과거 AI 훈련 데이터를 둘러싸고 제기된 소송에서도 AI 기업에 불리하게 판결이 난 경우가 많았다며 음악 생성 AI가 존재론적 위기에 처하게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인공지능(AI) 음악이 한순간에 벼랑 끝에 내몰렸다. 대형 음반사들이 지난 6월 24일 단 몇 초 만에 완성도 높은 곡을 생성하는 도구를 만드는 대표적인 AI 음악 스타트업 수노(Suno)와 유디오(Udio)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소니 뮤직(Sony Music), 워너 뮤직 그룹(Warner Music Group), 유니버설 뮤직 그룹(Universal Music Group)은 이 두 회사가 거의 상상할 수 없는 규모로 저작권이 있는 음악을 학습 데이터에 사용해 AI 모델이 실제 인간 음원의 품질을 모방한 노래를 생성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틀 후,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에서는 유튜브가 비교적 정당한 접근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유튜브는 비공개 데이터 세트로 AI 음악 모델을 훈련하지 않고 유명 음반사에 일정액을 지불하고 관련 음악을 훈련에 사용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확보한다는 것이다. 정확한 금액은 밝혀지지 않았다.

수노와 유디오는 소송이 제기된 후 자사의 AI 모델이 저작권이 있는 음악을 모방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지만, 두 회사 모두 훈련용 데이터 세트에 저작권이 있는 음악이 포함되어 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유디오는 자사 모델이 녹음된 수많은 음악들을 ‘듣고’ 학습했다고 말했고, 수노의 마이키 슐먼(Mikey Shulman) CEO는 제소되기 2주 전 수노의 훈련 데이터 세트가 업계의 표준을 따르고 합법적이지만 정확한 작동 원리는 수노만의 독점 정보라고 주장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와 함께, 미래를 앞서가세요 !!
한달에 커피 2잔값으로 즐기기
온라인 멤버
지면 매거진 멤버
(온라인+지면) 프리미엄 멤버

유료회원 플랜 보기 회원이면 로그인하기 회원가입

회원 가입 후 유료 구독 신청을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