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researchers learned from deliberately giving people covid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일부러 감염시켜 알아낸 사실

건강한 사람들에게 의도적으로 코로나19를 감염시킨 후에 경과를 살펴보는 첫 번째 코로나19 ‘인체유발시험’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연구에서 코로나19에 관한 몇 가지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세계 최초로 사람들에게 의도적으로 코로나19를 감염시켜 경과를 살펴보는 코로나19 ‘인체유발시험(human challenge trial)’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건강한 성인 남녀 자원자를 대상으로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의 연구팀이 진행한 이번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들이 전염성을 갖는 시기가 이전에 예상한 것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을 발견했는가?

이번 연구에서는 변이가 출연하기 이전에 팬데믹 초기 감염자에게 채취한 오리지널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소량을 18세에서 30세까지의 건강한 성인 남녀 자원자 36명의 콧속에 주입했다. 주입한 바이러스양은 비액(nasal fluid) 한 방울에서 발견되는 바이러스양과 동등한 양이었다. 바이러스 주입 후 참가자 중 절반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는데, 이들은 이틀 만에 코로나19에 감염되었으며 5일째 되는 날 바이러스 수치가 가장 높았다. 지금까지 추정했던 잠복기(5일)보다 바이러스 노출 후 첫 증상을 보이는 시점이 훨씬 빨랐다. 참가자들은 평균적으로 9일간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있었으며, 바이러스에 처음 노출된 후 12일이 지났을 때도 콧속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참가자 거의 대부분은 후각을 상실했으며, 콧물이 나거나 목에서 통증을 느끼는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중증 감염자는 없었다. 환자 중 일부는 감염 전에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remdesivir)’를 투약했지만, 투약하지 않은 환자들과 비교했을 때 감염 후에 뚜렷한 증상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의 의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소수의 인원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나온 것이며, 아직 동료 평가(peer review)를 거치지 않았다. 그러나 연구 결과는 코로나19에 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우선 코로나19의 잠복기가 예상보다 짧고 체내에 바이러스가 오래 남아있다는 점을 볼 때, 격리기간은 10일 전후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또한 바이러스가 목에서 처음 발견되기는 하지만 콧속에서 훨씬 많은 양이 검출되는 점을 보면, 마스크를 쓸 때는 코까지 덮어서 제대로 써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연구에서는 또한 정기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수행할 것을 권고한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모델링한 결과, 정기적으로 신속 항원 검사를 수행하면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의 70~80%가 생성되기 전에 코로나19를 진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고 양성 반응이 나올 때 자가격리를 하면, 지역 감염을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 중증 감염자가 없었다는 점을 보면, 이러한 인체유발시험을 미래에 다른 변이 바이러스나 치료약 테스트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임상시험을 수행한 런던 로열프리 병원(Royal Free London hospital)의 감염병 전문의 마이클 제이콥스(Michael Jacobs)는 보도자료에서 “임상시험은 코로나19 감염에 관한 새롭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제공했다.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의의는 이번 연구가 감염병과 면역 반응에 관해 자세히 살펴보고 새 백신과 치료법을 테스트하는 데 도움이 될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