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ene-edited pig’s heart has been transplanted into a human for the first time

세계 최초로 유전자 조작된 돼지 심장 사람에 이식 성공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된 돼지의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최초로 성공했다. 현재 환자의 수술 후 경과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된(gene-edited)’ 돼지의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메릴랜드대학교 의료센터(University of Maryland Medical Center)는 현지시간 7일 8시간에 걸친 대수술 끝에 시한부 심장질환자 데이비드 베넷(David Bennett, 57)에게 유전자 조작으로 면역 거부 반응을 없앤 돼지의 심장을 이식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심장이식 수술을 받을 수 없던 베넷에게 이번 수술은 최후의 시도와도 같았다. 베넷은 생명을 위협하는 부정맥을 앓고 있고, 이번 수술을 받기 전 이미 6주 이상 입원해 있었다.

그는 언론에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이식 수술을 받지 않으면 죽음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나는 살고 싶다. 무모한 도전일 수도 있지만, 이번 수술은 내 마지막 선택지”라고 밝혔다.

사람, 남자, 병실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이번 수술의 집도의 바틀리 그리피스(Bartley P. Griffith)(왼쪽)와 환자 데이비드 베넷(오른쪽)

어떤 기술 동원됐나?

의료진은 이식 수술 전에 심장 기증에 사용할 돼지의 유전자 10개를 조작했다. 인간에게 돼지 장기를 이식했을 때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유전자 3개를 차단했으며, 돼지의 심장 조직이 과도하게 성장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유전자 하나의 기능도 차단했다. 또 인간의 면역체계가 돼지 심장을 받아들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유전자 6개를 삽입했다.

의료진은 또 면역체계를 억제하여 거부반응을 방지하는 실험적인 신약을 사용했고, 이식 수술을 진행할 때까지 돼지 심장을 살아있는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조직을 통해 체액을 주입하는 새로운 기계도 도입했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31일에 이번 수술을 해당 환자의 최후의 수단으로 인정해 긴급 수술로 승인했다.

향후 전망은?

이번 이식 성공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장기이식 수요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 보건부 산하 보건자원서비스국(Health Resources and Services Administration)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근 10만 7,000명이 장기이식 대기자 명단에 올라있으며, 이들 중 매일 17명이 사망하고 있다.

수술 이후 현재까지 베넷은 순조롭게 회복하고 있으며, 곧 인공심폐기도 제거할 예정이다.

앞으로 몇 주 동안 의료진은 베넷이 혹시 어떤 거부반응이나 감염을 일으키는지 면밀하게 지켜볼 것이다.

누가 새 지평을 열고 있는가?

동물의 장기나 조직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이종 간 장기이식은 오랫동안 실패를 거듭해왔지만, 새로운 유전자 조작기술을 도입하면서 성공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이번 수술에 사용한 유전자 조작 돼지를 개발한 업체는 인체 이식용 돼지 장기를 연구하는 바이오테크 기업 리비비코어(Revivicor)였다.

리비비코어는 작년 10월에 돼지 신장을 사람에게 성공적으로 이식했던 수술에도 참여한 바 있다.

당시 이식 수술은 이러한 이종 간 장기이식의 가능성을 증명한 획기적인 전환점이었다. 리비비코어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들도 이종 간 장기이식을 연구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하버드대학교의 조지 처치(George Church)가 공동 설립한 기업 이제네시스(eGenesis)도 인체 이식용 동물 장기를 개발하기 위해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