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is promising personalized AI in a private cloud. Here’s how that will work.

AI 전쟁 참전 늦은 애플, 개인화된 AI를 소개하다. 어떻게 작동할까?

애플이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개인화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를 선보이며 AI 전쟁 참전을 공식 선언했다.

애플이 6월 11일(현지시간) 열린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 2024’에서 AI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기 위한 비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애플이 사실상 모든 제품 라인에 적용하겠다고 밝힌 핵심 기능은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도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맞는 소위 ‘개인화된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다.

이는 AI가 우리 개인 데이터를 활용해서 우리가 할 일을 대신 하게 만드는 데 애플이 유의미한 도약을 이뤄냈음을 의미한다. 애플은 프라이버시를 희생하지 않으면서도 이런 일이 가능하도록 만들기 위해 클라우드에서 민감한 데이터를 처리하는 새로운 방법을 구축했다고 주장했다.

애플에 따르면 프라이버시 보호에 중점을 둔 자사 시스템은 먼저 기기 자체에서, 즉 온디바이스(on-device)로 AI 작업을 수행하고, 클라우드 서비스와 데이터를 교환하는 일이 생기면 데이터를 암호화한 다음에 나중에 삭제한다. 애플은 일명 ‘비공개 클라우드 컴퓨팅(Private Cloud Compute)’이라고 불리는 이러한 프로세스가 독립적인 보안 연구원들의 검증을 거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알파벳, 아마존, 메타 등이 그런 것처럼 엄청난 양의 개인 데이터를 수집한 뒤 저장해두는 것과는 다른 방식이다. 애플은 클라우드로 전달되는 모든 개인 데이터는 당면한 AI 작업용으로만 사용되고, AI 모델이 요청한 작업을 완료한 다음이나 또는 디버깅이나 품질 관리 목적을 위해서 데이터를 보관하거나 데이터에 접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와 함께, 미래를 앞서가세요 !!
한달에 커피 2잔값으로 즐기기
온라인 멤버
지면 매거진 멤버
(온라인+지면) 프리미엄 멤버

유료회원 플랜 보기 회원이면 로그인하기 회원가입

회원 가입 후 유료 구독 신청을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