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been two years since covid-19 became a pandemic

코로나19 팬데믹 2년…하지만 미궁에 빠진 발원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지 2년이 지났지만 대체 이것이 어디서 시작됐는지를 두고 여전히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2022년 3월 1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포한 지 2년이 되는 날이다. 그동안 우리는 락다운을 겪었고, 백신을 개발했고, 이 바이러스와 공생하면서 살아가는 방법을 두고 논쟁을 벌여왔다.

우리는 또한 팬데믹과 관련된 숫자와 자료의 홍수 속에 살아왔으며, 팬데믹으로 인해 공식적으로 6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것을 지켜보았다. 물론 이 엄청난 숫자조차도 상당히 과소평가되었을 수 있다. 최근 의학전문지인 <랜싯(The Lancet)>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실제 사망자 수는 공식 보고치의 세 배가 넘는 1,8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n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 팬데믹 2년을 돌아보는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경고했다.

“전 세계에서 보고되는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감소하고 있고 많은 국가가 방역 규제를 완화하고 있지만, 아직 팬데믹이 끝난 것은 아니다. 또한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팬데믹이 종식되기 전까지는 어느 곳도 안심할 수 없다.”

일부 국가는 고비를 넘긴 것처럼 보인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백신 투여량이 100억 회 분을 넘기면서 바이러스 치명률은 획기적으로 낮아졌다. 그리고 이전보다 높은 감염성을 보인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한차례 지나간 후, 미국에서도 감염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국가 간 불균등한 백신 공급 문제는 심각하다. 많은 선진국에서는 이미 부스터 접종까지 완료한 반면, 개발도상국들의 백신 접종률은 이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 아프리카 국가의 국민 상당수는 아직도 1차 접종조차 받지 못했으며,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는 감염자 수가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현재 홍콩의 상황은 매우 암울해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광범위하게 유행하고 있는 이상 치명적인 새로운 변이가 나타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2년이 지났어도 우리는 아직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확실한 답을 얻지 못했다. 과학자들은 아직까지도 결정적인 근거를 찾아다니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의 팟캐스트 ‘흥미로운 우연의 일치(Curious Coincidence)’를 소개한다. 생명공학 분야 수석편집자인 안토니오 레갈라도(Antonio Regalado)는 다섯 편의 팟캐스트 방송에서 바이러스의 유전체, 위험한 바이러스로 민감한 연구를 하는 과학자들, 그리고 우리가 현재 처한 위험을 샅샅이 파헤친다.

방송에서는 왜 누군가는 침묵할 수밖에 없는지, 또 다른 누군가는 왜 폭로하는지에 관해서도 다루고 있다. 또한 우리를 위험에 빠뜨린 주인공이지만, 이후 빠른 속도로 백신을 개발할 수 있게 해준 생명공학의 순수한 힘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도대체 코로나19의 기원을 찾기는 왜 이렇게 어려우며, 이 사실을 밝히는 게 왜 중요할까?

<이코노미스트지(Economist)>의 보건 정책 편집자인 나타샤 로더(Natasha Loder)가 팟캐스트 방송에서 말했듯이 “만약 우리가 과거를 알지 못하거나 역사가 은폐된다면, 우리는 이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흥미로운 우연의 일치(Curious Coincidence)’ 팟캐스트는 애플, 스포티파이 등을 통해 들을 수 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