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limate-focused venture firm plans to invest $350 million into carbon removal startups

탄소 제거 스타트업 투자에 시동 거는 한 벤처기업

기후 관련 기술 회사에 주로 투자하는 벤처캐피털 ‘로어카본 캐피털’의 이번 대규모 투자 계획은 지구온난화가 위험 수준으로 심화되면서 탄소 제거 부문에 관심이 상당히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벤처캐피털 회사 ‘로어카본 캐피털(Lowercarbon Capital)’이 탄소 제거 기술을 연구하는 스타트업들에 투자하기 위해 3억 5,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이번 투자 계획은 최근 새롭게 등장한 탄소 제거 분야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할 수 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독점 보도하는 이번 새로운 투자금의 목표는 “탄소 제거 기술을 연구하는 회사들의 발전을 가속하고 규모를 빠르게 키우는 것”이라고 이번 투자금 운용을 위해 스트라이프(Stripe)에서 최근 로어카본 캐피털에 합류한 라이언 오버치(Ryan Orbuch)가 설명했다. 로어카본 캐피털은 탄소를 안정적으로 장기간 저장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여 향후 수십 년 동안 대규모로 탄소를 제거하는 데 도움을 줄 스타트업들을 찾아낼 예정이다.

오버치는 이메일에서 “지금 탄생한 회사들이 10년 후에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탄소 제거’ 산업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다양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는 지구 온도가 2℃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막거나 기후를 안전한 수준으로 되돌리기 위해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급격하게 줄이면서 동시에 매년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수십억 톤씩 제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미 각국이 지금까지 엄청난 양의 온실가스 오염물을 배출해왔고 현재 에너지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정비하려면 수십 년이 걸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또한 특정 산업 부문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방법을 아직 찾아내지 못했다.

문제는 우리가 매년 수십억 톤 정도의 엄청난 규모로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방법을 모른다는 것이다. 우리가 현재 가지고 있는 선택지는 나무 심기,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기계 설치, 탄소를 흡수하는 광물 퍼뜨리기 같은 방법들뿐이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모두 비용이 많이 들고 신뢰할 수 없으며 단기적이고 제한적이거나 실행하기에 어려움이 많다.

로어카본 캐피털은 2018년에 크리스 사카(Chris Sacca)와 크리스털 사카(Crystal Sacca)가 설립했다. 이들은 이전에 ‘로어케이스 캐피털(Lowercase Capital)’을 운영하며 인스타그램, 슬랙(Slack), 트위터, 우버에 초기 단계에 투자해서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이번 ‘로어카본 캐피털’도 기후 관련 기술에 집중하는 가장 눈에 띄는 투자 회사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여름 이번 투자금과 별개로 8억 달러의 기후 기금을 모집하기도 했던 로어카본 캐피털은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위험에 적응하거나 온실가스 배출물을 줄이거나 대기 중 온실가스 배출물을 제거하는 세 가지 주요 접근법을 바탕으로 ‘우리가 지구를 고쳐놓을 시간을 벌어 줄 수 있는’ 회사에 투자한다. 대기 중 온실가스 배출물을 제거하는 분야의 발전을 위해 로어카본 캐피털은 이전에 광물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에어룸(HeirLoom)’, 해초를 활용하는 ‘러닝타이드(Running Tide)’, 전기화학적 방법을 개발하고 있는 ‘버독스(Verdox)’에 투자했다.

이번 새 투자금을 모집할 때 잠재적인 투자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크리스 사카는 “지구를 알아서 회복하도록 내버려 두면 기온이 안전한 수준으로 되돌아올 때까지 최대 10만 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하며 “따라서 우리는 온실가스 배출을 급격하게 줄이면서 동시에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포집해서 땅속에 저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로어카본 캐피털의 창립 파트너 클레이 뒤마(Clay Dumas)는 “에어버스(Airbus), 마이크로소프트, 쇼피파이(Shopify), 스위스리(Swiss Re) 같은 회사들이 계속해서 탄소 제거 기술에 투자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이 분야의 시장기회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패치(Patch), 플레지(Pledge), 소스풀(Sourceful), 스트라이프 클라이밋(Stripe Climate)처럼 회사들이 믿을만한 탄소 제거 수단을 평가하고 구매할 수 있게 도움을 주겠다고 하는 수많은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이러한 플랫폼을 이용하면 고객사들은 수익의 일부를 이용해 미래에 제거될 탄소에 관한 탄소 상쇄권을 구매할 수 있다.

관련 뉴스에서 스트라이프는 알파벳(Alphabet), 메타(Meta), 맥킨지(McKinsey), 쇼피파이 등 주요 기업들이 지금부터 2030년까지 9억 2,500만 달러를 영구적인 탄소 제거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스트라이프는 또한 로어카본 캐피털의 새 기금 모집에 참여했으며 이 투자로 얻은 이익을 또 다른 탄소 제거 기술에 재투자할 계획이다.

탄소 제거 기술에 관한 우려

그러나 탄소 제거 분야에 대한 몇 가지 우려도 존재한다. 그중에는 회사나 정책입안자들이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방법을 찾는 대신에 탄소 제거 기술에만 의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있다.

스트라이프의 기후 부문 책임자 난 랜소호프(Nan Ransohoff)는 ‘급격한 탄소 배출 감축’이 정부와 기업의 우선 사항으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랜소호프는 “스트라이프나 탄소 제거 분야에 있는 다른 파트너들은 탄소 제거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사실을 큰 소리로 다시 강조해야 한다. 계산은 분명하다. 우리는 탄소 배출을 줄이면서 탄소 제거까지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또한 우리가 탄소 제거 기술을 얼마나 저렴하게 만들 수 있을지, 수십억 톤의 탄소를 제거하는 비용을 누가, 어째서 부담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

배출량 감소와 마찬가지로 의미 있는 수준의 탄소 제거에 성공하려면 탄소 가격을 급격하게 올리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방식을 장려하거나 의무화하는 정부 정책들이 필요할 것이다. 이미 몇 가지 지원책이 마련되었으며 추가 제안 몇 개검토 중이다.

랜소호프는 2050년까지 필요한 탄소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올해 예상 세계 GDP의 100분의 1 수준인 1조 달러 정도가 소요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정책 마련이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자발적인 시장이 그 정도 규모까지 알아서 확대되는 것은 어렵다. 처음에는 자발적인 시장이 필요하지만 그에 따른 정책이 지원되어야 계속해서 시장이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