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can now use cells from dead people to create new life. But who gets to decide?

냉동 보관해 둔 정자와 난자를 둘러싼 논쟁

우리가 갑작스럽게 사망하더라도 미리 냉동 보관해 두었던 난자와 정자를 이용하면 새로운 생명이 태어날 수 있다. 그러나 이 기술은 복잡한 윤리적 판단을 요구한다.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는 사망 이후에 난자나 정자가 사용되기를 원하는지 여부를 배우자나 부모에게 미리 말해둘 필요가 있다.

피터 주(Peter Zhu)가 미국 뉴욕주 웨스트포인트에서 스키를 타다가 사고로 사망했을 때의 나이는 겨우 19살에 불과했다. 피터는 장기기증 의사를 분명히 보여주는 기증자 카드를 소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피터의 부모는 아들의 정자를 채취해 두고 싶어 했다. 

법정에서 피터의 부모는 언젠가 아들의 정자를 사용해서 아들과 유전적으로 연결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가능성을 유지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이들의 소원을 받아들였다. 그래서 부부는 피터의 정자를 수집하여 지역의 정자은행에 보관할 수 있었다..

우리는 이제 망자의 정자와 (잠재적으로) 난자를 사용해서 배아를 만들고 아이까지 탄생시킬 수 있는 기술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수백만 개의 난자와 배아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많은 정자가 저장소에 보관되어 사용될 준비가 되어 있다. 하지만 피터처럼 생식 세포를 제공한 사람이 사망할 경우에는 그 이용과 관련한 결정권을 누가 가져야 할까?

이 윤리적 질문은 11월에 열렸던 진보교육트러스트(Progress Educational Trust)의 온라인 행사에서 제기됐다. 진보교육트러스트는 불임과 유전질환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영국의 자선단체이다. 패널 중에는 의사 한 명과 변호사 두 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들은 까다로운 질문들을 많이 다루었지만 구체적인 답변은 거의 내놓지 않았다.

이론적으로 보자면, 이 문제에 대한 윤리적 결정권은 난자나 정자, 배아를 제공한 사람에게 있다. 어떤 경우는 생식세포의 제공자가 바라던 바가 꽤 명확할 수 있다. 배우자와 아기를 원하는 사람은 자신의 생식세포나 배아를 보관한 이후 자신이 사망한다면 배우자가 그 생식세포를 사용해도 좋다고 명시한 문서에 서명할 수 있다.

그러나 생식 세포 제공자의 바램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도 있을 수 있다. 그런 경우에는 해당 세포를 사용하고자 하는 사망자의 배우자나 가족 구성원이 사망자가 생전에 아이를 가지고 싶어 했다는 증거를 수집해서 법원을 설득시켜야만 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사망자가 죽음으로 인해 스스로 부모가 되지 못하더라도 가족의 혈통을 계속 이어가고 싶어했다는 내용까지 증명해야 할 수도 있다.

생식세포와 배아는 재산에 해당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들 세포는 재산법의 적용을 받지 않으며 가족 구성원에게 상속되지도 않는다. 그래도 세포 제공자는 세포에 대해 어느 정도 법적 소유권을 갖는다. 그러나 스코틀랜드의 가족법 전문가 로버트 길모어(Robert Gilmour)는 세포에 대한 소유권 정의가 복잡하다고 설명했다. 길모어는 “이 분야의 법률은 머리가 아플 정도로 복잡하다”고 말했다.

법률은 지역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다. 일부 국가들은 동결 보관된 정자를 사망 이후에 이용하는 사후생식(posthumous reproduction)을 허용하지 않지만, 다른 많은 국가에서는 금지 규제가 없다. 미국의 경우는 법률이 주마다 다르다. 미국생식의학회(ASRM)에 따르면 미국의 일부 주들은 사망자의 생체세포를 이용하여 임신한 아기를 사망자의 법적 자녀로 인정하지 않는다. 뉴욕대학교 생명윤리학자 그웬돌린 퀸(Gwendolyn Quinn)은 “미국에는 사후 생식에 대한 국가 원칙이나 정책이 아직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병원을 위한 가이드라인은 미국생식의학회 같은 여러 학회들에 의해서 마련되었다. 그러나 이 가이드라인도 지역에 따라서 차이가 난다. 예를 들어 유럽 인간 재생산 및 수정학 학회(European Society for Human Reproduction & Embryology)가 만든 가이드라인은 ‘부모나 친척이 사망자의 생식세포나 배아를 요청해서는 안 된다’고 권고한다. 바로 피터 주의 부모가 이 경우에 해당한다. 이 권고의 배경에는 부모나 친척이 사망자를 ‘기념하기 위한 자녀’나 ‘상징적 대체자’를 바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담겨있다.

사망한 배우자나 가족 구성원의 난자나 정자, 배아를 사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이기적’ 인물로 여겨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제임스 로포드 데이비스(James Lawford Davies)의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생식과 유전기술 분야의 전문 변호사 로포드 데이비스는 유사한 여러 소송 사건들을 맡았었다. 로포드 데이비스는 “내가 맡은 모든 소송들에는 비극을 마주해야만 했던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용감한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송과 관련된 사람들은 모두 사망자의 소망을 실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사후생식을 둘러싼 문제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영역이 분명하지만 나와 이야기를 나누었거나 의견을 전달해 준 사람들이 모두 동의한 한 가지가 있다 “‘각각의 사례는 고유하므로 그 개별적인 맥락에 맞게 다루어져야만 한다”는 것이다. 스탠퍼드대 생명윤리학자이자 법학자 셸리 시마나(Shelly Simana)는 “사후생식 관련 사건은 일반화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시마나는 “더 많은 사람들이 사망 이후에 냉동 보관된 자신의 난자나 정자, 배아가 사용될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즉, 장기기증를 고려해보라고 권장할 때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사후에 생식세포를 채취하여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여부를 미리 정해놓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시마나는 “사람들이 ‘생물학적 유언장’을 작성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퀸도 이런 아이디어에 동의한다. 퀸은 “우리는 사람들에게 가족들과 모여 앉는 추수감사절이 사후 생식에 대한 바램을 자연스럽게 말하기에 좋은 기회라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그런 주제의 대화는 시작하기가 매우 어렵다. 사람들은 죽음에 대한 대화를 불편하게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화를 하지 않으면 바라는 바를 어떻게 전달하겠는가?”라고 퀸은 설명했다.

시마나는 “더 많은 사람들이 사망 이후에 냉동 보관된 자신의 난자나 정자, 배아가 사용될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즉, 장기기증를 고려해보라고 권장할 때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사후에 생식세포를 채취하여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여부를 미리 정해놓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시마나는 “사람들이 ‘생물학적 유언장’을 작성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퀸도 이런 아이디어에 동의한다. 퀸은 “우리는 사람들에게 가족들과 모여 앉는 추수감사절이 사후 생식에 대한 바램을 자연스럽게 말하기에 좋은 기회라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그런 주제의 대화는 시작하기가 매우 어렵다. 사람들은 죽음에 대한 대화를 불편하게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화를 하지 않으면 바라는 바를 어떻게 전달하겠는가?”라고 퀸은 설명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