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ricans are ready to test embryos for future college chances, survey shows

배아 예측 검사, 자녀의 명문대 입학을 예측하게 한다면?

어떤 사람들은 자녀의 대입 준비를 시험관에서부터 시작할지도 모른다. 이러한 결과가 나오자 윤리학자들은 당황하고 있다.

무료 불임 치료를 받은 후, 체외수정 배아 중에서 명문대에 입학할 가능성이 가장 큰 배아를 찾아내기 위한 무료 DNA 검사까지 받을 수 있다고 상상해 보자.

그런 검사가 있다면 받고 싶은가?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질문을 받은 미국인 응답자 중 40%가 지적 능력을 알아보기 위해 체외수정 배아를 검사하여 선별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배아 검사가 옳지 않다고 여기는 윤리학자들과 유전자 과학자들이 절망감을 느끼며 손을 부들부들 떨 만한 결과이다.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된 이번 설문조사는 경제학자들을 포함한 여러 연구원이 수행했다.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들은 배아 검사를 받겠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높게 나타난 점을 빌어 미국이 해당 기술에 대한 정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잠재적인 지적 능력 확인을 위해 배아를 검사하겠다고 밝힌 응답자 비율은 다음 차로 전기차 구입을 고려하겠다고 응답한 미국인의 비율과 비슷하다.

이번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가이싱어 헬스 시스템(Geisinger Health System) 생명윤리학 교수 미셸 마이어(Michelle N. Meyer)는 “그런 검사는 옳지 않다고 생각하며, 매우 걱정된다. 더 큰 위험은 자유방임주의적인 규제 및 시장 체계에서 그런 검사가 아무런 예고 없이 등장하는 것이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대입 준비 전략

미국의 유전자 검사 업체 지노믹 프리딕션(Genomic Prediction)은 이미 배아 예측 검사를 판매하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자녀가 나중에 조현병이나 당뇨병 같은 흔한 질병에 걸릴 확률과 관련된 점수만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학업 적성에 관한 점수는 제공하지 않을 것이며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배아에 대해 예측하는 이러한 검사 전반에 우려를 제기해왔다. 지난해 유럽 인간유전학회(European Society for Human Genetics)는 이러한 배아 검사를 가리켜 “검증되지 않은 비윤리적인 행위”라고 지적했으며, 해당 기술의 사용 정책이 정해지기 전까지는 배아 예측 검사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아 예측 검사의 한 가지 문제점은 효과를 증명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신생아의 건강 위험성 예측 결과가 정확했는지 판단하려면 수십 년이 지나야 한다. 마이어는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ederal Trade Commission)가 기업들의 광고 내용을 계속해서 면밀하게 감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전학자 패트릭 털리(Patrick Turley)와 경제학자 대니얼 벤저민(Daniel J. Benjamin) 등 공동 저자들과 마이어는 “배아의 예측 검사가 실제로 효과있다면 그것 또한 문제”라고 지적한다. 이들은 배아 검사가 “사회에 존재하는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특정 사회경제적 집단에 속한 사람들만 배아 검사를 활용해서 더 건강하거나, 키가 더 크거나, 더 똑똑한 자녀를 가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마이어는 “예측 가능한 미래에는 물론이고 아마도 영원히, 이미 부유하거나 다른 방식으로 특권을 가진 사람들만 이러한 기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배아 검사 기술이 영향력 있고 자녀에게 도움이 되는 한, 모든 사람이 이 기술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는 없을 것이다. 부가 대물림되듯이 이  또한 말 그대로 대물림될 것이다. 여러 세대에 걸쳐 배아 검사가 계속 이루어지면서 사회경제적 격차가 악화되는 세상을 쉽게 상상할 수 있지 않은가?”라고 설명한다.

학업 성취도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사람들이 자녀의 미래를 개선하기 위해 SAT 준비 과정, 배아 검사, 배아 유전자 편집이라는 세 가지 방법을 기꺼이 실행하고자 하는 마음이 어느 정도인지 비교했다. 조사 결과 일부 응답자는 ‘자녀의 유전자 조작’이라는 가장 극단적인 선택지를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아 유전자 조작은 미국 및 다른 많은 국가에서 금지되어 있으나 응답자 중 약 28%가 유전자 조작이 안전하다면 실행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있는 히브리 대학교(Hebrew University)의 유전학자 겸 통계학자이며 배아 선택 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샤이 카르미(Shai Carmi)는 “이번 조사 결과는 중요하다”며, “연구원들과 의료 전문가들이 일반적으로 보이는 부정적인 태도와 일반 대중의 태도 사이에 존재하는 격차를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번 조사의 저자들은 성적 지향과 지능 같은 인간의 사회적·인지적 특성과 관련된 유전적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일련의 대규모 연구에 도움을 줬다. 이 연구에는 작년에 발표한 300만 명이 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학력 관련 DNA 차이에 관해 연구한 보고서도 포함된다. 학력은 사람의 지능과 상호 관련이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다유전자 점수(polygenic score)’라고 불리는데, 누가 대학에 진학할 가능성이 높거나 낮은지 유전자를 통해 예측하는 유전자 검사를 말한다.

물론 학력은 환경적 요인도 매우 중요하며 DNA가 운명을 결정하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이러한 유전자 검사는 놀라울 정도로 예측력이 뛰어나다. 이번 조사에서 연구원들은 응답자들에게 “자녀가 100위권 대학교에 진학할 가능성이 약 3%라고 가정할 때, 체외수정 배아 10개 중 유전자 점수가 가장 높은 것을 선택하면 해당 수치가 5%로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아 선별로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너무 작다고 무시할 수도 있다. 하지만 카르미는 “사실 그들이 옳다고 가정한다면, 문제의 자녀가 좋은 대학에 진학할 가능성이 비교적 많이 증가하는 셈이다. 3%에서 5%로 늘어난 것은 증가율이 거의 67%에 달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한다.

다양한 특성에 관한 다유전자 예측 검사는 이미 23앤드미(23andMe)가 제공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예를 들어 사람의 체질량지수(body-mass index, BMI)를 예측하는 ‘체중 보고서’를 제공한다. 카르미에 따르면 학업에 관한 예측과 체질량지수 예측의 정확도는 비슷하다.

그러나 23앤드미는 고객에게 ‘학업 성취도’ 점수 결과를 제공하지 않는다. 지노믹 프리딕션처럼 23앤드미는 건강 정보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고 말한다.

카르미는 지능 예측 결과를 제공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한다. 그는 “학업 성취도 예측 결과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고 부정적인 관심을 끌 수 있으며, 효용성이 제한적이어서 다른 특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점수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매우 합리적이다”라고 설명한다.

여론

업계 단체의 대변인 션 팁턴(Sean Tipton)은 불임 전문가들이 2월 9일 미국 생식의학회(American Society for Reproductive Medicine) 윤리위원회 회의에서 배아 예측 기술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체외수정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배아 예측 검사의 가치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고 말하며, “환자들은 배아 검사와 관련된 주장에 매우 주의해야 하며, 검사를 진행하기 전에 제대로 자격을 갖춘 유전 상담사(genetic counselor)와 이야기를 나누어야 한다. 배아 검사는 매우 복잡하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과학 분야의 일부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배아에 대한 학업 적성 검사를 판매하는 업체는 아직 없지만, 이번 설문조사를 수행한 연구원들은 해당 기술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봉인되어 있으리라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일례로 1970년대에 체외수정이 개발되기 전에는 거의 모든 사람이 ‘시험관 아기’에 반대했다. 그러나 해당 기술이 효과를 보인 후에는 여론이 빠르게 바뀌었다.

이번 조사에서 체외수정에 도덕적으로 반대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6%에 불과했으며, 배아 검사에 대해 도덕적으로 강한 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사람도 17%에 불과했다. 한편, 기회가 주어진다면 학업 성취도 전망을 높이기 위해서 배아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답한 사람은 38%에 달했다. 저자들은 “체외수정에 대한 여론의 급격한 변화를 보면, 혁신적인 기술들이 초기에는 제한적으로 활용되면서 적극적인 저항에 직면하더라도 곧 빠르게 정상화되어 널리 받아들여질 수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보고서에 적었다.

우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직 학업 성취도 예측 점수를 바탕으로 배아를 선택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런 사례를 발견할 날이 머지않았을지도 모른다. 지노믹 프리딕션이 제공하는 배아 건강 점수 서비스의 초기 사용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들이 배아의 인지 능력에도 매우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지노믹 프리딕션의 고객이었던 시몬 콜린스(Simone Collins)와 그녀의 남편 맬컴 콜린스(Malcolm Collins)는 체외수정과 배아의 유전자 건강 예측 검사를 사용해서 대가족을 이루고 있다. 그들은 가장 최근에 가진 자녀의 학업 성취도 점수는 알 수 없었지만, 다음번에는 다를 수 있다고 말한다.

이메일에서 콜린스는 “그런 정보를 제공해 줄 회사들을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다음 배아 선택에서는 학업 성취도 점수를 반드시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