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behemoth companies quash innovation

거대 기업은 어떻게 디지털 혁신을 가로막나

거대 기업이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을 시장에서 밀어내는 일에 능숙해졌다. 이는 미래의 발전에 해가 되는 나쁜 현상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많은 이들의 삶을 산산조각 냈지만 우리 대부분은 처음부터 낙관적 믿음을 잃지 않았다. 결국엔 백신을 개발하고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할 방법을 찾을 것이라는 믿음 말이다. 하지만 백신의 경우처럼 끊임없는 발전이 가능하다는 믿음을 가져야 하는 게 중요하다. 그런 발전을 기정사실화해서는 안 된다.

우리 산업의 발전은 규모가 큰 기존 기업과 민첩한 신생 기업 간의 상호작용에 달려 있다. 기존의 거대 기업은 효율성을 높이고 시장 지위를 유지하는 데 더 집중하는 반면 규모가 작고 민첩하게 움직이는 신생 기업은 획기적인 발명을 제공할 가능성이 더 크다.

문제는 지난 수십 년에 걸쳐 이런 규모가 큰 기업은 규제 기관의 도움으로 신생 기업을 시장에서 밀어내는 일에 더욱 능숙해졌다는 점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어떤 면에서는 이러한 추세를 악화시켰다. 자금이 부족한 스타트업들은 살아남기가 훨씬 더 어렵기 때문이다. 이것은 혁신에 도움 되는 상황이 아니다.

시카고 대학과 노스웨스턴 대학 연구진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혁신적인 발명은 개별 발명가나 소규모 팀에서 나올 가능성이 더 크다. 기업은 생산 공정을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일처럼 점진적인 개선을 도모하는 일에 탁월하다. 그러나 기술의 큰 도약은 소규모 신생 기업에서 이뤄지는 경향이 있다. 지금은 더 좋은 마차를 만들 때가 아니다. 자동차와 같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기 위한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할 때다. 이런 시도가 없으면 발전은 지연된다.

코로나19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그 어떤 사건보다 기업들의 시장 진출입을 요동치게 만들었지만 우리는 이것을 기술 발전의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순 없다. 대신 우리는 그 반대의 경우를 목격해왔다. 이민 제한, 여행 급감, 재택 근무 중인 지식 노동자들의 고립으로 인해 혁신을 가져오는 상호작용의 가능성이 낮아졌다.

수익에 대한 편향

이 외에도 벤처 투자가들은 새 투자처를 찾아 나서기보다 이미 자신의 포트폴리오에 속한 회사들에게 팬데믹에 대해 안내하는 데 더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그 결과로 팬데믹의 주된 수혜자들은 자금이 넉넉한 기존의 기업들이 되었다. 애플, 알파벳(구글 지주회사), 아마존, 메타(페이스북의 새 회사명),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거대 기업들은 모두 합쳐 총 5,700억 달러(한화로 약 655조 원) 이상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거대 기업들의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하면서 이들의 정치적 영향력도 증가했다. 이것은 민첩한 스타트업들이 위험을 감수하고 과감한 새 혁신을 이뤄내는 역동적인 환경을 저해하는 경향이 있다.

영국의 역사학자 에릭 홉스봄(Eric Hobsbawm)은 “민간 기업 경제는 자동적으로 혁신을 지향하는 편향이 있다고 가정하지만, 그렇지 않다. 단지 수익을 향한 편향만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이 옳았다.

제품의 수명주기 초기 단계에 기업은 혁신에 집중할 것이다. 그러나 일단 시제품이 만들어지고 나면 회사의 전략은 비용 절감을 위해서 생산을 점진적으로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전환된다. 어느 시점이 되면 회사는 혁신에 돈을 들이는 것보다 경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로비에 집중하는 것이 더 비용 효율적이라는 점을 알게 된다. 그리고 이는 궁극적으로 발전 측면에서 매우 나쁜 상황이다. 전미경제연구소(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정치적 연줄을 더 많이 가진 기업들이 덜 혁신적이며 더 적은 수의 특허를 신청하는 경향이 있다.

경제는 팬데믹 이전부터 이러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었다.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필리폰(Thomas Philippon)은 2000년대 이후, 미국의 기업 역동성(business dynamism)이 급격히 저하된 반면 기업의 로비 관련 지출은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별도의 연구에서 필리폰과 게르만 구티에레스(Germán Gutiérrez)는 “최근의 규제가 특히나 로비 지출이 많은 산업에서 소규모 기업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다시 말해서, 힘 있는 기업들이 경쟁을 방해하고 자신의 수익을 높이는 규제를 부추기고 있다. 이는 발전이 아니라 침체로 가는 길이다.

코로나19가 상황을 악화시킨다

동맥경화와 같은 이러한 경제적 현상을 멈추는 한 가지 방법은 자유 무역과 글로벌 경쟁을 더욱 북돋우는 것이다. 하지만 부분적으로 코로나19 때문에 우리는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 영국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Centre for Economic Policy Research)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2020년 첫 10개월 동안 G20 회원국들은 1,371건의 정책 조정을 수행했고, 이 중 1,067건이 무역 상대국들에게 피해를 입혔다.

해결책은 억만장자들을 압박하는 것보다는 거대 기업들을 견제하는 게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

발전 속도가 늦춰지는 것이 걱정할 만한 일일까? 당연히 그렇다. 가장 직접적인 예를 들자면, 발전이 없으면 백신도 없고 백신을 대량 생산할 능력도 없을 것이다. 더군다나 혁신은 지속적인 성장의 전제 조건이며 성장하지 않는 경제는 제로섬 게임이 된다. 성장이 정체되고 자원이 제한적일 때 해당 자원에 대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다. 이는 스티븐 핑커(Steven Pinker)가 밝혔듯, 근대 문명이 발전하기 전에 왜 폭력이 더 만연했는지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된다.

미국 내 상위 1%의 정치적 권력에 관한 글이 많이 나와 있지만, 미 선거운동 기부금의 대부분은 부유한 개인이 아니라 기업의 로비 활동에서 나온다. 만약 혁신이 억눌리고 사람들이 왠지 민주주의가 조작되고 있다고 느낀다면 해결책은 억만장자들을 압박하는 것보다는 거대 기업들을 견제하는 것과 더 관련이 있을 수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