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viation industry can hit its emissions goals, but it needs new fuels

항공산업이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서는 새로운 연료가 필요하다

대체 연료는 탄소 배출을 줄이고 지구 온난화를 막는 데 있어서 핵심 요소이다. 하지만 이를 대량 공급하는 데에는 아직 기술적 한계가 있다.

항공산업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는 어렵지만 이것이 꼭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최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항공업계에 충분한 재정적∙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되고, 대체 연료가 상용화되면 항공산업도 2050년 세계 기후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날 항공산업에서 배출하는 탄소는 전 세계 온실가스 총배출량의 약 3%를 차지한다. 일부 항공사와 관련 기업들은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 ‘제로(0)’를 이루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많은 경우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추진할 구체적인 행동 방안을 언급해 놓지 않고 있다.

비영리 연구단체인 국제청정교통협의회(ICCT)가 발간한 새로운 보고서는 항공산업이 지구 온난화를 늦추는 데 주효할 만큼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방법들의 윤곽을 제시하고 있다. 여기서 목표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2°C 상승한 수준을 초과하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다. 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아직 대량 공급에 한계가 있는 대체 연료 등의 기술에 대한 상당한 정책적 지원과 항공산업의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항공산업은 탈탄소화가 어렵기로 악명 높은 업종이다. 항공기 작동 및 안전 수칙에 있어 엄격한 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기술은 많지 않다. 또한 비행기 동체의 수명이 긴 만큼, 현재 제작된 비행기들은 2050년에도 운항할 가능성이 높다. 이는 향후 수십 년 동안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서 기술적 진보가 시급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의 수석 연구원인 리넷 드레이(Lynnette Dray)는 “항공산업에서 탈탄소화를 이루려면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다.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2°C보다 낮은 수준으로 유지할 정도의 효과적인 탄소 저감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항공산업의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현재 증가 속도에서 예상되는 양의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 이는 앞으로 수십 년간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 산업으로서는 벅찬 과제다. ICCT 보고서의 저자 중 한 명이자 이 단체의 선임 항공연구원인 브랜든 그레이버(Brandon Graver)는 항공산업이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탄소 배출량이 적어도 2030년부터는 감소하기 시작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더 나아가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75°C로 강력히 제한하기 위해서는, 탄소 배출량을 2025년부터 감축하기 시작해야 한다.

ICCT의 분석에 따르면 저탄소 연료를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탄소 배출 감축 목표의 약 60%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새로운 연료가 그 정도의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대체 연료는 2020년 전체 항공 연료 소비량의 약 0.05% 비중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2018년 한 해 동안 사용한 비화석(non-fossil) 연료로는 전 세계 항공 산업을 단 10분간 유지할 수 있을 뿐이다.

2050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대체 연료 공급량은 2020년에 비해 최소한 약 3,000배 증가해야 한다.

오늘날 생산되는 소량의 상업용 대체 연료는 주로 폐기되는 지방, 오일 및 윤활유로부터 나온다. 그러나 이러한 고급 유지류(油脂類)는 공급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원료로부터도 대체 연료를 생산할 수 있어야 한다.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의 바이오 연료 분석가인 프라빈 베인스(Praveen Bains)에 따르면, 다른 바이오 연료를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이러한 방식은 탄소 배출량 감축에 기대한 만큼의 효과를 가져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한다. 농작물로 만드는 바이오매스 자원도 전 세계 항공기에 동력원을 공급하기에는 생산량이 부족하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항공업계는 인공 등유와 같은 대체 연료 기술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ICCT의 예측에서, 대체 연료 공급의 최소한 절반은 전기를 사용해 이산화탄소를 비행 연료로 변환하는 것과 같은 기술로부터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은 현재 일부 상용화되었지만, 이 기술의 완전 상용화 가능성이나 비용 측면에서는 아직도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205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2°C 미만으로 유지하는 데 필요한 탄소 배출량 삭감을 달성하기 위해서, 항공사들은 위에서 말한 방법들 이외에도 기술적 효율성(예를 들어 마일당 비행기 연료 소비량)과 운영 효율성(최대 비행량)을 모두 개선해야 한다. 그리고 사람들이 이동량을 줄이거나 고속철과 같은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등, 수요가 둔화될 필요도 있다.

그레이버는 “큰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이 문제를 절망적으로 바라보고 아무것도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 대신 우리는 지금 당장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