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Alibaba tracks China’s delivery drivers

알리바바가 배달기사의 위치를 추적하는 방법

알리바바의 음식 배달 플랫폼이 ‘즉시 배달’을 실현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이용한 블루투스 위치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서 음식 배달 플랫폼인 어러머(饿了么·Eleme)의 배달기사로 일하고 있는 푸씨는 교대 조로 일할 때마다 10여 차례 배달한다. 다만 자신의 위치 정보를 갱신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지금처럼 자주 꺼낼 필요가 없다면 배달 건수를 더 늘리고, 배달 음식을 쏟는 일이 지금보다 더 줄어들 것이다. 푸씨는 “음식점이 음식을 늦게 준비해 배달이 지연된 경우 벌금을 내지 않기 위해 몇 분마다 한 번씩 배달 앱에 접속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즉각 배달(instant delivery)’을 공약으로 내거는 업체들이 늘어나는 등 배달 경쟁이 가열되면서 기술적으로 뛰어난 배달앱을 내놓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주요 배달 업체 중 한 곳인 어러머는 배달기사의 위치를 추적해서 주문 고객이 제시간에 음식을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광범위한 실내 위치 추적 시스템을 선보였다. 무선 기술의 진화와 스마트폰 등 인터넷 접속 기기의 폭발적 성장 덕에 이러한 새로운 시스템의 구현이 가능했다.

매달 약 8,300만 명의 고객이 이용하고 있는 어러머의 모회사는 중국의 거대 테크기업인 알리바바다. 알리바바는 어러머 외에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중 하나인 ‘타오바오(taobao)’를 갖고 있다. 어러머는 2018년 중국 내 수백 개 도시에서 새로운 위치 추적 시스템을 가동한 이후 지금까지 음식점들이 배달 지연 등의 문제로 고객에게 환불해줘야 할 약 800만 달러(약 95억 원)를 환불하지 않아도 되게 해줬다고 주장한다.

어러머는 새로운 위치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 실내에서도 작동하는 비용 효율적인 기술을 찾아내야 했다. GPS는 실외에서는 오차범위가 5미터 이내로 정확한 편이지만, 실내에서는 벽이나 가구나 심지어 사람에 의해 신호가 차단되어 제대로 위치를 찾아주지 못한다. 팻 판누토 캘리포니아 대학교수의 말대로 “엘리베이터에서는 정말로 신호가 잘 잡히지 않는다.” 그런데 중국에선 도시 음식점들이 대부분 다층 건물 내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이것이 해결해야 할 문제일 수밖에 없다.

와이파이와 무선 주파수 식별에 기반한 실내 위치 추적 시스템도 효과적이기는 하지만, 블루투스가 단연코 가장 저렴하고도 신뢰할 수 있는 옵션이다. 블루투스의 오차범위는 약 10미터 정도로 사람들이 가게나 식당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까지 감지할 수 있을 정도는 충분히 된다.

알리바바는 2018년 초 상하이 전역의 상점에 1만 2,000개가 넘는 블루투스 비콘을 설치했다. 블루투스 비콘이란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해주는 기기를 말한다. 비콘이 신호를 보내주면 배달기사의 전화기는 그것을 ‘ID 튜플(ID tuple)’ 형태로 받는다. 그러면 앱은 각 튜플을 플랫폼의 서버로 업로드하고, 업로드된 튜플은 상인의 ID와 연결되며, 시스템은 신호가 전송된 장소와 시간을 기록한다. 튜플은 데이터베이스 내에 주어진 목록과 관계가 있는 속성값의 모음이다.

상품, 사람, 서비스를 추적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이와 유사한 네트워크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이중 가장 큰 네트워크 중 하나는 약 2,000개의 블루투스 비콘이 설치된 런던의 개트윅 국제공항(Gatwick Airport)에 있다. 하지만 어러머는 도시 차원에서 그러한 네트워크를 최초로 구축했다.

알리바바는 휴대폰이 블루투스 비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서 착안해 이 시스템을 중국 내 더 많은 도시로 보급하려고 하고 있다.

애플은 2013년에 iOS 기기용 비콘을 선보였는데, 현재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비슷한 기능들이 널리 활용되고 있다.

300만 명이 넘는 상인과 100만 명의 배달기사가 이 기술을 이용해 그들의 전화기를 비콘이나 수신기로 사용하는 시범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이들은 364개 중국 도시 내 1억 8,600만 명의 고객들에게 39억 건의 주문을 배달했다.

현재로선 이 시스템은 단순히 배달기사의 로그 기록을 확인하는 역할을 해줄 뿐이다. 또 여전히 배달기사와 상인들이 확실히 연결되려면 전화기에 설치된 앱을 열고 있어야 한다. 만약 배달기사가 상인의 전화로부터 신호를 받기 전에 전화기로 자신이 도착했다는 사실을 신고하려고 할 경우에도 앱은 ‘너무 이르다’는 메시지를 보내온다.

따라서 이것이 완벽한 시스템은 아니다. 상인들이 블루투스를 비활성화하는 식으로 시스템을 조작하면 배달기사의 앱은 주문을 받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기록하지 못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는 배달기사의 위치를 더 정확하게 알려주는 데이터가 있으면 시스템은 배달 작업을 더 잘 할당하고, 배달기사는 제때에 배달을 더 확실히 끝낼 수 있다. 알리바바는 자동화로 배달기사가 더 쉽게 일할 수 있게 됐지만 그들의 업무 부담을 더 키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알리바바는 배달기사의 전화기가 언젠가는 비콘과 수신기 역할을 모두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그래야 그들의 핸드폰이 상인들의 가상 비콘에 의존하지 않고도 서로 위치를 찾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그렇게 많은 비콘을 작동했을 때 보안과 사생활 분야가 어떤 영향을 받을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판누토는 알리바바가 이 시스템을 가히 인상적이라고 할 만한 수준으로 확장했다고 말한다. 다만 다른 곳에서도 그것을 모방할지는 확신하지 못한다. 하지만 배달료가 여전히 저렴한 반면 배달 수요는 강한 중국에서 기업들은 어쨌든 경쟁사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이라면 무엇이나 찾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위안 렌(Yuan Ren)은 런던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과학기술 저널리스트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