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mate change is making India’s brutal heat waves worse

기후변화로 ‘펄펄’ 끓는 인도

인도는 최고 기온 43℃가 넘는 치명적인 폭염으로 고통받고 있다. 이러한 폭염은 특히 냉방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이들에게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최근 인도와 파키스탄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계속해서 최고 기온 기록이 깨지고 있다. 특히 이 지역이 점점 더 더운 달로 접어들면서 폭염이 더 심해질 전망이다.

인도 기상청(Indian Meteorological Department)에 따르면 인도의 일부 주에서는 43℃가 넘는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특히 인도 북서부 지역은 앞으로 기온이 더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심각한 폭염은 특히 냉방시설이 부족한 지역에서 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인해 이렇게 심한 폭염이 잦아지고 있으며 동남아시아 같은 지역에서는 더운 날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인도 공과대학교 뭄바이 캠퍼스(Indian Institute of Technology, Bombay)의 기후 연구원 아르피타 몬달(Arpita Mondal)은 이번 폭염이 발생한 시기와 확산 속도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녀는 일반적으로 이 지역은 5월과 6월에 최고 기온을 기록하고 그 이후에 장마가 찾아오며 기온이 내려가지만 올해는 너무 이른 시기부터 더위가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올해 3월에는 평균 기온 33.1℃를 기록하며 3월 최고 기록을 세웠다.

몬달에 따르면 이러한 이상기후는 일반적으로 더운 지역인 인도의 남서부와 남동부뿐만 아니라 폭염을 보기 드물었던 지역에서까지 인도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다. 게다가 이번 시즌에는 강수량이 부족해서 폭염으로 인한 영향이 훨씬 두드러지고 있다.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 캠퍼스의 기후 연구원 아미르 아가코착(Amir AghaKouchak)은 “이번 폭염은 기후변화의 영향이 더 광범위해졌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세계은행(World Bank)의 자료를 보면 인도의 연평균기온은 1901년부터 2020년 사이에 100년당 0.62℃씩 상승했다. 한편 최고 기온은 100년당 0.99℃씩 훨씬 빠르게 상승했다.

아가코착은 “사람들은 1~2도 정도의 기온 상승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평균 기온이 조금이라도 상승하면 심각한 기상이변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날씨에 기후변화가 미치는 영향은 파악하기 어려울 때가 많다. 그러나 아가코착은 기후 연구원들이 폭염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원인이 기후변화라는 점에 대해서는 ‘매우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더위는 인간의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끼칠 수 있다. 2019년에 전 세계에서 사망한 35만 6,000명의 죽음은 모두 폭염과 관련되어 있었다. 폭염은 노인이나 어린이에게 훨씬 위험하지만 더위가 밤에도 그치지 않고 며칠 동안 계속될 경우 냉방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사람은 누구든 위험할 수 있다.

폭염을 예측하고 조기에 예보하는 시스템은 사람들이 폭염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다. 몬달은 인도 기상청도 최근 몇 년 동안 폭염 예보에 집중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저개발국의 현실을 볼 때 인도에서는 이번 폭염으로 인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기준으로 인도에서 에어컨을 보유한 가구는 고작 7%에 불과했다. 또한 몬달에 따르면 인도의 일용직 노동자들은 최고 기온을 기록한 상황에서도 실내에 머무를 수 없다.

일부 지방 정부들은 폭염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인도에 있는 도시 아흐메다밧은 2010년 5월에 특히 심각한 폭염을 경험했다. 당시 공식 사망자 수가 800명에 달할 정도였고 최대 1,300명이 폭염과 관련해서 사망했다. 2013년에 아흐메다밧은 폭염 대응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주민들에 대한 폭염 조기 예보, 의료 전문가 교육, 자연적으로 건물 온도를 낮출 수 있게 도움을 주는 방법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그 이후로 인도의 다른 지역 정부들도 아흐메다밧의 선례를 따라 자체적인 폭염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그러나 몬달에 따르면 일부 도시들은 사람들이 폭염에 적응해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국가 단위의 전국적인 계획 시행을 원하고 있다.

물론 배출가스를 줄이는 것도 앞으로 최악의 기후변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막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현재 상황을 견디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그리고 인도에 발생하고 있는 치명적인 폭염은 기후변화로 인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이 누구인지 보여주는 하나의 예에 해당한다.

몬달은 “이번 폭염은 14억 명에 달하는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고 그들 대부분은 지구온난화에 그다지 기여하지 않은 사람들이다. 이제 왜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은 종지부를 찍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