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mate change made the record-shattering Northwest heat wave 150 times more likely

기후 변화, 미 북서부 기록적 폭염 가능성 150배 높였다

이 현상은 역대 최고 기온을 5˚C 가량 웃돌며 심각한 문제를 제기했다.

그렇다, 기후변화 탓이다

인류가 야기한 지구 온난화가 엄청난 폭염에 기름을 부었다. 이 폭염으로 미 태평양 북서부와 캐나다에 걸쳐 수백 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세계기상기후속성(World Weather Attribution, WWA)의 분석에 따르면, 온실가스가 대량 축적됨에 따라 전례 없는 기상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150배 더 높아졌다. 전 세계 과학자들이 느슨히 연결된 이 다국적 연구팀은, 기후 변화가 없었다면 극한의 폭염이 ‘사실상 불가능(virtually impossible)’했을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이 폭염으로 인해 이미 지구의 온도는 약 2.2˚F (1.2˚C)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자들은 오랜 기간동안 어떠한 기상 사건도 기후 변화를 원인으로 지목하길 거부하면서, 기후 변화가 폭염, 가뭄, 화재, 허리케인을 점점 더 빈번하고 심각하게 만들 것이라는 일반적인 입장만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인공위성 데이터의 대량 축적, 컴퓨팅 성능 향상, 고해상도 기상 시뮬레이션 덕택에 연구자들은 최근 들어 지구 온난화가 특정 재해의 가능성을 상당히 높였음을 자신 있게 확언할 수 있게 되었다. (10가지 혁신적인 기술 2020: 기후 변화 속성 참조)

지난주 워싱턴과 오리건주 전역은 극심한 온도 상승으로 도시와 마을의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이 경신되었다. 또한 수만 가구의 전기가 끊겼고 온열 질환으로 2000여 명이 응급실에 입원했다.

다수의 매스컴에 따르면 현재 이 지역에서 100명 이상이 열 관련 요인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공식 보고되었다. 이에 더하여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는 5일 동안 평년보다 300명 정도 많은 약 500명의 ‘급작스럽고 예상치 못한 사망’ 사례가 있었다.

가장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는, 지구 기온 상승이 지난주에 발생했던 이상 대기(unusual atmospheric conditions)로 인한 열돔 현상을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이 가설은 해당 지역의 너른 범위에 걸쳐 뜨거운 공기가 갇힌 것으로 분석한다. 만일 이 분석이 옳다면 온도가 3.6˚F (2˚C) 상승할 때마다 10년에 한두 번 유사한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비록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더 큰 문제는 온실가스 배출이 기후 시스템을 일종의 한계점을 넘어 미지의 영역으로 밀어냈을 가능성이다. 이 한계점에서 지구 온난화는 현재 예상치보다 더 급격한 기온 상승을 유발하고 있다. 이 이론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그런데도 이는 극심한 폭염이 현재 기후 모델이 예상하는 수준을 초과할 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한다.

“섭씨 4, 5도(화씨 7-9도) 상승선이 무너져서는 안 된다.” 옥스퍼드 대학의 환경변화연구소(Environmental Change Institute)의 부책임자이자 세계기상기후속성의 공동 책임자인 프리데리크 오토(Friederike Otto)는 한 성명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것은 매우 예외적인 사건으로, 우리는 더 심화한 지구 온난화 수준에서 맞을 것으로 예상했던 극심한 더위를 이미 겪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폭염이 며칠 안에 북서부 일부 지역의 기온을 화씨 세 자릿수(37.8˚C 이상)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