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mbabwe’s climate migration is a sign of what’s to come

기후변화로 인한 집단이주가 시작됐다

기후변화로 인해 2050년까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수천만 주민이 삶의 터전을 잃게 될 것이다. 짐바브웨에서는 이러한 사태가 이미 시작되었다.

줄리우스 무테로(Julius Mutero)는 지난 6년간 거의 아무것도 수확하지 못했다. 그는 성인이 된 이래 줄곧 짐바브웨 동부에 위치한 마비야(Mabiya) 농촌 지역에서 3헥타르의 땅을 경작했다. 그가 재배한 옥수수와 땅콩으로 그와 아내, 세 아이를 먹이고, 남는 것을 팔아 돈을 벌었다. 

하지만 10년 전부터 농경지의 강우량이 줄고 강은 말라버렸다. 평균 기온이 섭씨 30도에 달할 정도로 원래 더운 지역이었던 이곳은 이제 여름철 평균 기온이 37도에 이른다. 보통 11월 초에 시작되던 우기는 이제 12월 말에 시작되며, 그마저도 이전보다 일찍 끝나버린다. 가장 건조한 달에는 가시덤불만 남아있는 황량한 경작지에 모래 폭풍이 휘몰아친다.

수년간의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무테로는 거의 아무런 농작물도 수확할 수 없었다. 그는 수확 시기가 이른 옥수수 품종을 심어보았지만, 이 종으로도 결실을 얻는 데에는 실패했다. 가축을 기르던 목초지조차 사막화되어 그는 자기 소 일곱 마리 전부가 죽는 것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무테로는 “이곳에서 살기 너무 힘들다”고 이야기한다. 그의 가족들은 비영리기관이나 짐바브웨 정부의 식량 원조에 의존하여 살고 있지만 이조차도 충분하지 않다.

이제 그는 물이 풍부한 지역으로 이주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 다행스럽게도 지역 공동체의 지도자가 그에게 마비야에서 30킬로미터 떨어진 동부 고지대의 작은 땅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이곳은 다른 지역보다 비가 좀 더 많이 내리고 안개도 짙어 물을 얻기가 수월하다.

10월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무테로는 올해 말까지 새로운 집을 짓고 가족과 함께 이주할 계획이었다. 그 당시 그는 신경이 곤두서 있었다. “나는 내 가족과 내가 무엇을 직면할지, 그곳에서 우리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른다.” 그가 말했다.

세계 은행은 기후변화로 인해 2050년까지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약 8,600만 명의 사람들이 국내 이주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보고서에서 언급된 주요 지역 여섯 군데 중 가장 큰 규모이다. 무테로는 단지 이들 중 한 사람일 뿐이다.

짐바브웨의 농부들은 빗물을 모으거나 농작물의 종류를 바꾸는 등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극단적인 기후변화에 직면하여 결국 좌절할 수밖에 없었다. 이미 저지대에 거주하던 수만 명의 주민이 극심한 가뭄 탓에 고지대로 이주했다. 한편 이들의 필사적인 이주에 이어 고지대에서는 물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경쟁이 시작되었다. 여기에는 곧 사회적 갈등이 뒤따를 수 있다.

점점 심해지는 물 부족 현상

짐바브웨는 이미 지난 30여 년간 가뭄을 견뎌왔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인해 가뭄은 점점 더 빈번해졌으며 더욱 심화되고 있다. 현재 짐바브웨 인구의 70퍼센트가 농업이나 농업 관련 경제 활동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고, 수백만 명의 빈곤한 농부들은 전적으로 강우에 의존해 농작물에 물을 댄다. 지난 40년 동안에는 평균 기온이 1도 상승하였으며 연간 강수량이 20~30% 정도 감소하였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이어졌던 가장 최근의 가뭄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짐바브웨에 내린 비는 평소의 절반가량에 불과했다. 농작물은 타들어 갔고 목초지는 말라붙었다. 사람과 가축들은 물을 구하기 위해 수동 펌프로 작동되는 우물로 모여들었으나 이조차도 곧 말라버렸다. 가장 건조한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해 나뭇잎과 바오밥 나무의 열매로 연명할 수밖에 없었다.

이번 농사철에는 비가 좀 더 많이 내렸지만, 농부들 다수가 여전히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짐바브웨의 주된 먹거리이자 1940년대 식민지 시절 경작지를 늘리기 위한 주력 작물이었던 옥수수는 이제 재배가 거의 불가능하다.

무테로와 다른 이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동부 고원지대의 상황은 다소 나은 편이다. 이 산악지대는 짐바브웨와 모잠비크의 국경을 따라 약 300킬로미터에 걸쳐 뻗어 있다. 이곳은 풍웨 강(Pungwe river) 및 오지 강(Odzi)을 비롯한 이 지역 수많은 강의 발원지이기도 하다. 이곳의 기후와 비옥한 토양은 차, 커피, 자두, 아보카도, 그리고 리치라고 불리는 달콤한 분홍 과일을 재배하기에 완벽하다.

10년 전 기후변화로 인한 이주민들이 동부 고지대에 처음 들어섰을 때, 정부는 국유지에 허가 없이 정착한 그들을 퇴거시키려 했다. 하지만 이주민의 수가 점점 더 늘자 정부 관리들은 이를 저지하기를 반쯤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정부 추계에 따르면 2015년까지 2만 명 이상의 이주자들이 동부 고지대에 정착했다. 좀 더 최근의 추정치는 없지만 여러 단편적인 증거에 따르면 이주자의 숫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고지대 일부 지역에서는 거의 모든 땅이 빈틈 없이 이주민들에 의해 점거된 상태다. 어떤 지역에서는 지역 방언으로 ‘사부쿠(sabhuku)’라고 불리는 공동체 지도자가 이주민에게 땅을 배분하는 일을 담당한다. 주로 의식과 제례를 담당하는 이 지도자들은 정부의 명령에 반하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주민들은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지만, 그 지역에서 살고 있던 사람들은 이러한 조치에 불만이 많다.

동부 고지대 매니칼랜드(Manicaland) 주의 고위 관리인 에드가스 센자(Edgars Seenza) 와 찰스 카즈르(Charles Kadzere)는 이 주제에 관해 논평하기를 거부했다. 짐바브웨의 농림수산수자원부 차관인 반겔리스 하리타토스 (Vangelis Haritatos)는 이에 관한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곧 사람들은 싸우기 시작할 것이다.”

동부 고지대의 음푸지 지역(Mpuzi area)에 거주하는 농부인 레너드 매단하이어(Leonard Madanhire)는 걱정이 많다. 그는 5헥타르의 땅에서 주로 옥수수를 재배한다.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그는 소를 20마리 넘게 길렀지만, 지금은 다섯 마리밖에 남지 않았다. 그가 오랫동안 다른 농부들과 공유했던 인근 방목지 대부분은 현재 기후변화로 인한 이주민들이 차지하고 있다.

9월에 매단하이어는 필자와 함께 치토라(Chitora river) 강의 강둑을 따라 걸었다. 이전에 목초지였던 땅 위에는 새로운 집들이 들어서 있었고, 다른 구조물들이 강둑을 따라 늘어서 있었다. 좌절한 듯 보이는 목동들은 남아있는 목초지로 소와 염소를 몰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었다.

수 킬로미터 거슬러 오른 상류 지역 강변에 이주민들은 채소를 심었다. 매단하이어는 그런 식으로 강둑을 따라 농사를 지으면 침식이 일어나 더 많은 토사가 강 하류로 밀려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사람이 이주해 옴에 따라 이 지역의 자원도 곧 고갈될 것이라고 걱정한다. 음푸지, 무샤암후루(Mushaamhuru), 무라레(Murare), 웬게지(Wengezi) 강처럼 이곳에서 발원하는 강들은 벌써 건기 중 절반 정도 바닥을 드러낸다고 그는 덧붙였다.

“곧 사람들은 얼마 남지 않은 물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싸울 것이다.” 그가 말했다. 이미 농부들, 이주민들, 지역 지도자 사이에서 누가 어디에 정착하고, 누가 이를 주도할 것인지를 놓고 작은 분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걱정을 하는 사람은 매단하이어뿐만이 아니다. 조스팟 만지니(Josphat Manzini)는 오랫동안 이 나라에서 가장 좋은 바나나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했던 동부 고지대 버마 계곡(Burma valley)의 바나나 농부이다. 그가 소유한 20헥타르 넓이의 바나나 농장에 물을 대던 강 인근에 기후 이주민들이 새롭게 정착하면서 이를 용수로 사용하자 그는 몹시 초조해하고 있다.

만지니는 이주민들이 이 지역의 강을 차지해 물 공급에 부담이 가해지고 있으며, 강을 휘저어 놓아 이미 세 개의 댐과 많은 실개천이 막혔다고 이야기한다.

이제 생전 처음 그는 동부 고지대 바나나 재배의 장래가 어둡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여기에 더이상 미래는 없다.”

너무 적으면 너무 늦다.

짐바브웨의 말라붙은 지역에서 몇몇 농부들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들은 가뭄에 강한 전통 곡식인 손가락조(finger milllet), 펄 기장(pearl millet), 수수 등을 재배하고 있다. 다른 농부들은 밭 전체에 물을 주는 전통적인 방식에서 각 식물의 뿌리 근처에 필요한 양의 물만 공급하는 관개 방식을 시도하고 있다.

그리고 치토라의 농부인 블레싱 지무냐(Blessing Zimunya)를 비롯한 농부들은 빗물을 모아 농작물 재배 및 일상생활에 사용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지무냐는 지붕으로 떨어지는 물을 모으기 위해 5천 리터 컨테이너를, 땅에 흐르는 물을 모으기 위해 10만 리터 탱크를 사용한다. 그는 이러한 방식으로 근처 강의 강물이 마르는 시기를 대비한다.

깨끗한 물과 위생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비정부 기구인 ‘보포마 빌리지(Bopama Villages)’의 나탈리 왓슨(Natalie Watson)은 빗물 집수가 현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커다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유명한 짐바브웨 농부인 제파니야 피리 마세코(Zephaniah Phiri Maseko)의 말을 인용한다. 앞서 이 농부는 빗물 집수 방식을 활용해 건조한 땅을 풍성한 농장으로 변화시켰다. 현재 왓슨의 기구는 그의 방식을 다른 농부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그녀는 현재 남 짐바브웨의 자카(Zaka) 지역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벌써 수백 명의 농부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인근에 위치한 미들랜드 주에서도 빗물 집수 방식을 시험해보기 시작했다.

짐바브웨의 불모지 무지(Mudzi) 마을에서 홀로 거주하고 있는 90세 노인 레아 치가(Leah Tsiga)는 종종 제대로 된 식사도 하지 못한 채 며칠을 보낸다.
AP PHOTO/TSVANGIRAYI MUKWAZHI

물론 짐바브웨에서 이 방식을 도입한 농부의 수는 여전히 매우 적다. 짐바브웨 전국의 700만 농부 중에서 가장 건조한 주에 거주하는 수천 명의 농부만이 이 방식을 시도해봤을 뿐이다. 왓슨을 포함한 비정부 기구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많은 농부들은 물을 저장한 큰 탱크를 설치할 돈이 없다. 더 많은 농부들은 심지어 빗물 집수가 무엇인지, 어떻게 이를 시도할 수 있을지조차 모르는 상태이다.

‘하를렘 – 무타레 도시 링크(Haarlem Mutare City Link)’의 기프트 산양가(Gift Sanyanga)는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이 전반적으로 실패했다고 평한다. 많은 농부에게 가능한 유일한 해결책은 그저 이주하는 것이다. (하를렘 – 무타레 도시 링크는 네덜란드 하를렘 시와 짐바브웨 무타레 시 간의 상호 협정이다. 이 단체는 2019년 기후변화로 인한 동부 고지대의 이주에 관한 보고서 발간 비용을 부담하였고, 같은 해에 필자가 하를렘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독립적인 기후 연구가인 애나 브레이져(Anna Braizier)는 짐바브웨 정부가 상황이 더 악화되기 전에 사람들이 건조한 지역에서 이주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장려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기후변화가 심해짐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는 사람들이 거주하는 것이 더이상 불가능해 질 것이다.” 그녀가 말한다. “나중에 성급하게 대량 이주를 실시함으로써 사람들이 이주하는 지역에 심각한 갈등을 초래하는 것보다는, 가장 취약한 지역부터 점진적인 대피 계획을 세우는 것이 현명한 일일 것이다.”

그녀는 정부가 전국적으로 토지를 조사해서 이주자들이 정착할 수 있는 땅을 확보하고, 재정적 지원 등의 방식을 통해 합법적인 이주 및 재정착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한다. 짐바브웨 정부는 현재 홍수 취약 지역의 사람들을 이주시키는 데에는 적극적이나, 가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의 재정착을 위한 일에는 거의 손을 놓고 있다.

하지만 많은 이에게 이 모든 조치는 너무 늦고 말았다.

동부 고지대에서 무슨 일이 닥칠지 모르지만, 무테로는 이미 결심을 굳혔다. “나는 이사할 것이다. 그 어떤 것도 나를 막을 수 없다.” 그가 말했다. “이게 나에게 남은 마지막 길이다.”

앤드류 맘본디야니 (Andrew Mambondiyani)는 전 MIT 나이트 사이언스 저널리즘 (MIT Knight Science Journalism) 펠로우로 현재 짐바브웨에서 과학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