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have a better relationship with your tech

어떻게 하면 기술과 더 바람직한 관계를 맺을 수 있을까?

가장 효율적·효과적으로 모바일 기기 사용 시간을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하겠다.

팬데믹 기간 동안 사람들은 더 많이 기술에 의존하게 됐다. 앱 분석 회사 앱애니(App Annie)의 조사 결과 팬데믹이 한창이던 2020년 4월 사람들의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 일평균 사용 시간은 4시간 18분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다. 하루 45분씩 더 사용한 셈이다.

모바일 기기 사용 시간이 늘어나는 것 자체가 잘못된 건 아니다. 기술은 우리를 친구와 가족과 동료와 연결해 주기도 하지만 우리가 기술을 잘 활용하면 복잡한 감정을 다스리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데도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모바일 기기 사용에는 위험도 뒤따른다. 장시간 동안 SNS를 수동적으로 스크롤하며 시간을 보냈다가는 자칫 질투심, 외로움, 우울증이 심해질 위험이 있다.

그렇다면 기술에 의존하더라도 기술과 최대한 건강하고 건설적인 관계를 맺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각자의 성향에 따라 다르다. 핀터레스트에서 30분 동안 취향에 맞는 게시판을 살펴보다가 마음에 평온을 얻고 영감을 받는 사람도 있겠지만, 똑같은 사람이 똑같은 시간 동안 인스타그램을 무의식적인 스크롤을 하다가 피곤함과 짜증을 느낄 수도 있다. 핀터레스트와 인스타그램이 모두 이미지 기반 SNS인데도 말이다.

하지만 당신이 어떤 타입이건 간에 필자는 사람들이 좀 더 신중하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한다면 그것이 모두에게 이득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이때 무엇보다 각자 ‘기술 균형(tech balance)’을 찾는 걸 목표로 해야 한다.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것이 다른 모든 사람에게 가장 적합한 것이 아닐 수 있다는 걸 명심하자.

몇 주나 몇 달에 걸쳐 더 나은 균형을 찾기 위해 우리의 행동과 사고방식을 바꿀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하자면 이렇다.

우리의 행동을 인식하

어떤 행동이든 우리가 하는 행동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할 때 그 행동을 바꾸기 어렵다. 일단 휴대폰에 설치된 측정 앱을 이용해 기기 사용 시간을 재보는 일부터 시작해 보자. 그냥 재보기만 해서는 안 되고 결과를 정기적으로 확인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확인이 중요하다. 연구에 따르면 우리는 보통 스크롤과 스와이프, 즉 화면 넘기기에 소요되는 시간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가 이런 시간을 재보면 새로운 관점이 생기고, 자신의 행동을 어떻게 바꾸고 싶은지 감을 잡을 수 있다.

또 온라인 상태에서 몇 시간마다 정기적으로 ‘기분 확인(mood check-ins)’을 해볼 것도 권장한다. 스크롤을 할 때 어떤 대화, 앱, 트윗이 자기 기분을 변화시켰는지 명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의식적으로 자신이 느끼는 기분을 확인하면 나쁜 감정을 유발하는 원인을 더 잘 파악하고, 앞으로 그것을 피하거나 자제할 수 있다.

기술이 우리 기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상상해 보라는 요청을 받으면 우리는 보통 모바일 기기에 소비하는 시간이 실제보다 더 우리 기분을 상하게 만든다고 생각하곤 한다. 그래서 이러한 방식의 기분 확인은 중요하다. 기술이 정신 건강에 미치는 잠재적 영향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우리의 기대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러니 스스로 되물어보자. 틱톡에 20분을 썼기 때문에 기분이 나는 것인가, 아니면 틱톡에 20분을 쓰면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분이 나쁜 것인가?

장점을 명확히 인지하자

모바일 기기는 스트레스와 걱정을 유발할 수 있지만 기쁨을 줄 수도 있다. 어떤 SNS나 앱이 별다른 부작용 없이 이런 긍정적인 효과를 낳을 수 있는지 써보지도 않고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은 없으므로 우리는 개개인에게 적합한 앱이 무엇인지부터 알아봐야 한다.

기술 사용을 줄이겠다는 다짐은 너무나 단순한 접근법이다. 기기로 무엇을 즐기는지가 중요하다. 그것이 비디오 게임이든, 이미지 보드 큐레이팅이든, 아니면 다른 글꼴을 적용해 보는 것이든, 마치 운동이나 업무처럼 화면상에 이루어지는 활동을 매일 스케줄에 포함해야 한다.

이러한 필요를 가족에게 알려서 혼자 기술 기반 활동을 하는 것과 요리 같은 오프라인 활동을 하는 것 사이에서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수동적 소셜 미디어 사용에 주의하자

적극적인 방식이 아니라 수동적인 방식으로 소셜 미디어에서 시간을 보내는 건 웰빙에 해로울 수 있다.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그저 소셜 피드를 스크롤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할수록 우울감은 물론이고 타인과 자신을 비교하며 느끼는 여러 부정적 영향을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시사하는 연구들이 많이 나와 있다. 여기서 말하는 ‘수동적인 방식의 사용’이란 친구가 올린 사진을 스크롤하기만 하는 행위 등을 말하고, ‘적극적인 방식의 사용’은 답글을 남기거나 메시지(DM)를 보내는 행위를 의미한다.

물론 우리가 보는 모든 새 게시물마다 댓글을 작성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다만, 우리는 우리가 언제 의사소통을 하고 싶지 않은지 깨닫고, 그 시간에 대신할 수 있는 다른 스크린 기반 활동을 찾아볼 필요가 있다.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자

자기 자신과 자신의 삶에 관해 이야기할 때 사용하는 단어는 매우 중요하다. ‘테크 디톡스(tech detox)’나 ‘디지털 디톡스’ 같은 말들은 기술에 들이는 시간을 줄이는 것에 대해 이야기할 때 많이 스는 표현이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극단적인 목표를 이루는 데 잘 맞는 ‘디톡스’ 같은 방식은 디지털로 연결된 우리 세계에서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 장기적으로 가져야 할 태도와는 맞지 않는다. 항상 우리의 목표는 우리에게 효과가 있으면서도 장기적인 웰빙을 추구하는 균형을 찾는 것이어야 한다.

예를 들어 ‘습관’과 같이 우리의 기술 관계를 표현할 다른 용어들이 있다. 이를 통해 모바일 기기 사용 시간은 제거해야 할 독소라기보다는 점차 개선해야 할 우리 삶의 한 단면처럼 느껴지도록 할 수 있다.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의 갑작스럽고 급격한 변화는 많은 사람이 더 많은 방식으로 연결되기를 원하는 요즘과 같은 때 도리어 우리가 더욱 고립감을 느끼게 만들 위험이 있다.

이 글을 쓴 베카 캐디는 영국의 기술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이다. 현재 그녀의 저서 ‘스크린 타임(Screen Time)’이 영국에서 판매 중이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