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ackling tech’s diversity challenges can spur innovation

다양성이 기술 업계에 혁신을 촉진한다

컴퓨터과학자 니키 워싱턴(Nicki Washington)은 주로 백인 및 아시아계 남성으로 이루어진 기술 업계에 다양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기술 업계에서 다양성을 보장하는 것이 어떻게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 그녀와의 짧은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사람들은 니키 워싱턴(Nicki Washington)을 사회과학자로 오인할지도 모른다. 워싱턴은 자신의 정체성이 업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해서 자신과 같은 컴퓨터 과학자들이 더 제대로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그녀는 2020년 6월에 듀크대학교에 합류하여 인종, 젠더, 계급이 기술의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획기적인 수업을 시작했다.

우리는 다양성(diversity), 형평성(equity), 포용성(inclusion)과 관련한 컴퓨팅의 문제들과 컴퓨팅 분야에서 워싱턴이 자신만의 방식을 발견한 과정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인터뷰 내용은 메시지의 명확한 전달을 위해 길이를 약간 줄이고 수정했다.

Q: 듀크대학교 컴퓨터과학과 학생들은 주로 백인이나 아시아인 남성이다. 수업에서 인종, 젠더, 계급을 주제로 이야기하고자 결정한 이유가 무엇이었는가?

A: 기술 분야에서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던 나는 항상 더 많은 흑인과 라틴계 학생들이 컴퓨팅 관련 수업을 들을 수 있게 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이러한 노력으로는 상황을 크게 개선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흑인과 라틴계 학생들을 수업으로 데려오더라도 학생들은 인종차별을 겪으면 수업을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술 분야에서 다양성을 확보하려면, 주로 백인, 아시안, 그리고 남성으로 이루어진 기술 업계 사람들의 사고방식 자체를 바꿔야 하며, 그렇게 관점을 바꾸는 것이 더 나은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그들이 인식할 수 있게 해야 한다.

Q: 컴퓨터과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사회과학 분야도 더 많이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

A: 기술 업계의 문제는 기술로 인해 시작되는 것이 아니다. 모든 문제는 사람들이 배우고 일하는 환경에서 시작된다. 보건(health care) 같은 일부 학문들은 학생들에게 문화적 역량을 가르친다. 그러한 학문들은 다양한 배경과 정체성을 가진 고객과 환자들을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개발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는 기술도 다양한 사람들에게 해로운 방식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렇다면 컴퓨팅 분야에서도 보건처럼 문화적 역량을 가르쳐야 하지 않을까?

Q: 다양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더 성공적이지 못했던 이유는 무엇인가?

A: 우리가 숫자와 겉으로 보이는 모습에만 주목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흑인이나 라틴계 학생 등 소수자 집단을 데리고 와서 그들의 수를 늘린다고 해도, 환경을 바꾸지 못하면 그들은 다시 다 빠져나갈 것이다.

대학에서 산업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다양성을 확보하겠다고 하면서 소외된 사람들이나 소수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의 수가 부족하다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왔다. 그러나 그것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정말 중요한 문제는 그들을 소외시키는 다른 모든 사람들이다.

Q: 권력을 가진 이들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A: 힘을 가진 입장에 있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다양성과 관련한 문제를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따라서 첫 번째이자 가장 중요한 것은 흑인 여성들의 말을 듣는 것이다! 흑인 여성들은 기술 업계의 다양성에 관한 문제를 수많은 방식으로 계속 이야기해오고 있었다. 둘째로, 잘못된 지식과 나쁜 습관을 버리고 다양한 이들에게 공간을 양보해보라.

Q: 어머니가 컴퓨터과학자였다는 사실이 직업 결정에 어떤 영향을 줬는가?

A: 1973년에 대학교를 졸업했을 때 우리 어머니는 소외됐고, 무시당했으며, 문제가 많은 관리자들을 감당해야만 했다. 그래도 어머니에게는 흑인 대학교를 졸업하고 동시에 IBM에서 일을 시작한 소규모 친구 모임도 있었다. 따라서 사람들이 자주 이야기하는 ‘재현(representation)’의 중요성은 말 그대로 나를 위한 말이나 다름없다. 나에게는 나와 비슷하게 생긴 프로그래머, 엔지니어, 관리자를 보는 것이 평범한 일이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