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are hiring out their faces to become deepfake-style marketing clones

내 얼굴이 AI 캐릭터가 된다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이미지를 합성하는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영상 캐릭터를 창조해 마케팅에 활용하는 기업들이 등장하면서 이런 기업들에 초상권을 팔아 수익을 내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다.

대학생 리리(23세)는 또래 친구들처럼 바텐더, 웨이트리스 등 다양한 파트타임 직업을 가지고 있다. 리리는 이런 일들을 학교가 있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한다.

리리는 이 밖에도 자동차 판매, 소매점 근무뿐만 아니라 기업 인사팀에 소속되어 면접을 진행하고 신입 직원이 회사에 적응하도록 지원하는 일도 한다. 그런데 이런 일들은 독일에서 한다.

리리가 이렇게 다양한 일을 그것도 여러 나라에서 동시에 할 수 있는 것은 아워원(Hour One)이라는 스타트업에 자신의 얼굴이 담긴 영상을 팔았기 때문이다. 아워원은 초상(likeness) 즉, 사진이나 영상에 담긴 사람의 얼굴이나 모습을 AI 캐릭터로 재창조하여 세계 각지의 기업이나 기관의 홍보물이나 교육 자료를 만드는 데 사용한다.

실제 리리는 웨이트리스 및 바텐더로 일하지만 자신을 닮은 ‘아바타’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는 잘 모른다. 리리는 “내 얼굴이 여러 기업의 홍보 동영상이나 광고에 나온다고 생각하면 조금 어색하긴 하다”고 말했다.

딥페이크 기술을 기반으로 실제 영상과 AI 기반 영상을 합성해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하는 기업은 아워원 외에도 더 있다. 캐릭터를 만들 때 전문 배우가 촬영한 영상을 활용하여 더 진짜 같은 캐릭터를 만드는 업체도 있다. 그렇지만 아워원은 자신의 얼굴 초상권을 팔려는 사람들에게 특별한 기술을 요구하지 않는다. 초상권을 넘길 의향만 있으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AI 캐릭터를 이용한 마케팅 활발

아워원은 이른바 ‘캐릭터’ 풀을 구축하는 중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지금까지 등록된 캐릭터 수는 약 100개이며, 매주 캐릭터가 추가되고 있다. 아워원 전략팀장 나탈리 몬비오는 “이런 캐릭터가 되려는 이들이 줄을 섰다”고 말했다.

캐릭터가 되기 위한 특별한 자격은 없다. 모델 에이전시처럼 아워원도 지원서를 살펴보고 적합한 지원자를 고르는 방식이다. 아워원의 목표는 실제 세계의 나이와 성별, 인종이 반영된 방대한 풀을 구축하는 것이다. 현재 풀에 등록된 캐릭터의 약 80%는 50세 미만이며, 70%는 여성, 25%는 백인이다.

캐릭터를 만드는 과정은 녹색 스크린 앞에 선 사람이 말하는 모습과 표정을 고해상도 4K 카메라로 촬영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사람의 개입은 여기 까지다. 지금부터는 딥페이크와 비슷한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를 AI 소프트웨어에 입력한다. 이를 통해 생성된 캐릭터는 아워원이 정하는 언어로 어떤 말이든 할 수 있고, 영상도 무한대로 만들 수 있다.

아워원이 리리의 얼굴로 만든 AI 캐릭터

아워원 캐릭터를 홍보나 마케팅에 활용하려는 기업은 우선 결제를 한다. 그 다음 사용할 캐릭터를 고르고 원하는 원고를 시스템에 올리면 실제 사람과 비슷한 캐릭터가 카메라를 향해 원고를 읽는 동영상이 생성된다. 빠른 결과물을 원하면 텍스트-음성 변환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입 모양과 표정이 원고에 맞게 조정된다. 프리미엄 서비스도 있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구매하면 전문 성우가 원고를 녹음하고 녹음된 음성에 맞춰 자연스럽게 캐릭터의 동작이 조정된다. 아워원의 고객사는 40곳이 넘는데, 부동산, 전자상거래, 디지털 의료서비스, 엔터테인먼트 등 여러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주요 고객사 중에는 교사 주도 동영상 언어 수업을 제공하는 벌리츠(Berlitz)가 있다. 세계 각국에 진출한 벌리츠는 사용하는 언어만 수십 개에 달한다.

벌리츠는 동영상 개수를 확대하기를 원했지만 실제 배우를 고용하여 비디오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동일한 배우가 같은 배경 앞에서 연기하는 것을 동일한 제작진이 반복 촬영해서 만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벌리츠는 그런 식으로 계속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동영상을 몇 개가 아니라 수천 개를 만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벌리츠는 아워원과 계약하여 단 몇 분 만에 수백 편의 동영상을 만들 수 있었다. 몬비오는 “스튜디오가 필요 없어졌고, 사람이 직접 촬영하느라 시간을 낭비할 필요도 없어졌다”고 말했다.

앨리스리셉셔니스트(Alice Receptionist)도 딥페이크 기술을 마케팅에 활용한 사례다. 앨리스리셉셔니스트는 화면 속 안내 직원이 회사 방문객을 응대하며 문의를 처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같은 ‘아바타’ 안내 직원이 미국 곳곳에서 실제 안내 직원을 대체하고 있다. 아워원은 앨리스리셉셔니스트와 손잡고 실제 배우가 등장하는 동영상을 디지털 안내 직원이 나오는 동영상으로 대체하고 있다. 이들이 다양한 언어로 방문객의 문의를 처리할 수 있게 되면 실제 배우가 몇 시간 분량의 동영상을 다시 촬영할 필요가 없어진다.

아워원에 캐릭터를 등록한 다른 모든 이들과 마찬가지로 리리도 고객이 그녀의 초상이 사용된 동영상을 구매할 때마다 적은 금액이지만 소득이 생긴다. 몬비오는 금액이 몇 센트가 아니라 몇 달러 수준이라는 것 외에 정확한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생계를 유지할 정도의 액수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래도 일이 잘되면 소득을 올릴 괜찮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동영상 제작을 확대하려는 기업의 입장에서는 리리 같은 소수의 몇 명에게 돌아가는 돈을 감안해도, 촬영팀과 스튜디오 엔지니어, (단 몇 분일지라도) 배우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아워원의 기술이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된다. 반면 아워원의 기술이 일의 미래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노동연구교육센터(Center for Labor Research and Education)의 제시 해머링(Jessie Hammerling)은 “특정 업무에서 사람의 역할이 축소되는 상당히 극단적인 사례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해머링은 신기술이 노동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있다. 자동화로 인해 인간의 역할이 완전히 사라지는 경우는 많지 않다. 그렇지만 해머링에 따르면 자동화는 정당한 임금을 받거나 단기 직업을 장기 경력으로 발전시킬 가능성에 영향을 미침으로써 인간의 역할에 변화를 가져온다.

해머링은 배우가 촬영한 1회성 동영상을 다수의 프로젝트에 재사용할 권한을 기업이 가지면 이런 종류의 연기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영화, TV, 라디오 종사자 노동조합(SAG-AFTRA)에 따르면 현재 많은 배우들이 아워원 고객사 같은 기업의 홍보마케팅 동영상에 출연하고 있다.

SAG-AFTRA는 아워원 같은 기업에 초상을 판매할 때, 초상 사용 방식을 통제할 권리를 누가 가지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SAG-AFTRA 대변인은 “배우에게 초상이란 적절한 보호와 보상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하는 귀중한 자산”이라며 “어떤 영상에 출연하면 그것이 다른 일과 배치되거나 이해관계가 상충할 위험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아워원도 이런 부분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 아워원이 초상을 등록한 이들에게 초상 사용 방식이나 원고에 대해 발언권을 주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아워원은 윤리 규정을 통해 특정 업계에 대한 배제를 명시적으로 밝히고 있다. “우리는 누구와 일하는가에 대해 상당히 보수적인 편”이라고 몬비오는 말한다. 구체적으로 이는 도박 및 섹스 산업, 정치 부문과 관련해서는 일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

리리는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아워원이 자신이 난처할 수도 있는 곳에 자신의 얼굴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심지어 친구에게 아워원을 추천하기까지 했다. 그녀는 “친구들이 내 얼굴이 나온다며 보여준 동영상을 보면서 어딘지 모르게 어색했다”면서 “그러다가 문득 이것이 말 그대로 실제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