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derna and Pfizer vaccines are 90% effective at stopping infection in the real world too

모더나-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실제 효과는?

CDC 조사는 두 mRNA 방식 백신의 임상실험 결과를 뒷받침한다. 그러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뉴스: 화이자-바이오앤텍 및 모더나 백신 2회 접종 시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90%까지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6개 주 3,950명을 대상으로 한 ‘실제’ 연구에서 나온 결과다. 이는 두 백신의 임상 실험에서 각각 나온 95% 및 94%의 예방 효과와 대체로 일치한다.

상세 내용: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의료 종사자를 포함한 필수인력이 2020년 12월부터 2021년 3월까지 13주 동안 매주 검사를 받는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자의 거의 75%가 두 가지 mRNA 방식 백신 중 하나를 1회 이상 투여했다. 조사 결과 2차 접종을 마친 그룹의 감염 예방 효과는 90%, 1차만 접종한 그룹은 2주 후 예방 효과가 80%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을 맞지 않은 그룹에서는 161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된 반면, 1차 접종 그룹에서는 16건, 2차 접종 그룹에서는 단 3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다. 조사 대상자 중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없었다.

확실한 발견: 이번 연구로 백신이 팬데믹 퇴치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데이터가 추가되었다. 지난달 영국 보건 당국은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또는 화이자 백신 중 무엇이든 1회만 투여해도 병원 치료를 받을 확률이 80% 이상 줄어든다고 발표했다. 인구의 절반 이상이 백신을 접종한 이스라엘은 최근 화이자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가 94%, 중증 질환 예방 효과가 92%라고 밝혔다.

우려되는 점: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고 있지만 (65세 이상 미국인의 72%가 백신 투여) 미국 여러 주에서 확진 사례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최근 브리핑에서 로셸 왈런스키(Rochelle Walensky) CDC 국장은 “위기가 임박했다는 느낌이 다시 든다”며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할 것을 호소했다. 왈런스키 국장은 “우리는 내일에 대한 많은 기대와 약속 그리고 잠재력이 있고, 희망의 증거도 많다. 그렇지만 지금은 두려운 상황”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최근 미국의 확진자 증가세는 전파력이 높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미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최대한 빨리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더욱 시급한 과제가 되었다. 그렇지만 아직 백신 접종을 시작도 못한 국가가 많은 것이 현실이다.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지 못하면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는 곧 기존 백신이 효과가 없는 바이러스가 출현할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뜻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