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orthwest’s blistering heat wave underscores the fragility of our grids

폭염이 미국 전력망의 취약점을 드러냈다

폭염 및 혹한 등 기후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전력 공급을 유지하고 사람들을 안전하게 하기 위한 시스템 정비가 요구된다.

미국 북서부를 집어삼키고 있는 기록적인 폭염은 우리가 기후변화의 치명적인 공격에 대응할 아무런 준비도 되어있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또 하나의 사례이다.

기온이 37도를 넘어가면서 대부분 지역 주민들이 선풍기와 에어컨을 가동하기 시작했고, 그로 인해 지역 전력망에 과부하가 걸렸다. 이들 지역 상당수는 과거 선풍기와 에어컨이 거의 필요 없던 지역이었다. 지난 며칠간 포틀랜드 및 시애틀 등지에서 적어도 수천 채의 주택이 정전되었다. 열사병 혹은 그 이상의 위험을 유발할 수 있는 무더위 속에서 정전은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이번 주에 기온이 더 오르고 무더위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됨에 따라 정전 사태가 더 일어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기후 변화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극심한 폭염이 더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번 폭염의 경우, 캐나다 국경을 따라 형성된 고기압이 ‘열 돔(Heat Dome)’ 현상을 만들어 캘리포니아 북부와 아이다호까지 이어지는 지역에 뜨거운 공기가 갇혀 일어났다.

캘리포니아주의 기온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40도 가까이 올라갈 것으로 보여 전력 부족이 예상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월요일 캘리포니아주 전력 공급사들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전기 사용 절감을 요청하였다. 

컨설팅 회사 E3(Energy and Environmental Economics)의 수석 파트너인 아르네 올슨(Arne Olson)은 에어컨 사용 증가에 따른 전력 수요 급증이 가장 큰 문제지만, 열 자체도 전력망을 손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발전소의 효율성 저하, 변압기 과열, 송전선 처짐 등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송전선이 처지면 나무에 닿으며 정전을 일으킬 수 있다.

캘리포니아는 극심한 가뭄 때문에 수력 발전량이 평소보다 줄어들었다는 또 다른 문제에 직면해 있다. 서부의 전력망은 상호 연결이 되어 있는 상태지만, 폭염이 전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는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공급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올슨은 덧붙였다.

로렌스 리버모어 국립 연구소(Lawrence Livermore National Laboratory)의 전 부소장인 제인 롱(Jane Long)은 현재의 전력 부족 문제에 대해 “우리는 지금 과거의 기후에 맞게 만들어진 전력 시스템이 현재 변화된 기후로 인해 어떠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다양한 각도에서 목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올 여름의 폭염이나 지난 겨울의 혹한에서 보듯, 이제 계절에 관계없이 점점 더 극적으로 변하는 기후에 대비해 전력 시스템을 강화하려면 미국 전력망에 대한 대대적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 여기에는 최신 송배전 시스템으로의 전환, 풍력 터빈과 천연가스 발전소 등을 통한 전력원의 ‘기후화’(weatherization), 에너지 저장장치의 확충 등이 포함된다. 

추가적으로, 어떠한 날씨나 시간대에도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발전소가 필요하다고 롱은 덧붙였다. 하지만 공급 상황이 계속 변동하는 풍력과 태양열에 대한 의존도가 커짐에 따라 발전소를 관리하기는 더 까다로워질 것이다. 롱 등 여러 학자의 연구에 따르면, 각 주는 지열, 원자력, 수소, 탄소 포집 시설을 갖춘 천연 가스 플랜트와 같이 탄소를 배출하지 않으면서도 필요에 따라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공급원을 추가해야 한다. 

또한, 지금보다 더 효율적이고 환경친화적인 에어컨도 필요할 것이다.

급등하는 기온과 극심한 가뭄은 화재 위험을 높인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전선 매립 혹은 단락을 감지하면 차단되는 시스템 설치가 필요하다. 분산형 발전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 구축도 필요하다.

정전은 단순히 폭염으로 인해 겪을 수 있는 불편함이 아니다. 무더위에 지쳐 열사병을 일으키는 치명적 위험이 될 수 있다. 애리조나주에서 열사병 환자 실태를 조사하고 지역 전력사에 폭염 기간 중 전력 차단을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운동을 하는 지역 시민운동가 스테이시 챔피언(Stacey Champion)은 “정전은 ‘침묵의 살인자’(silent killer)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 미국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허리케인, 토네이도, 지진과 같은 재난 재해를 합친 것보다 많다. 특히 어린이, 노인, 임산부는 더위에 더 취약하다.

연구에 따르면 치솟는 기온으로 인한 사망과 질병은 기후 변화가 가속화함에 따라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