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next for OpenAI

오픈AI는 어디로 가나

전 세계에 인공지능(AI) 열풍을 일으킨 챗GPT의 아버지로 불리는 샘 올트먼(Sam Altman)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돌연 오픈AI를 떠나 마이크로소프트에 합류하면서 업계가 시끄러워졌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며칠 사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정리해 봤다.

오픈AI는 괜찮은 걸까? 지난 주말 AI 업계는 대혼란에 빠졌다. 세계에서 가장 핫한 AI 기업인 오픈AI 이사회가 최고경영자(CEO)인 샘 올트먼을 해고하면서 모두를 놀라게 만든 것이다. 이후로 AI의 안전을 둘러싼 쿠데타가 일어났다라거나 올트먼이 마이크로소프트로 가게 됐다거나 등등 여러 가지 소식이 들려왔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현재 올트먼과 오픈AI에 일어난 일을 정리해 보고, AI 산업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를 전망해 봤다.

무슨 일이 일어났나?

금요일 오후(이하 모두 현지시간)

올트먼이 구글 미트(Google Meet) 회의에 불려갔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오픈AI의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인 일리야 수츠케버(Ilya Sutskever)가 “오픈AI 이사회가 올트먼이 일관되게 솔직하게 소통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그를 해고했다”고 발표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오픈AI의 회장이자 공동 창업자인 그렉 브록먼(Greg Brockman)과 선임 연구원들이 줄줄이 그만두면서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미라 무라티(Mira Murati)가 임시 CEO가 되었다.

토요일

무라티는 올트먼과 브록먼을 다시 데려오려고 시도했지만, 이사회는 이때 올트먼의 후임자를 찾고 있었다. 올트먼과 오픈AI 직원들은 이사회의 사퇴를 압박하는 동시에 올트먼의 복직을 요구하며 이사회에 데드라인을 제시했지만, 이사회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

일요일 밤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트먼과 브록먼을 새로운 AI 연구팀을 이끌 책임자로 고용했다고 발표했다. 곧이어 오픈AI는 스트리밍 회사 트윗치(Twitch)의 전 CEO인 에멧 시어(Emmett Shear)를 새 CEO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월요일 아침

500명이 넘는 오픈AI 직원들이 이사회가 물러나지 않으면 회사를 그만두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올트먼과 함께 일하겠다는 일종의 협박성 서한에 서명했다. 기이하게도 수츠케버 역시 이 서한에 서명했으며, “이사회가 한 행동에 동조한 것을 깊이 후회한다”는 글을 X에 올렸다.

오픈AI의 다음 단계

2주 전 챗GPT를 공개한 지 약 1년이 된 6일 오픈AI의 첫 번째 데브데이(DevDay)에서 올트먼은 AI가 주는 풍요로움에 대해 프레젠테이션을 하다 갑자기 중단하고 열광하는 청중에게 진정하라고 요청했다. 그는 활짝 웃으며 “충분하다. 매번 박수 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오픈AI는 이제 데브데이에서 목격된 것과는 아주 다른 회사가 되었다. 올트먼과 브록먼이 떠난 후 많은 고위급 오픈AI 직원들이 이를 지지하며 사임을 선택했다. 무라티를 비롯한 다른 많은 직원도 곧바로 소셜 미디어에 “사람이 없는 오픈AI는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로의 대규모 이탈이 우려되는 가운데 상황이 진정되기까지 더 많은 격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츠케버와 올트먼 사이의 긴장은 한동안 지속되어 온 것 같다. 수츠케버는 지난 9월 MIT 테크놀로지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오픈AI처럼 빠른 속도로 움직이며 야심 찬 목표를 추구하는 조직에서는 긴장이 불가피하다”라면서 “나는 제품의 성공이 연구 성공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고 믿기 때문에 제품과 연구 사이의 긴장이 우리를 발전시키는 촉매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당시 기사에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제품의 성공과 연구의 성공 사이에 어떻게 균형을 맞춰야 하는지에 대해 수츠케버는 오픈AI 경영진과 의견이 달랐다는 게 이번 일로 분명해졌다.

트위치의 공동 창업자인 시어 임시 CEO는 AI 개발 속도에 관해서 올트먼과 다른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 그는 9월에 X에 올린 글에서 “나는 특히 (AI 개발) 속도를 늦추는 데 찬성한다고 말하는데, 이건 속도를 늦추는 게 아니라면 일시 멈추는 식을 말한다. 지금 10의 속도라면 일시 정지는 0으로 줄어드는 것인데, 우리는 대신 1-2를 목표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어가 이끄는 오픈AI는 “인류에 도움이 되는 범용인공지능(AGI)을 구축한다는 원래의 원대한 사명에 더 몰두할 달성할 가능성이 있다(수츠케버의 말을 빌리자면).” 실제로 이 말의 정확한 의미가 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말이다. 단기적으로 오픈AI는 제품 파이프라인의 속도를 늦추거나 심지어 중단할지도 모른다.

사실 제품을 빠르게 출시하려는 노력과 제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발 속도를 늦추자는 생각 사이의 긴장은 초창기부터 오픈AI를 괴롭혀왔다. 회사의 핵심 인력이 오픈AI를 떠나 경쟁 AI 안전 스타트업인 앤스로픽(Anthropic)을 창업하기로 한 이유도 이 때문이었다.

올트먼과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떠나면서 오픈AI는 ‘가상의 초지능(hypothetical superintelligence)’이라고 불리는, 즉 거의 모든 면에서 인간을 능가하는 미래 기술을 제어하는 방법을 마련하기 위해 수츠케버가 연구 중인 프로젝트인 ‘수퍼얼라인먼트(superalignment)’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수츠케버는 “나는 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이 일을 하고 있다”면서 “누구나 구축하는 초지능이 ‘악용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분명 중요하고, 그건 당연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시어가 공개석상에서 내놓은 발언을 살펴보면 그는 수츠케버의 우려에 귀를 기울일 신중한 스타일의 리더로 보인다. 시어 역시 X에 올린 글에서 “밤에 위험한 정글을 안전하게 통과하는 방법은 전속력으로 질주하거나 전진하는 것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조심스럽게 전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아직 존재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도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르는 기술에 더욱 집중하고 있는 회사가 계속해서 AI 분야를 선도할 수 있을까? 수츠케버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회사 내 다른 직원들이 생성형 AI가 가진 가능성의 한계를 계속 넓혀갈 수 있게 해줄 좋은 아이디어를 충분히 많이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수년 동안 우리는 AI의 최신 발전을 이끌어가는 강력한 연구 조직을 육성해 왔다”면서 “우리 회사에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한 인재들이 있고, 나는 그들이 잘 해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물론 이 말은 9월에 한 말이엇다. 이제 최고의 인재들이 이직하면서 오픈AI의 미래는 이전보다 훨씬 덜 불확실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음 목표는?

이 거대 기술 기업과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는 위기 속에서 승자로 떠오른 것처럼 보인다. 올트먼과 브록먼을 비롯해 오픈AI의 더 많은 최고 인재들이 마이크로소프트로 합류하고, 심지어 500명의 오픈AI 직원이 보낸 공개서한 대로라면 오픈AI의 직원 대다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AI에 더욱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덜 섹시하지만 수익성이 높은 생산성과 개발자 도구에 생성형 AI를 탑재함으로써 상당한 이득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첨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오픈AI와의 값비싼 파트너십을 얼마나 필요로 할 것인지는 중요한 의문이다. 나델라는 “올트먼과 브록먼을 고용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는 내용의 X에 올린 게시물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오픈AI와 그곳 제품의 로드맵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실을 따져보면 얘기가 달라질 수 있다. 나델라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두 회사, 즉 마이크로소프트와 오픈AI를 ‘공동 의존적(codependent)’이라고 불렀다. 그러면서 그는 “그들(오픈AI)은 최고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우리(마이크로소프트)에게 의존하고, 우리는 최고의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그들에게 의존하면서 우리는 함께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픈AI의 경영진 변화와 인재 이탈로 인해 제품 파이프라인이 느려지거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체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것보다 덜 인상적인 AI 모델이 나온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를 버리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다.

AI의 다음 단계는?

마이크로소프트나 다른 투자자나 기술 커뮤니티 전체 등도 마찬가지지만 수츠케버와 오픈AI 이사회의 내부 인사들 외에는 아무도 이번에 터진 일을 예상하지 못했다. 스태빌리티 AI(Stability AI)를 비롯한 여러 생성형 AI 기업을 대리하는 회사인 프라이드 프랭크(Fried Frank)의 변호사 아미르 가비(Amir Ghavi)는 “업계에 있는 한 친구가 ‘내 빙고 카드에 이런 내용이 있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듯이, 이번 사건은 업계를 뒤흔들었다”고 말했다.

올트먼과 브록먼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낼지, 아니면 나중에 직접 새로운 회사를 창업하기 위해 다시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날지는 지켜봐야 한다. 두 사람은 벤처캐피털 업계에서 가장 인맥이 두터운 축에 속한다. 특히 올트먼은 업계 최고의 CEO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두 사람이 다음에 하고자 하는 일이 무엇이든, 그들을 지원할 수 있을 만큼 큰돈을 가진 유명 인사들이 줄을 서 있을 것이다. 다만 자금의 출처가 누구냐에 따라 AI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가비는 잠재적 후원자가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Mohammed bin Salman)부터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 아마존 CEO까지 누구든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번 사건이 주는 중대한 시사점은, 오픈AI의 위기는 업계에서 AI의 무분별한 발전이 언젠가 인간에게 재앙이 될 수 있다고 믿는 ‘AI 안전’을 중시하는 사람들과 그러한 ‘두머적(doomer)’ 즉 극단적 허무주의적 생각은 경제 격변이나 유해한 편견이나 기술의 오용 같은 어떤 기술 혁명이라도 가할 수 있는 현실적 위험을 외면하는 ‘황당한 쓸 데 없는 소리’라고 보는 사람들 사이에서 거대한 균열이 생겨나고 있다는 사실이다.

올해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같은 거대 기술 기업들은 이메일부터 검색과 회의 요약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이 삶의 모든 분야에 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만들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생성형 AI의 킬러앱이 정확히 무엇일지는 아직 미지수이다. 오픈AI의 균열이 더 넓은 산업으로 확산하고, 생성형 AI의 개발 속도가 전반적으로 느려진다면 무슨 일이 벌어질지 조금 더 기다리며 지켜봐야 할 수도 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