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Facebook is using Ray-Ban to stake a claim on our faces

레이밴과 손잡고 ‘감시의 시대’를 연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최근 선글라스 업체인 레이밴과 손잡고 스마트 안경 ‘레이밴 스토리’를 출시했다. 그런데 이것이 겉보기에 일반 레이밴 선글라스와 다를 바 없으나 사진이나 영상 촬영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어 '도촬' 등으로 인한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이 선글라스 업체인 레이밴(Ray-Ban)과 손을 잡고 ‘레이밴 스토리’라는 스마트 안경을 299달러(약 35만 원)에 출시했다. 이 안경을 착용하면 사용자들은 사진이나 짧은 영상을 찍거나 공유할 수 있고, 음악을 듣거나 전화를 걸 수도 있다. 머지않아 여기저기에서 레이밴 스토리 안경을 착용한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을 촬영할 것이고, 페이스북의 ‘뷰(View)’ 앱을 통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분류하여 업로드할 것이다.

나는 페이스북의 이 안경이 무엇인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러한 안경이 우리 생활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 그리고 그로 인해 우리의 삶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더 관심이 있다.

겉보기에는 알아차릴 수 없는 감시용 기기를 몸에 착용한 사람들이 언제든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면 공공장소에서 우리는 어떤 감정을 느끼게 될까? 물론 공공장소에서 타인을 몰래 촬영하는 일은 수십 년 동안 계속되어왔다. 그러나 그런 촬영을 알아차리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게다가 이번 페이스북의 스마트 안경은 레이밴 브랜드 뒤에 숨어있기 때문에 이 안경으로 타인을 촬영했을 때 그것을 알아채기는 더 어려울 것이다.

인기를 얻겠지만

레이밴 브랜드가 갖고 있는 ‘멋진’ 이미지 덕분에 페이스북의 스마트 안경은 스냅(Snap)의 스펙타클스(Spectacles) 같은 다른 카메라 안경보다 훨씬 인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페이스북의 사용자는 스냅챗(Snapchat)보다 20억 명 정도 많다.) 또한 레이밴과 협업을 통해 페이스북은 레이밴의 모기업 룩소티카(Luxottica)의 글로벌 공급망과 소매점 인프라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따라서 이 제품은 전 세계 출시도 빠르게 할 수 있다.

페이스북의 안경은 특히 현재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인기를 끌 가능성이 있다. 휴대폰이나 다른 기기의 표면을 건드리지 않고도 사진을 찍거나 녹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아이를 계속 지켜보면서 자연스러운 순간을 포착하고 싶어 하는 부모들에게 인기가 있을지도 모른다.

언뜻 보기에는 페이스북의 안경으로 촬영을 하는 것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이나 영상을 찍는 것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착용자의 눈을 덮은 상태에서 착용자의 눈앞에 보이는 것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촬영하는 스마트 안경의 방식은 그런 행위가 사회에서 의미하는 바를 바꿀 것이다.

이 제품을 통해 페이스북은 ‘얼굴(face)’이 자사 기술을 활용할 일종의 사유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스마트 안경은 어떤 그룹 안에서 타인과 어울리며 할 수 있는 경험보다는 각 착용자의 관점을 강조하는 제품이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이 안경을 쓴 사람들은 실제로 사회에 참여하기보다는 자신들만의 고유한 시각에서 보이는 장면을 포착하는 데 더 빠져들게 될지도 모른다. 또한 어떤 그룹 안에 스마트 안경 착용자가 동시에 한 명 이상 있는 경우 이러한 효과는 증폭될 것이며 사회적 결속력 또한 더욱 파편화될 것이다.

올해 초에 나는 영국 드몽포르대학교의 캐서린 플릭(Catherine Flick)과 함께 윤리학 논문을 집필하여 2021년 5월 ‘책임감 있는 기술 저널(Journal of Responsible Technology)’에 발표했다. 논문에서 우리는 ‘스마트 안경’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현재 상황이 공공장소에서 일어나는 사회적 상호작용의 미래에 이전에 본 적 없는 심각한 문제를 제기한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의 미래를 향한 중대한 발걸음

레이밴 스토리는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가 오랫동안 꿈꿔온 페이스북의 미래를 위한 하나의 단계라고 할 수 있다. 그 미래란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실현하고 그곳에 참여하는 것이다. 벤처 투자가 매튜 볼(Matthew Ball)은 메타버스를 매끄럽게 연결되고 통합된 경제와 ‘전례 없는 상호운용성(unprecedented interoperability)’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묘사한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를 많은 기업과 실제, 가상, 증강 현실 등 다양한 경험이 통합된 공유 공간으로 설명한 바 있다.

저커버그는 레이밴 스토리를 몰입형 증강현실(immersive augmented reality) 안경을 향해 가는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말한다. 2020년에 페이스북은 프로젝트 아리아(Project Aria)를 발표했는데, 이는 공적인 공간과 사적인 공간의 영역을 지도화하는 증강현실(AR) 기반의 안경을 제작하여 테스트하는 프로젝트이다. 이 프로젝트의 의도는 미래의 AR 안경 착용자들에게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해 지리 위치 정보와 지적 재산을 구축하는 것이며, 메타버스를 위한 기술을 증진하는 것이기도 하다. 저커버그가 레이밴 스토리를 소개하는 영상에서 언급했듯이, 그는 궁극적으로 휴대폰을 페이스북 스마트 안경으로 교체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사회에서 안경은 스마트폰과는 다른 의미를 가진다. 우리는 사람들이 손에 휴대폰을 들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누가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지 구별할 수 있다. 그러나 페이스북 안경 착용자를 알아내는 것은 그보다 훨씬 어려울 것이다. 구글 글래스(Google Glass) 실험이 실패한 원인 중 하나는 구글 글래스가 일반적인 안경과 다르게 생겨서 우리가 쉽게 안경 착용자를 찾아내고 피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레이밴 스토리는 일반적인 레이밴 안경과 비슷하게 생겼다.

따라서 레이밴 스토리의 경우, 우리는 누가 촬영을 하고 있는지, 언제 어디서 촬영을 하고 있는지, 그들이 촬영한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정확히 알 수가 없다. 안경으로 촬영을 하고 있을 때 작은 불이 들어오기는 하지만 그것도 멀리서는 보이지 않으며, 안경 착용자가 사진을 찍을 때 아주 작게 ‘찰칵’ 소리가 나기는 하지만 타인에게 들릴 정도는 아니다. 또한 타인이 그 소리를 듣는다고 해도, 촬영한 사진을 어디에 사용할 것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프라이버시에 민감한 이들은 걱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페이스북의 ‘뷰’ 앱은 어떤 리뷰에 따르면 ‘안전한 공간을 약속’한다. 그러나 뷰 앱을 통해 업로드된 데이터가 다른 페이스북 앱에서 사용될 경우 어느 앱의 개인정보보호정책이 적용되는지 불분명해지며, 안경으로 촬영한 콘텐츠가 궁극적으로 어떻게 사용될지도 알 수 없게 된다. 레이밴 스토리를 사용하는 사람들 자신 또한 추가적인 감시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뷰 앱은 ‘착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최적화’하기 위하여 착용자의 목소리 명령을 녹음하고 페이스북과 공유할 것임을 명시하고 있다. 이를 원하지 않으면 사용자는 반드시 해당 옵션을 꺼야 한다.

커지는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

모든 사람은 아니겠지만 우리가 소통하는 일부 사람들이 레이밴 스토리 안경을 사용한다고 하면, 우리는 타인과 완전히 협력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타인에게 촬영 당하는 것을 원하지 않을 수도 있고, 아니면 페이스북 안경이 없거나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아서 레이밴 스토리를 가진 사람들과 같은 방식으로 사회 활동에 참여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지금까지 페이스북은 휴대폰과 백엔드 소프트웨어와 연동되는 휴대용 장치를 시장에 내놓은 적이 없다. 따라서 페이스북도 이런 일에 경험이 없는 것은 분명하다. 페이스북은 안경 구매자들에게 스마트 안경의 ‘책임감 있는’ 사용을 위한 규칙을 다섯 가지만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이 실제로 이러한 규칙을 준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너무 순진하거나 지나치게 낙관적인 것이다.

이번 스마트 안경은 메타버스 창조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완전한 하드웨어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페이스북의 첫 시도로 볼 수 있다. 레이밴 스토리를 통해 페이스북은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나아가면서 활용할 수 있는 사람들의 행동, 위치, 콘텐츠 관련 데이터를 수집할 새로운 역량을 얻게 되었다.

페이스북이 공공장소에서 거대한 베타 테스트를 수행하는 동안, 그런 상황이 우려되는 사람들은 타인과 만날 때 자신을 더 보호하려고 할 것이다. 어쩌면 모자나 안경을 쓰거나, 레이밴을 쓴 사람을 피하는 등 걱정되는 상황을 아예 회피하는 방법을 사용할지도 모른다. 만약 페이스북이 알려진 것처럼 미래에 이 안경에 얼굴인식 시스템을 추가하기까지 한다면 사람들은 다른 대응책을 찾아야 할 것이고, 그것은 분명 우리의 평화를 앗아갈 것이다.

레이밴 스토리는 현재 미국, 캐나다, 영국, 아일랜드, 이탈리아, 호주에서 판매 중이다. 사람들이 이 안경을 어떻게 사용하고 안경에 어떻게 반응할지는 국가마다 매우 달라질 것이다. 국가마다 사회 규범과 가치, 법, 프라이버시 보호에 대한 기대치가 매우 다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페이스북은 스마트 카메라 안경을 보급하려고 시도한 첫 번째 기업이기는 하지만, 아마도 마지막 기업은 아닐 것이다. 다른 스마트 안경도 뒤따라 출시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레이밴뿐만 아니라 우리를 더 교묘한 방식으로 촬영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기기들을 주의해야 할 것이다.

이제 밖으로 나가서 커다란 까만 선글라스를 사,

선글라스가 너무 까매서 그들은 네 이름도 알 수 없겠지,

선택은 네게 달려있어 그들은 두 개의 계급으로 나뉘니까,

라인스톤 선글라스 아니면 싸구려 선글라스.

-ZZ Top

이 글의 저자 S. A. Applin은 사회 시스템과 사교성이라는 맥락에서 인간의 주체성, 알고리즘, AI, 자동화 분야를 연구하는 인류학자이자 선임 자문위원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anthropunk, sally.com, PoSR.org에서 찾아볼 수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