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US oil-drilling hotspot is kicking out far more methane than we thought

美 파미안 분지에서 무슨 일이…메탄 배출량 과거보다 더 늘어

서부 텍사스와 뉴멕시코로 이어지는 미국의 대표적인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지대인 파미안 분지에서 배출된 메탄량이 과거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메탄은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대표적 온실가스 중 하나다.

2018년과 2020년 사이 서부 텍사스와 뉴멕시코로 이어지는 미국의 대표적인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 지대인 파미안 분지(Permian Basin)에서 배출된 메탄량이 이전 조사 때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지구온난화 속도를 늦추기 위해 더 강력한 정부 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한층 힘이 실리게 됐다.

메탄은 각종 유기물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기체로 동식물이 썩으면서 발생하는 박테리아 같은 미생물이 수소나 이산화탄소와 결합되면서 만들어진다.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이산화탄소보다도 약 21배 정도나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을 만큼 메탄은 지구온난화의 또 다른 주범으로 간주된다.

이번에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파미안 분지에서 시간당 약 194메트릭톤(MT)의 메탄가스가 배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이곳 전체 천연가스 생산량의 약 9%에 해당하는 수치로, 4%에 미치지 못했던 이전 조사 결과의 두 배에 해당한다.

조사에 참여한 스탠포드 에너지 자원공학(Stanford’s Energy Resources Engineering) 프로그램 소속 대학원생인 유안레이 첸은 “우리는 처음에 메탄 배출량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조사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이전에 주로 했던 지상 조사에서 탈피해서 항공기를 이용한 조사에 나섰다. 그랬더니 지상 조사 때에 비해서 약 100배 더 많은 현장을 탐사할 수 있었다. 또 15개월 동안 비행기를 파미안 분지의 활성 유정과 파이프라인 위에 띄워 자세히 살펴본 결과 1,985곳에서 메탄 가스기둥을 발견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메탄 배출량이 예상보다 훨씬 더 늘어났다는 사실 외에도 대량 배출 지역도 여러 곳 확인할 수 있었다. 비행기가 발견한 가스기둥의 약 5%에서 나오는 메탄 배출량이 측정된 배출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항공기 이용해 조사 정확도 높여

이번 조사 결과로 석유와 가스 생산업체들을 상대로 한 메탄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조사가 실시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파미안 분지의 석유 생산량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었던 반면 규제는 오늘날보다 느슨했다.

최근 뉴멕시코는 과도한 천연가스 플레어링(flaring, 기사 대표사진)을 일상적으로 실시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플레어링이란 환경을 오염시키는 폐가스와 증기를 태워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존 골드스타인 환경방어기금(Environmental Defense Fund) 선임정책국장은 “텍사스와 같은 다른 석유 생산 주에서도 메탄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정부 차원의 정책이 여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쨌든 이번 연구 결과는 파미안 분지 같은 주요 석유와 가스 생산지에서조차 잘 파악되지 않고 있던 메탄 배출량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지를 파악하기 위해선 관련해 종합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사실도 각인시켜줬다. 각국 정부가 추진 중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노력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처럼 문제 지역을 찾아내는 게 유용한 첫 단계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