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ttle is raging over long covid in children

코로나 후유증 ‘롱코비드’와 싸우는 아이들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아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돼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한 후유증이 얼마나 심하고, 오래갈지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작년 코로나19에 걸리기 전만 해도 재스민은 댄스, 수영, 체조를 사랑하는 아주 활발한 10세 아이였다. 엄마 비니타 케인에 따르면 재스민은 물구나무를 서고 오랫동안 거꾸로 서 있을 정도로 건강했다. 그러던 재스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가벼운 증상만을 앓았지만, 몸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계속해서 학교를 결석했다. 그러다 증세가 악화되며 올해 재스민은 외부 활동을 포기했으며, 현재 휠체어에 의지해 살고 있다.  

재스민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는 아동 중 한 명으로, 정기적으로 열과 인후염, 신체 쇠약과 통증, 어지럼증과 피로에 시달리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아동마다 크게 차이가 있다. 얼마나 많은 아동이 영향을 받고 있는지, 감염으로 어떠한 증상이 생기는지, 팬데믹으로부터 간접적으로 어떠한 결과가 있을 수 있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임상의와 전염병학자들의 의견 차이가 심하지만, 이 문제는 단순히 학문적인 논쟁거리가 아니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인해 잠재적으로 수백만 명의 아픈 아이들이 필요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게 더 문제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국민건강서비스 신탁재단의 고문 호흡기 의사인 케인은 “아이들을 위한 지원, 이해, 연구, 치료가 현실적으로 부족하다”라고 주장했다.  

문제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인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되거나 감염의 가능성이 있고 난 뒤 보통 3개월 안에 발생하며 설명 불가능한 증상이 최소 두 달 동안 지속되는 질환’이라고 정의한다. 주 증상으로는 피로, 머리에 안개가 낀 것 같은 느낌이 지속되는 브레인 포그, 호흡 곤란이 있다. 

적절한 정의가 존재한다는 말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2021년 7월부터 미국장애인법하에 잠재적인 장애로 인정되고 있으며, 코로나19에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차별로부터 보호한다. 그러나 현재까지,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대한 정의가 합의되지 않고 있다. 

의사와 과학자들은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에 대하여 열띠게 토론하고 있다. 추정 발병률은 아동의 1.8%와 87% 사이로 변동될 수 있다. 그 결과, 일부 연구자들은 남은 인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알 수 없는 증후군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라고 경고하는 반면, 다른 연구원들은 위험성이 과장되었다고 주장한다. 

규모가 크고 철저한 연구가 부족하여 이러한 논의가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

텍사스의 휴스턴 매소디스트 병원연구소의 소니아 빌라폴(Sonia Villapol) 교수는 “일부 논문은 정말 형편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현재까지 발표된 모든 연구를 분석하여 아동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의 발병률을 추산하기 위해 시도했다.

많은 아동은 무증상이나 경증이기 때문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일부 아동의 경우 코로나19가 발현되지는 않았으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수도 있다. 빌라폴 교수의 팀이 한 분석에 따르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약 25%의 아동이 감염된 후 4주 안에 최소 하나의 증상을 보인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의 그레이트 오르몬드 스트리트 아동보건연구소(Great Ormond Street Institute of Child Health) 소속 테런스 스티븐슨(Terence Stephenson) 교수는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연구에 노력을 쏟는 것으로 매우 유명한 연구진에 속해 있다. 해당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혹은 음성 결과를 받은 11세에서 17세 사이의 영국 청소년 수천 명의 결과를 추적하고 있다. 연구진이 최근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양성이나 음성 검사 결과를 받은 아동들의 장기적인 증상 발병률에 별다른 차이는 없었다. 양성 결과를 받은 아동의 3분의 2와 음성 결과를 받은 아동 절반에서 장기적인 증상이 발병되었다. 이 두 그룹은 비슷한 증상을 경험하였으며, 특히 두통과 피로가 공통된 증상이었다. 

이러한 사실은 무엇을 말해주는가? 질문을 받은 상대에 따라 그 답이 달라진다. 이 연구의 공동 저자이자 영국 공중보건국 소속 소아청소년과 의사 겸 전염병학자인 샤메즈 라다니(Shamez Ladhani) 박사는 연구 결과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 아동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극히 적다는 사실을 부모들에게 다시 보증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라다니 박사는 스마트폰 앱 사용자에게 수집한 데이터를 지적했다. 코로나19 증상 연구 단체, 조이(ZOE)와 킹스칼리지런던은 2020년 3월 코로나19 증상을 연구하는 앱을 출시하였으며, 수십만 명의 사용자로부터 매일 증상에 관한 보고를 수집했다. 아동 1,734명의 부모가 올린 보고에 따르면, 감염된 아동 중 4%만이 증상 시작 후 28일 뒤에도 여전히 증상을 앓고 있었다.

조이의 연구 공동 저자이자 킹스칼리지런던의 내분비학자, 엠마 덩컨 교수는 시간이 지나면 아이들의 건강 상태가 나아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약 2%만이 증상 시작 56일 이후에도 여전히 증상을 앓고 있었다.

덩컨 교수는 검사를 전혀 받지 않았을 무증상 감염 아동을 고려한다면, 코로나 19 장기 증후군이 나타나는 코로나19 감염 아동의 비율은 2%보다 훨씬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팬데믹 장기 증후군

우리는 아직 아이들이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받고도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상을 계속 경험하는 이유에 대해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덩컨 교수는 다른 질병과 일부 관계가 있을 수 있지만, 이러한 현상은 많은 아동이 팬데믹을 겪으며 살아온 결과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에서 수집된 데이터에도 비슷한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의 소아청소년과 의사이자 아동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연구하고 있는 아동 건강 관리 서비스 네트워크인 PEDSnet의 수석 조사관인 크리스 포레스트와 동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PCR 검사를 받은 미국 내 약 66만 명의 아동을 연구한 결과를 곧 발표할 예정이다.

미발표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동과 감염되지 않은 아동의 다른 결과 500개를 조사했다. 일반적인 감염 후 증상에는 후각이나 미각의 변화, 탈모, 가슴 통증이 있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동만큼이나 감염되지 않은 아동도 피로 증상을 흔하게 경험했다고 포레스트는 전했다.

덩컨 교수는 “중요한 점은 팬데믹이 아이들에게 끔찍했다는 것”이라며 “학교 운영 중단, 가정의 붕괴, 교육의 부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든 코로나19에 걸렸든 모든 아이들에게 끔찍했다”라고 말했다. 빌라폴 교수는 이 현상이 ‘팬데믹 장기 증후군’으로 설명되었다고 덧붙였다.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은 정신건강 관리 서비스를 찾는 아동의 수가 많이 증가했다고 말한다. 의사들은 우울증과 불안 증상을 겪는 아이뿐 아니라 섭식 장애와 틱을 가진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한다. 더불어 포레스트는 학교 폐쇄와 같은 사회적 변화를 살펴본 연구가 거의 없다고 언급한다.

런던퀸메리대학교 소속 임상역학자이자 통계 유전학자인 딥티 구르다사니(Deepti Gurdasani) 박사는 “조이의 연구에서 확인된 가장 흔한 증상인 두통과 피로를 많은 사람이 정기적으로 겪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대한 결론을 내리는 것은 어렵다”면서 “신호는 크게 희석되어 통계적으로 신호를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르다사니 박사가 관찰한 자료에 근거하여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해당 바이러스에 걸린 아동 중 10%에서 20%까지 영향을 미치며, 이 수치는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되지 않은 아동을 포함한다. 스티븐슨 교수는 이 비율을 약 7%라고 보고 있다.

“중요한 점은 팬데믹이 아이들에게 끔찍했다는 것이다”

킹스칼리지런던 엠마 덩컨 교수

런던에서 근무하는 소아청소년과 의사, 마이클 압수드(Michael Absoud)는 이 비율이 7%에 달할 수 없다고 말하며,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겪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들을 충분히 보지 못했다고 그 근거를 들었다. 압수드는 런던 전역에 포스트 코로나19 클리닉을 설치하여 7월 초부터 90명의 아동을 진료하였고, 90명은 적은 수라고 말한다.

그러나 캠페인 단체이자 비영리 단체인 롱 코비드 키즈(Long Covid Kids)의 설립자 새미 맥팔랜드는 많은 아동이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전문 클리닉에 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팔랜드와 16살의 딸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걸렸으며, 맥팔랜드는 딸의 증상이 머릿속에 존재하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는 다른 아동의 부모에게 이야기를 들은 맥팔랜드는 딸의 경험이 “유별난 것과는 거리가 멀다”라고 말했다. 1차 진료 의사들은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동의하지 않았고, 일부는 증후군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다른 의사들은 기본적인 혈액 검사를 한 후 완치가 확인되면 퇴원을 시킨다. 맥팔랜드는 “모두가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모호한 증후군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많은 형태로 발현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해당 후유증에 대한 정의를 내리기 힘들다. 미국에서만 1,000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상당수의 아동이 사망했지만, 급성 코로나19 감염이 아동의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소수는 여러 장기에 염증이 생기는 위험한 상태가 될 수 있으며, 치료하지 않고 방치될 경우 장기적인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은 소아 다기관염증증후군(MIS-C) 혹은 소아 염증다기관증후군(PIMS)라고 알려져 있다. 3월 28일까지 미국 질병관리센터(CDC)가 보고한 MIS-C 사례는 미국에서만 7,880건에 달하며, 지금까지 MIS-C 환자 중 6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MIS-C가 코로나19 장기 증후군에 영향을 끼치는지, 그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아이들은 코로나19에 걸린 이후 정의하기 힘든 증상을 많이 겪는다. 흔한 증상은 피로이다. 일부는 몇 달 동안 기침이나 인후통을 앓을지도 모른다. 다른 아이들은 미각과 후각을 회복하는 데 몇 달이 걸린다. 또한 일부는 학교에 갈 수 없을 정도로 몸이 약해지거나 심장 손상의 징후를 보이며, 발작과 기절을 경험하기도 한다. 증상은 재발하기 전 일시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 많은 아동이 다양한 증상을 겪지만, 한 가지 증상만 지속되는 아이들도 있다.

증상의 심각도도 다양하며, 이 차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대한 비교 연구에서 간과될 수 있다. 아이들에게 두통이 있었는지 묻는 설문지는 가벼운 두통과 눈을 뜨지 못하거나 침대에서 일어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두통을 구별하지 못할 수 있다. 

사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여러 다른 조건을 포함할 가능성이 높다. “이것은 진단이 아니며 질병도 아니다. 우리는 이것이 무엇인지 모른다”라고 포레스트는 말한다. 또한 이것은 모호하다고 덧붙인다. 스티븐슨 교수와 맥팔랜드는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대한 잠재적 정의를 논의하기 위해 WHO 대표들과 만났으나, 현재까지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WHO는 더 많은 연구와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한다. 

임상적인 정의를 내리는 것에는 진전이 없지만, 적어도 연구를 위해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정의하는 방법에 대한 일부 사항이 합의되었다. 

스티븐슨 교수와 동료들은 연구에 사용될 아동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대한 정의를 2월에 발표했다. 그 정의에 따르면, 증상이 코로나19 확진 뒤에 나타나야 하며, 아이의 삶과 육체적, 정신적 혹은 사회적 복지에 영향을 미치며 최소 12주 동안 지속되어야 한다. 스티븐슨 교수는 이 정의가 WHO의 정의와 일치하기를 바라며, 적어도 우선은 해당 정의가 동일한 주제에 관한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백신 접종의 가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예방하는 유일한 방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피하는 것이며, 많은 의사와 과학자가 백신을 맞도록 권장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백신이 얼마나 장기 후유증에 보호 효과를 보일지 분명하지 않지만, 최근 일부 연구는 백신 접종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아동의 중증 발생 위험을 3분의 2까지 줄일 수 있다고 말한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은 더 심각한 감염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생각되지만, 경증이나 무증상 감염에도 발생할 수 있다. 스탠퍼드 대학교의 전염병 소아청소년과 의사이자 미국소아과학회의 전염병 위원회 의장인 이반 말도나도 교수는 “아동에게 더 자주 일어나며, 독특하면서도 불안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은 증상의 심각성과 전염을 줄일 수 있으므로 5세 이상 미국 어린이 모두에게 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미국소아과학회가 발간한 CDC 데이터에 따르면, 3월 30일까지 12세에서 17세 사이의 어린이 58%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5세에서 11세 사이의 아동은 27%만이 접종을 받았다.

영국에서는, 어린 아동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또 다른 논쟁의 중심이 되었다. 정부 자문 기구인 영국 백신 접종∙면역 공동위원회(JCVI)는 지난달 5세에서 11세 사이 모든 아동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이후 ‘긴급하지 않은’ 기준으로만 접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압수드는 “JCVI가 이를 제대로 이해했다고 생각한다”면서 “JCVI는 가족의 선택으로 백신 접종을 남겨둔 것”이라고 말했다.

“정말 많은 아동이 영향을 받았다.”

맨체스터 대학교 NHS 재단의 비니타 케인

당연히, 아동 사이의 전염을 줄이는 방법들이 존재한다. 본지와 인터뷰한 전문가들은 학교 개방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전염이 급증하는 동안 적어도 성인 보호자들이 환기 및 공기 질을 개선하고 마스크 착용 조치를 취하는 것이 감염자 수 감소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및 ‘팬데믹 장기 증후군’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것이 5세 이하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지이다.

직간접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크게 영향을 받은 어린이 모두가 회복하기 위해서는 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아동의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의 발병률에 대한 논쟁은 요점에서 벗어난 것일 수 있다. 빌라폴 교수는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든 팬데믹 장기 증후군이든, 모두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의 아동만이 감염 후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에 걸린다고 하더라도 코로나19에 이미 감염된 아동의 수를 고려할 때, 후유증에 영향을 받은 총 아동의 수는 수백만 명에 달할 것이다. 아동 면역에 대한 JCVI의 지침에 따르면, 백신 접종 대상자가 되기 전인 2022년 1월 말까지 영국 아동의 85%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케인은 “정말 많은 아동이 영향을 받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현재 케인의 딸 재스민은 호전되고 있다. 새로운 치료법이 도움이 되었고, 완벽하게 회복하지는 못했으나, “놀랄 정도로 나아졌다”는 게 케인의 설명이다.

그러나 케인은 연구원들이 발병률에 관해 토론을 하는 동안 생물학적 원인과 잠재적 치료에서 초점이 멀어졌다는 문제가 생겼으며, 이는 다른 아동들이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몇 년 동안 기다릴 수 없으며, 당장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