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one reason why being online felt so bad in 2021

2021년에 온라인 세상이 불편하게 느껴졌던 한 가지 이유

지그널랩스, USC 아넨버그스쿨, 골린이 합동으로 조사해 발표한 데이터를 통해 2020년과 2021년에 미국 온라인에서 정치적 주제에 관한 대화와 논의가 얼마나 양극화되어 있었는지, 그리고 2022년에는 이러한 양극화의 전망이 어떠할지 살펴봤다.

2020년 말 이후로 온라인에서 정치적 담론의 양극화 현상은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물론 지난 1년 동안 인터넷 활동을 조금이라도 해본 사람에겐 이러한 결과가 그다지 놀랍지 않게 느껴질지 모른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나온 조사 결과를 보면 ‘낙태’나 ‘이민’ 같은 개별 주제들 역시 계속해서 사람들 사이에서 ‘분열’을 조장하고 있었다. 사람들은 온라인에서 정치적 이슈들에 대해 꾸준히 높은 관심을 보였지만 화젯거리는 1년 내내 급격히 바뀌는 양상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소셜미디어 분석업체인 지그널랩스(Zignal Labs),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 아넨버그스쿨(Annenberg School), 홍보회사 골린(Golin)이 공동으로 실시해 보고서 형태로 발표했다.

데이터

지그널랩스와 USC 아넨버그스쿨, 골린은 협력해서 트위터에서 양극화된 콘텐츠에 대한 참여 정도를 측정하여 양극화 점수를 계산한 ‘양극화 지수(Polarization Index)’를 만들었다. 2020년 ‘양극화 지수’가 인터넷상 대화들을 추적하기 시작한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 대선에서 패하자 그의 지지자들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월 6일 의회에 난입한 사건, 미국의 정권 교체, 코로나19 백신 출시 등 굵직굵직한 정치적 사건들이 일어났지만 양극화 지수에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양극화 지수 점수(분기별)

출처: 지그널랩스 / MIT 테크놀로지 리뷰

트위터가 광범위한 분열 양상을 완벽하게 대변해준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온라인 플랫폼들이 정치적 담론이 형성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메타(Meta, 구 ‘페이스북(Facebook)’) 같은 소셜미디어 플랫폼들은 올해에도 예의 주시 대상이 되면서 이들의 윤리와 이들이 온라인에서 허위 정보, 극단주의, 혐오 발언을 처리하는 방식을 둘러싸고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학계에서도 양극화 정도의 측정 방법을 둘러싸고 장시간 논쟁이 이어졌지만, 아직 분명한 기준이 정해지지는 않았다.

이번 양극화 지수는 1점에서 100점까지(100점은 완전한 양극화를 의미) 점수를 통해 이민, 치안 유지 정책, 인종 평등, 낙태, 선거 무결성, 총기 법안, 기후변화, 최저임금, 코로나19 백신, 의료 개혁까지 10가지 정치적 주제들에 대한 양극화 점수의 평균을 낸 것이다. 양극화 점수는 트위터에서의 뉴스 링크 공유 횟수와 공유된 콘텐츠를 발행한 매체의 편향성과 신뢰도 등급을 모두 감안해서 계산하며, ‘정치적 편향성 스펙트럼의 어느 한쪽 끝에 위치해서 신뢰도가 낮은 매체는 신뢰도가 더 높고 편향성 스펙트럼의 중앙에 위치한 매체보다 더 심한 양극화를 초래한다’는 가정을 기반으로 했다.

편향성과 신뢰도에 따른 매체의 분류는 정치적 편향성을 파악하고 실제 사실 보도를 기반으로 신뢰도를 평가하는 독립 뉴스 콘텐츠 평가 기업 애드폰테스 미디어(Ad Fontes Media)의 ‘미디어 편향 차트(Media Bias Chart)’를 바탕으로 했다.

올해 온라인 세상이 특별하게 불편하게 느껴졌던 이유

2020년 말 처음 나온 양극화 지수는 85.5점이었는데, 이를 두고 연구원들은 ‘심각한’ 수준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2021년 초 지수는 3포인트 하락하는데 그쳤고 이후로도 거의 비슷한 상태를 유지 중이다.

가장 양극화된 주제는 이민이고, 이어 치안 유지 정책, 인종 평등, 총기 법안 순이다. 주제별로 양극화 점수의 변화가 심했지만 전체 평균 점수는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주제별 양극화 점수(분기별)

치안 유지 정책(Policing Policy), 인종 평등(Racial Equity), 총기 법안(Gun Legislation), 선거 무결성(Voting Integrity), 코로나19 백신(COVID Vaccines), 낙태(Abortion), 기후변화(Climate Change), 의료 개혁(Healthcare Reform), 최저임금(Minimum Wage)
출처: 지글러랩스 / MIT 테크놀로지 리뷰

예를 들어 ‘선거 무결성’은 2020년 4분기에 두 번째로 가장 논쟁적인 주제였지만, 이후에 순위가 10개 주제 중 6위까지 떨어졌다가 2021년 2분기에 5위로 반등했다.

이번 양극화 지수와 함께 발표된 연구에서는 가장 양극화된 주제와 관련해 공유된 뉴스 기사들이 신뢰도가 낮고 우편향된 매체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점도 발견했다. 우편향된 매체의 기사를 공유하는 것이 논쟁을 더 양극화되는 방향으로 몰아갈 가능성이 크다.

일례로 이러한 상황은 가장 양극화된 주제인 ‘이민’에 대한 논쟁에서도 똑같이 벌어졌다. 2020년 말부터 2021년 3분기까지 중간 또는 하위 정도의 신뢰도를 보이는 우편향 매체들이 논쟁에서 가장 많이 공유되기 시작했고, 그 결과 양극화 점수는 1년 사이에 84.8점에서 100.3점까지 올라갔다. 이러한 패턴은 양극화가 심한 다른 주제에서도 관찰됐다.

이민 – 미디어 분류에 따른 공유 정도

출처: 지그널랩스 / MIT 테크놀로지 리뷰, 애드 폰테스 미디어의 매체 분류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

지그널랩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 극단적인 콘텐츠가 잘못된 정보를 더 많이 유도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 역시 드러났다.

컬럼비아대학교의 기술,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Technology, Media, and Communication program) 책임자 안야 시프린(Anya Schiffrin)은 “허위 정보 다수가 위에서 아래로 전달된다. 그런 잘못된 정보는 국가원수나 정치인들에게서 나오곤 한다”고 설명했다. 시프린은 또한 이 문제가 콘텐츠의 흐름을 감시할 ‘문지기’가 없기 때문에 생긴다고 지적했다. 도리어 소셜미디어 플랫폼의 알고리즘 추천 시스템은 극단적인 자료를 더 널리 퍼뜨리는 경향이 있으며, 시프린은 이로 인해 인터넷이 더 ‘극단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렇게 형성된 극단적인 디지털 환경은 올해 실제 세상에서 ‘폭력의 극적인 발현’으로 이어졌다. 극단적 디지털 환경과 실제 폭력 사태의 관계를 보여주는 예시로는 미얀마 쿠데타 이후 폭력 사태에서 페이스북의 역할과 선거 결과에 대한 잘못된 정보의 확산으로 인해 1월 6일 미국에서 발생한 국회의사당 난입 사건 등이 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요청으로 지그널랩스는 선거 신뢰도와 무결성 문제에 대해 사람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떤 매체들을 참고했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는 분석을 실시했다.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좌파와 우파 모두 신뢰도가 낮은 매체를 참고하고 공유하는 정도가 선거와 1월 6일 사건이 있었을 때쯤에 가장 높았다.

선거 무결성(2020년 4분기부터 2021년 3분기까지)

미디어 분류에 따른 공유 정도

출처: 지그널랩스 / MIT 테크놀로지 리뷰, 애드 폰테스 미디어의 매체 분류

2020년 말에 특히 신뢰도가 낮은 우편향 매체가 선거 무결성에 대한 온라인 논쟁을 지배했다. 이때는 또한 선거 무결성 양극화 점수가 95점으로 최고 점수를 기록했던 때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선거 무결성을 둘러싼 분열로 인한 불화가 가장 높았을 때 1월 6일에 국회의사당에서 벌어진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선거 무결성 주제에 대해서 신뢰도가 상당히 높은 우파 성향 매체를 공유한 횟수는 전체 공유 횟수 중 고작 0.017%만을 차지한 반면, 가장 신뢰할 만한 좌파 성향 매체는 공유 횟수에서 36% 정도를 차지한다.

조사회사인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11월 말에 트럼프에게 투표한 사람 중 79%가 2020년 미국 대선이 제대로 치러지지 않았다고 답했지만, 바이든에게 투표한 사람 중에는 그렇게 답한 비율이 6%에 불과했다.

또 다른 선거가 다가오고 있고, 미국 민주주의의 건전성에 관한 논의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며 소셜미디어에 새로운 압박을 가하고 있다.

그러나 상황을 낙관적으로 바라봐도 될 법한 이유를 유럽에서 찾아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유럽연합(EU)은 2022년 초에 두 개의 주요 법안 처리를 검토하고 있다. 이 두 법안은 ‘디지털서비스법(Digital Services Act)’과 ‘디지털시장법(Digital Markets Act)’으로 프랑스 정부가 발의한 것이다. 두 법안은 허위 정보 확산을 막는 과정에서 가장 근본적인 문제로 여겨지는 온라인 광고와 혐오 발언을 단속하는 게 목적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