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s what China wants from its next space station

중국이 계획하는 차세대 우주정거장 프로젝트

중국의 우주정거장 프로젝트는, 몇 가지 과학 실험도 하기는 하겠지만, 무엇보다 국제 무대에서의 위상과 영향력을 위한 것이다.

지난 4월 29일 오전 11시 23분(현시시간) 하이난섬 원창에서 중국이 새 궤도 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첫 번째 모듈 톈허-1을 발사했다. 이 우주정거장은 2022년 말 운용에 들어간다. 이번 발사의 순조로운 진행으로 중국은 지난 10년 간 성공적으로 추진한 중국 역사상 가장 원대한 우주 프로젝트를 앞으로 2년 더 추진할 토대를 마련했다.

이 프로젝트는 1992년 초에 구상되고 승인되었다. 그렇지만 각국이 지구 저궤도 탐사에 미래를 걸고 각축을 벌이는 지금에 이르러서야 드디어 실행되었다.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은 운용 가능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로 러시아는 자체 우주정거장을 건설하기 위해 ISS에서 조기에 철수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액시엄스페이스(Axiom Space), 시에라네바다코퍼레이션(Sierra Nevada Corporation) 등의 기업이 ISS의 뒤를 이을 상업 우주정거장 건설 계획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주정거장은 [말그대로] 우주에 있는 정거장”이라고 남라타 고스와미(Namrata Goswami)는 말한다. 우주정책·지정학 전문가인 고스와미는 『하늘을 건 쟁탈전(Scramble for the Skies)』의 공동저자다. 이번 발사는 중국에 인간을 우주에 보내 상당 기간 머물게 할 기술력이 있음을 보여주는 확실한 증거다. “실험을 유치하고 외국인 우주인을 맞아들일 때와 ISS를 이용할 때의 지정학적 이점은 동일하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중국이 주연”이라고 고스와미는 설명한다.

이번에 발사된 톈허-1은 전체 세 부분으로 구성되는 중국우주정거장(Chinese Space Station, CSS)의 핵심 모듈이다. 외관상 CSS는 22년 된 ISS에 비해 왜소하다. ISS는 무게 420미터톤으로 축구경기장 크기의 거대 구조물이다. 반면 알파벳 T자 모양의 CSS는 무게 80~100미터톤으로 ISS 보다 훨씬 가볍고, 전체 크기와 부피는 러시아의 미르 우주정거장과 비슷하다. 특히 톈허-1은 무게 22톤, 길이 16.6미터에 불과하다. CSS는 올해 12차례의 발사를 통해 필요한 부품을 운송하고, 이를 우주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건설된다. 완성된 CSS의 길이는 ISS의 약 절반에 불과하다.

중국은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우리는 규모로 ISS와 경쟁할 생각이 없다”고 중국 유인탐사사업의 구이동(Gu Yidong) 수석과학자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Scientific American)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렇다고 CSS에 자랑할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은 아니다. 톈허 모듈은 비행사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간이다. 다른 두 개의 원톈 모듈, 멍톈 모듈은 정거장 내의 극미중력을 활용한 다양한 과학 실험에 사용된다. 예를 들어, 유체역학, 상변화(phase change), 유기물의 성장과 진화 등에 관한 연구가 수행될 수 있다.

정거장 내부에는 냉장고 크기의 실험용 랙(rack) 14개가 설치된다. 물질을 우주공간의 무중력에 노출시키는 실험에 사용할 수 있는 실험용 도킹 포인트도 50개 설치된다. 중국은 이미 해외 파트너와 접촉하여 CSS에서 시험을 수행할 의향이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 또, 도킹 포트 5개와 로봇팔 여러 대가 다른 우주선의 도킹 시 안전을 보장하고 CSS 자체 규모도 확장할 수 있게 해준다.

하지만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중국 정부의 우주망원경 운용 계획에서 CSS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점이다. 중국 정부는 NASA의 노후한 허블 우주망원경과 경쟁하기 위해 새로운 우주망원경 천텐을 배치해 운용할 계획이다. 천톈은 허블 우주망원경과 비슷한 해상도에서 300배 넓은 시야 범위를 가지며, 암흑물질 및 암흑에너지, 우주학, 은하진화, 근거리물체 탐지 관련 실험에서 적외선 및 가시광선 영역을 관측할 수 있다. 2024년 발사가 예정되어 있으며, CSS와 도킹이 가능해서 수리와 유지도 쉽게 가능할 것이다.

CSS는 언젠가 달과 화성에서 장기간 상주하게 될 경우 필요한 필수 기술을 시험하는 시험장 역할도 할 수 있다. 거주 시스템 및 생명 유지 시스템, 태양광 발전, 방사선 및 미소 운석 영향 차단 기술 등이 시험 대상이다.

모두 훌륭하고 필요한 것들이다. 그렇지만 코넬 대학교(Cornell University)의 링컨 하인스(Lincoln Hines)가 지적하듯, CSS의 진정한 목표는 중국의 위상 강화인 것 같다. 즉, 중국을 궤도 상주 기지를 운용하는 독점적 우주 강국 반열에 올려 국내 민족주의자들의 지지를 강화하는 것이다. 하인스는 “CSS에서 가능한 일들에 대해 순수하게 기뻐하는 중국 과학자들이 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도 “이런 원대한 사업을 추진하는 정부 입장에서 CSS는 ‘우리는 뛰어난 기술력이 있고, 미국과도 경쟁할 수 있다’고 자국민들에게 보여줄 강력한 상징”이라고 설명한다.

또한, CSS는 ‘소프트파워’ 면에서도 미국의 경쟁자로서 중국의 지위를 강화해준다. ISS는 전세계 모든 국가에 혜택이 돌아가는, 천문학적으로 비싼 공공재이다. 미국은 이 같은 ISS의 최대 후원국이다. ISS는 흥미로운 과학기술 실험이 이루어지는 장소이다. 그렇지만 가장 큰 영향력은 무엇보다 국제협력의 상징으로서 ISS가 지닌 위상에서 나온다고  볼 수 있다.

중국이 다른 나라와의 관계를 강화할 때 CSS를 유용하게 활용하여 ISS에서 나오는 것과 같은 외교적 이점을 누릴 수 있다는 점도 예상할 수 있다. 위구르족, 반체제 인사, 홍콩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인권 탄압 비판이 제기되는 지금 중국으로서는 이런 기대가 더 절실할 수밖에 없다.

고스와미는 ISS의 미래는 불투명한 반면, “중국의 노력은 새롭고 활력이 넘친다”고 말한다. “CSS는 모든 분야에서 중국이 우주 주도권을 두고 미국과 공개적으로 경쟁하는 나라이며 뛰어난 실력을 갖춘 파트너라는 메시지를 전세계에 보낸다.”

혹시 이런 잠재적인 이점이 현실화되지 않더라도 중국 입장에서는 크게 달라질 것이 없다. 미국과 달리 중국 공산당 정부는 예산 집행의 정당성을 국민에게 설명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하인스는 “내가 보기에 중국 정부의 최우선 목표는 정권 생존”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이런 프로젝트는 대부분 국내 이해관계에 맞춰진다. 더 큰 지정학적 관점에서 전혀 말이 안 되거나 과학적으로 얻을 게 별로 없어도 마찬가지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