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heat wave is creating havoc for electric vehicle drivers

중국을 강타한 폭염에 솟구친 전기차 운전자들의 짜증 지수

중국은 전기자동차 도입의 선두주자지만 이번 여름 중국을 덮친 폭염은 이곳의 충전 인프라가 얼마나 열악한 상태인지를 여실히 드러내줬다.

최고 기온이 45℃에 달하는 등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폭염으로 중국 남부지역에선 극심한 가뭄과 수력발전을 통한 전력 공급 부족으로 주민들이 생활에 큰 피해를 받은 가운데 전기차 소유주들 역시 그 누구보다 폭염 때문에 큰 불편을 겪었다. 공공 전기차 충전소들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거나 충전에 제한이 생기면서 자동차를 충전할 곳이 없어지자 일상적인 자동차 운행이 힘들어진 게 이유였다.

중국에서 신에너지차(new energy vehicle)로 불리는 전기차의 도입은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한 긍정적 노력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전 세계 전력 공급에 심각한 지장을 주는 폭염은 중국에서 전기차에 꼭 필요한 충전 인프라의 약점을 상기시켜줬다.

6월부터 시작된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보통 전력의 81%를 수력발전을 통해 생산하는 중국 남서부 쓰촨성의 수력발전 용량은 절반 이상 증발했다. 폭염으로 냉방 수요가 급증한 상황에서 에너지 공급까지 감소하면서 쓰촨성의 산업 생산과 일상생활이 중단됐다. 이렇게 전력 공급이 불안정해지자 중국 정부는 전력이 더 필요한 곳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전기차 충전을 제한했다.

이미 보도되었듯이 중국 쓰촨성과 그 이웃에 있는 충칭시에서 문을 닫지 않은 전기차 충전소를 찾으려면 2시간 가까이가 소요됐다. 폭염 이전에는 몇 분 정도면 충전소를 찾을 수 있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 지역에서는 테슬라(Tesla), 중국의 니오(NIO)와 엑스펑(XPeng) 같은 대표적 전기차 브랜드가 운영하는 충전소를 포함해서 공공 충전소 대부분이 상업용 전력 사용을 제한한 중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문을 닫았다.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이름을 밝히지 않은 중국 쓰촨성의 한 테슬라 소유주가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보낸 지도 스크린샷을 살펴보면 8월 24일 기준 쓰촨성의 성도 청두시 인근에 위치한 테슬라 충전소 31곳 중 정상적으로 운영한 곳은 단 두 곳뿐이었다.

A photo of the screen in a Tesla car that shows only two of the 31 Tesla Supercharger Stations nearby are available.
청두 인근의 테슬라 충전소가 모두 표시된 스크린샷.

이처럼 많은 전기차 충전소들이 문을 닫으면서 제대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와중에 전기차 소유주들은 전기 사용량이 적은 시간에만 자동차를 충전하도록 강요받았다. 실제로 중국의 대표적인 충전소 운영 업체 텔드(TELD)는 전력 사용이 많은 오전 8시부터 자정까지 이 지역에 있는 충전소 120여 개의 문을 닫았다. 역시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는 중국 최대의 국영 전력회사 국가전망공사(State Grid)는 지난달 인구가 1억 4,000만 명을 넘고 전기차가 총 80만 대 이상 있는 3개 성에서 운전자가 야간에 전기차를 충전하면 50% 할인 쿠폰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국가전망공사는 또한 낮에 충전소 35만 곳의 효율성을 감소시키고 있기 때문에 낮에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충전 시간이 5~6분 정도 길어질 수 있다. 그래도 이런 방법을 이용하면 전력 사용이 많은 시간에 총소비 전력을 줄일 수 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 공유된 영상을 보면 그 효과는 분명해 보였다. 영상에는 몇 안 되는 전기차 충전소 외부에 전기차들이 길게 늘어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심지어 자정을 넘긴 시간에도 줄은 줄어들지 않는다. 전기택시 운전사들은 자동차에 생계가 달려 있기 때문에 특히 큰 타격을 받았다. 영상에서 청두의 한 택시 운전기사는 전기차 인플루언서에게 “어젯밤 8시 30분부터 기다리기 시작했는데 새벽 5시가 돼서야 충전을 시작할 수 있었다”며 “기본적으로 항상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오늘도 손님을 많이 태우지 못했는데 또 기다리고 있다. 배터리가 빠르게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충전의 어려움으로 인해 일부 사람들은 다시 화석연료 사용을 강요받고 있다. 쓰촨성의 테슬라 소유주는 일 때문에 청두에 방문할 계획이지만 집으로 돌아오기 전에 충전소를 찾지 못할까 봐 전기차 대신에 자신이 보유한 다른 휘발유 차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소유한 청두의 또 다른 운전자도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보통 전기가 조금 저렴해서 전기로 운행하고 있었지만 이번에 휘발유로 바꿨다”고 말했다.

쓰촨성과 인근 지역에서 전기차 충전이 갑자기 어려워지자 전기차 업계는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자동차산업 분석가이자 차이나오토리뷰(China Auto Review)의 전 편집장이었던 레이싱(Lei Xing)은 “이번처럼 대규모로 전력이 부족한 상황은 중국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중국이 전기차 도입 지표의 많은 부분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인프라 약점이 있다는 것을 업계가 이번 기후 재앙을 통해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이미 훌륭한 충전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이번 전력 제한 같은 일이 발생하면 문제가 노출된다”며 “공공 충전소에 의존하던 전기차 소유주들은 모두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보조금, 강력한 중국 국내 브랜드 경쟁, 자동차 한 대당 4,000달러 정도의 낮은 가격 덕분에 중국은 전기차 도입 부분에서 세계 선두주자 중 한 곳이 되었다. 중국의 총 전기차 수는 지난 7월 현재 1,000만 대를 넘어섰다. 이는 세계 최대 수치이며 미국의 전기차 수의 4배에 달한다. 2021년에만 해도 세계 다른 국가의 전기차 판매량을 모두 합친 것보다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이 더 많았다.

그러나 전기차 수가 늘어나는 속도를 충전 인프라 구축 속도가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이번 여름의 폭염은 이러한 문제가 왜 발생했는지 절실히 일깨워주고 있다.

부족한 충전소

무엇보다 개인용 전기차 충전소가 부족하다다. 중국의 전력망 현대화에 관해 연구한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의 다니엘 카멘(Daniel Kammen) 에너지학 교수는 “중국에서는 아파트에 사는 사람의 비율이 미국보다 훨씬 높다”며 “전기차는 중국에 엄청나게 집중되어 있고, 그것도 대부분 도시 지역에 몰려있다”고 말했다. 중국 아파트에 사는 전기차 소유주들은 개인용 전기차 충전기는 고사하고 고정된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것조차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이번 폭염 같은 상황에서 주거용 전력 소비의 일부로 여겨지는 개인용 전기차 충전소가 있었다면 공공 충전소가 문을 닫았다고 해도 안정적인 대안이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올해 쓰촨성 일부 지역에서는 주택용 전력 사용도 제한했지만, 사실 주택용 전력 사용 제한은 자주 있는 일이 아니며 보통 전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여겨진다.

중국인들은 주로 아파트에 거주하기 때문에 주택용 태양광 패널 같은 선택지를 통해 전력 생산과 저장을 분산하기는 더 어렵다. 카멘은 “예를 들어 우리집에는 전기차가 두 대 있지만 옥상에는 태양광 발전 시설이 있고 차고에는 예비 저장 배터리가 있어서 태양이 떠 있는 낮에 집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것이 훨씬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중국에서 일반적이지 않은 일이다. 중국에서 옥상 태양광 패널 설치율은 2.8%에 불과하며 그것도 대체로 시골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폭염이 완화되더라도 앞으로 계속 호황을 누릴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의 전기차 산업을 제대로 지원하려면 탄력적인 전력망을 구축하고 전기차 충전 방식을 다양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 중국에 거주하는 독립적인 자동차산업 분석가 톈융추(Tian Yongqiu)는 “앞으로도 전기차 산업에 영향을 주는 단기적인 사건은 있을 수 있겠지만 그래도 올해나 그 이후에 예상되는 전기차 판매량에는 변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카멘에 따르면 장기적으로 중국이 선택할 해결책은 에너지 저장과 장거리 송전 시스템을 더 분산시키고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이나 태양광 농장 같은 대체 청정에너지 자원을 확보하는 것일 가능성이 크다. 전기차 자체도 해답의 일부가 될 수 있다. 일부 전기차 회사들은 전력망에 부담을 더하는 대신에 필요할 때 전력망으로 전력을 되돌려줄 수 있는 전기차 배터리를 이용한 양방향 충전을 실험하고 있다. 그러나 이 기술이 대규모로 적용되려면 아직 갈 길이 매우 멀다.

적어도 이번 여름에 일어난 일은 중국에 중요한 교훈을 제공했을 것이다. 싱은 2025년까지 중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 이상이 전기차일 것이라고 예상하며 “자동차가 총 3,000만 대 팔린다면 그중 1,500만 대는 전기차인 상태인데, 전력망이 그 정도 수요를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지는 오랫동안 생각해봐야 할 문제”라며 “이번에 일어난 일이 우리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줬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