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dit button won’t fix Twitter’s problems

트위터, 마침내 ‘편집 버튼’ 도입…악용 우려도

트위터 유저들은 몇 년 전부터 트윗을 편집(수정)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해왔지만 정작 편집 버튼이 생긴다고 해서 사람들의 행동이 개선되지는 않을 것이다.

이용자들의 수년간 거듭된 요구를 받아들여 마침내 트위터가 트윗 편집(수정) 기능을 도입한다. 이제 이용자들은 작성한 지 30분 이내에는 트윗을 편집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트윗 편집 기능이 트위터가 직면한 중차대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문제를 악화시킬지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먼저 초기 테스트 기간에는 트위터 직원들만 편집 기능을 이용할 수 있고, 9월 말까지 프리미엄 유료 구독 서비스인 ‘트위터 블루(Twitter Blue)’ 가입자로 이용 대상이 확대된다. 트위터 블루의 이용 요금은 한 달에 5달러(약 7,000원)다. 트위터가 트위터 블루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신기능을 테스트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결국 트위터 유저 전체가 편집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년 전부터 최근까지 트위터는 트윗을 수정할 수 있게 해달라는 유저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다. 트위터의 오너가 되려고 했던 일론 머스크를 포함해서 트위터 유저들이 가장 원했던 기능이 바로 트윗 편집 버튼이었다. 지난 2020년 당시 트위터의 CEO였던 잭 도시(Jack Dorsey)는 트위터가 편집 버튼을 절대로 도입해서는 안 된다며 그런 기능이 당초 SMS 메시지 서비스로 출발했던 트위터만의 ‘분위기’를 해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트윗 편집 기능이 도입된다면 편집 내역이 공개되더라도 누군가 악의적으로 진상을 왜곡하거나 허위 정보를 유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계속해서 지적해왔다.

한 예로 처음에 무해한 내용으로 작성되었던 트윗이 널리 전파된 이후에 허위 정보나 혐오성 발언으로 손쉽게 바꿔 치기 될 가능성이 있다. 이때 누구나 원문을 포함한 편집 내역을 볼 수 있다고 해도 실제로 사람들이 그것을 볼 것인지는 별개의 문제이다. 트윗 한 마디로 대중들로부터 큰 관심을 모으는 유명인들을 대상으로 한 해킹 위험도 훨씬 커질 것이다.

트위터 측은 트윗이 처음 전송된 지 30분 이내에 편집되었다는 사실을 드러내기 위해 해당 트윗에 아이콘, 시간, 레이블을 표시한다는 계획이다. 유저들은 일정 시간 동안 트윗을 꽤 여러 차례 수정할 수 있고, 트윗에 표시된 레이블을 누르면 그동안 편집된 이력을 로그 기록으로 볼 수 있다.

트위터 측 대변인은 “테스트 과정을 통해 우리는 트윗 편집이 사람들의 트위터 이용 방식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를 더 잘 이해하여, 이 기능이 모든 유저들에게 도입된 이후를 대비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는 이 기능의 오용 가능성을 인정하면서 이에 대비하여서도 테스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인터넷 정책 전문가 콘스탄티노스 코마이티스(Konstantinos Komaitis)는 트위터가 문제의 심각성을 축소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트위터가 이를 어떻게 설계하는지가 중요하다. 설계 방식에 따라 단순 오타 수정 같은 순기능에 그치지 않고 자칫하면 우리가 의사소통하는 방식이나 공공 토론 과정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트윗 편집 버튼 도입을 두고 트위터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심각한 문제를 향한 사람들의 집중을 분산시키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있다. 트위터는 일론 머스크와 법적 다툼을 앞두고 있으며, 트위터의 전 보안 책임자이자 내부 고발자인 피터 자트코(Peiter ‘Mudge’ Zatko, ‘머지’라는 별명으로 유명함)가 제기한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이슈 문제에도 얽혀있다. 또한 트롤링(악의적 행동), 혐오 발언을 비롯한 기타 불건전한 행위를 억제하지 못하는 고질적인 문제 또한 여전하다. 트윗 편집 버튼은 이러한 문제를 전혀 해결할 수 없다.

코마이티스의 지적대로 트윗이 편집되었음을 고지하는 것이 남용 위험을 최소화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할 것이다. 그는 귀여운 강아지 사진 트윗을 올려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 모은 뒤, 이를 히틀러의 사진으로 수정했던 사례를 들며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은 트위터나 인터넷 자체의 문제라기보다는 현재 우리 사회가 돌아가는 방식에 그 원인이 있다”면서 “편집 버튼을 도입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남용 위험성을 능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 기능이 원래의 말을 바꾸기 위해서가 아니라 순수하게 사소한 실수나 잘못된 단어 선택을 수정하기 위한 것임을 확고히 하기 위해 트위터가 여러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소한 지금까지는 유료 구독자들에게만 이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편집 기능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유저들이 많이 보이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편집된 트윗이 진짜 트윗으로 여겨질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일간 유저 수에 크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문제다. 또한 유료 가입자를 대상으로 테스트함으로써 모든 유저, 특히 악의적인 유저들에게 이 기능을 제공하는 것의 부작용을 대비할 수 있을지도 여전히 논란거리다.

《사회 온난화: 소셜미디어는 어떻게 사회 양극화를 부추기는가(Social Warming: How Social Media Polarizes Us All)》의 저자 찰스 아서(Charles Arthur)는 편집 버튼을 만들겠다는 아이디어는 결국 우리가 완벽주의에 사로잡혀 있음을 의미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우리는 ‘아차, 내가 잘못 말했나?’ 같은 불안감이 드는 순간에 기술을 이용해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것처럼, 과거를 바꾸고 싶어 하는 특이한 욕구가 있다”면서 “우리는 조금만 잘못 말해도 발언에 자신감을 잃는다. 문제는 악의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것은 결국 악의적으로 사용될 수밖에 없고, 트위터에는 그러한 일을 할 만한 사람들이 넘쳐난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By Rhiannon Williams)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