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piration4: Why SpaceX’s first all-private mission is a big deal

민간 우주선 인스피레이션4의 우주여행이 갖는 의미

스페이스X의 인스피레이션4는 처음으로 국가 기관의 개입 없이 민간 기업이 자신들이 직접 제작한 우주선에 민간인을 태워서 우주로 보낸 순수 민간 우주비행 임무이다. 이번 임무를 통해 민간인 우주여행의 시대가 열렸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인스피레이션4가 맡은 임무의 자세한 내용과 그것이 주는 의미에 관해 알아보자.

1968년 우주를 향해 손을 뻗는 인류의 미래 모습을 선명하게 그린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스탠리 큐브릭 감독)가 개봉했을 때 우주 호텔에서 느긋하게 지구를 바라보며 마티니 한 잔을 마시는 미래를 꿈꾸는 것이 그다지 비현실적으로 느껴지지 않았다.

그리고 10여 년의 시간이 흘러 1980년대 초 등장한 우주왕복선은 우주와 지구를 정기적으로 오가는 미래가 도래했음을 알려주며 이러한 꿈의 실현 시기를 더욱 앞당겨줬다. 다시 2000년대가 돼 인류 역사상 최초로 유료 관광객을 태운 우주 관광이 성공하자 많은 사람들은 언제쯤 자신도 우주여행에 나설 수 있을지 궁금해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기대에 부푼 사람들은 수십 억 달러를 쓰며 우주여행을 할 수 없는 자기 같은 일반인들도 우주를 여행할 수 있는 미래를 그려보기 시작했지만, 꿈의 실현은 요원한 듯이 보였다. 우주여행은 계속해서 전문 우주비행사나 부자들의 전유물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직 단언하기는 힘들지만 변화의 바람이 불지 모른다. 최근 3일 동안 민간 우주인 네 명을 태우고 지구를 도는 우주여행을 끝내고 무사히 돌아온 스페이스X의 민간 우주선 ‘인스피레이션4(Inspiration4)’가 그러한 바람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기대된다.

우주에서 무사히 돌아온 민간인

미국 동부 시각으로 9월 15일 저녁 8시 2분, 크루드래건(Crew Dragon) 우주선을 실은 스페이스X 팰컨9(SpaceX Falcon 9) 로켓이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발사되었다. 우주선에는 스페이스X가 이전에 수행했던 두 번의 유인 비행 임무와 마찬가지로 승무원 네 명이 탑승했다.

지난 임무들과 이번 임무의 가장 큰 차이는 이번 임무에 참여한 승무원 중에는 정식으로 훈련받은 전문 우주비행사가 없다는 점이다. 즉, 이번 임무는 민간 기업이 만든 민간 로켓에 민간인을 태워 우주로 보내는 첫 번째 도전이며, 미 항공우주국(NASA)은 이번 임무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

이번 임무 ‘인스피레이션4’는 인간의 우주비행 역사에서 엄청난 순간을 기록한 것으로 칭송받고 있다. 인스피레이션4는 지구 저궤도로 향하는 첫 번째 순수 민간 우주비행 임무이며, 이번 임무를 위해 미국의 IT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Jared Isaacman)은 2억 달러(약 2,350억 원) 정도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임무를 통해 모은 기금은 멤피스의 세인트주드아동연구병원(St. Jude Children’s Research Hospital)에 기부될 것이다.

억만장자가 아닌 평범한 사람들의 우주여행

아이잭먼과 함께 우주로 향한 나머지 세 명은 억만장자가 아니다. 암 생존자인 헤일리 아르세노(Hayley Arceneaux), 록히드 마틴의 직원이자 이번 여행에 당첨된 친구의 양보로 여행에 참여하게 된 엔지니어 크리스 셈브로스키(Chris Sembroski), 역시 탑승권에 당첨되어 참여하게 된 지구과학 교수 시안 프록터(Sian Proctor)까지 세 명이 아이잭먼과 함께 우주에 다녀왔다. 우주 컨설팅업체 아스트랄리티컬(Astralytical)의 로라 포르치크(Faura Forczyk)는 “이들은 인류를 대표하는 특사들”이라고 말했다.

이전에도 민간인이 우주에 간 적은 있었다. 2001년에서 2009년까지 7명의 민간인이 인당 3,000만 달러(약 353억 5,500만 원) 이상을 내고 러시아의 소유스(Soyuz) 로켓에 탑승하여 국제 우주 정거장(ISS: International Space Station)을 방문했다. 최근에는 올해 7월에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과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가 각자 자신들의 회사에서 직접 만든 우주선을 타고 몇 분 동안 우주를 여행한 일도 있었다.

그러나 억만장자의 엄청난 투자도, NASA 같은 국립 우주 기관의 감독도 없이 사람들이 지구 저궤도로 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버드 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Harvard-Smithsonian Center for Astrophysics)의 우주비행 전문가 조너선 맥도웰(Jonathan McDowell)은 “이번 임무는 민간이 주도하고 승무원까지 모두 민간인으로 이루어진 최초의 민간 궤도 비행이다. 준궤도 우주비행(저궤도보다 낮은 고도인 지상 50~100km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것)과 비교하면, 궤도 비행은 훨씬 더 대담한 도전이다”라고 말한다.

3일 동안의 우주여행

스페이스X의 다른 유인 비행 임무처럼 국제 우주 정거장에 도킹하는 대신, 이번 임무에 사용된 크루드래건 우주선은 발사 후 3일 동안 지구 저궤도에 머물렀으며, 승무원들은 대형 자동차의 실내보다 세 배 정도 크기가 큰 ‘리질리언스(Resilience)’라는 이름의 우주선 내부에서 먹고 마시고 자고 화장실도 이용하며 생활했다. 승무원들을 위하여 보통 국제 우주 정거장에 도킹할 때 사용되는 우주선의 도킹 포트 부분은 유리로 된 돔으로 개조되었다. 이곳을 통해 승무원들은 황홀한 지구의 모습과 그 너머 우주를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이들은 임무를 마치고 사흘 뒤 지구로 무사 귀환했다.)

그 외에 이번 임무의 목표는 제한적이었다. 과학 실험도 일부 계획되기는 했으나, 이번 임무에서 가장 주목한 부분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음’을 확인하는 것이었다. 특히 승무원 중 누구도 직접 우주선을 조종하지 않았다. 우주선은 자동으로 조종되며, 지구에 있는 우주비행 관제 센터의 도움을 받았다. 맥도웰은 이것이 사소한 변화가 아니며 위험 요소가 있다고 설명하면서, “자동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번 임무는 우주여행을 원하는 관광객들을 조종사 없이 우주로 안내하는 소프트웨어와 자동 제어 시스템에 이제 상당한 자신이 있음을 보여주었다”라고 설명했다.

과거의 실패를 딛고 이뤄낸 성공

이러한 모든 부분이 이번 인스피레이션4 임무를 인간의 우주비행 역사에서 매우 흥분되는 순간으로 만들었다. 물론 이런 시도가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1980년대에 NASA는 이번 임무와 유사한 어떤 임무를 개시하고자 했다. NASA가 기획한 ‘우주비행 참가자 프로그램(Space Flight Participant Program)’이라는 명칭의 임무는 다양한 민간인에게 우주왕복선을 타고 우주에 갈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었다. 해당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작가 앨런 래드윅(Alan Ladwig)은 “일부 우주비행사는 우주여행에 관해 설명할 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NASA는 우주비행이라는 경험을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들을 원했고, 교사, 언론인, 예술가 등을 프로그램 참가자로 선발했다.

그러나 그 프로그램은 비극적인 결말을 맞게 되었다. 첫 번째 참가자 중 하나였던 뉴햄프셔의 교사 크리스타 매콜리프(Christa McAuliffe)와 동료 승무원 여섯 명이 1986년 우주왕복선 챌린저(Challenger)호 폭발 사고로 목숨을 잃었던 것이다. 프로그램은 취소되었고, 우주왕복선을 이용한 전체 프로그램 자체도 중단되었다. 전문가들은 우주왕복선을 이용해 1년에 수백 번의 비행이 가능하다고 예상했으나, 이후 2011년에 퇴역할 때까지 25년 동안 우주왕복선은 110여 번 발사되었을 뿐이었다.

우주관광 시대 열리나

당분간 우주여행의 대부분은 전문 우주비행사와 매우 부유한 억만장자만이 경험할 수 있는 일로 남아있을 것이다. 부자가 아닌데 우주여행을 원한다면, 우주여행 탑승권 당첨을 바라며 경쟁에 참여하거나 어떤 부유한 후원자가 탑승권을 제공해주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것이 많은 이들이 꿈꾸는 멋진 우주여행의 미래가 아님은 분명하다.

그러나 인스피레이션4 임무는 비록 흔한 일은 아니더라도 훨씬 ‘평범한’ 사람들도 우주에 갈 기회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조지워싱 턴대학교 우주정책연구소의 명예교수이자 우주 역사학자 존 로그즈던(John Logsdon)은 “이번 임무는 우주여행에서 아주 중요한 사건이다. 아주 단순하게 말하면, 누구든 우주에 갈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렇다고 팬암(Pan Am) 우주 비행기를 타고 지구 주위를 도는 거대한 우주 호텔에 바로 갈 수 있다는 말은 아니다. 그래도 미래에 어떤 일이 가능할지 누가 알겠는가? 포르치크는 “우주여행은 아직 초창기이긴 하지만 새로운 산업이며, 우리는 그 첫 단계를 목격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 산업이 얼마나 성장할지 아직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