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s Perseverance rover has landed on Mars

NASA 퍼서비어런스, 화성 착륙 성공

퍼서비어런스가 화성에 무사히 착륙했다. 이제 외계 생명의 흔적을 찾는 일이 남았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무사히 화성에 착륙했다. 화성 대기권을 뚫고 ‘예제로 크레이터’ (Jezero crater)에 내려앉았다.

착륙 과정: 퍼서비어런스는 18일(현지 시각) 화성 대기권으로 착륙을 시도했다. 열악한 조건의 화성 대기권을 뚫고 착륙하는 이 과정은 ‘공포의 7분’이라고 불렸다. 방열 장비 덕분에 화성 대기의 뜨거운 열기를 견뎌낼 수 있었다. 낙하산이 문제 없이 펼쳐지면서 안전한 착륙 장소를 찾아 이동했고, 이어 하강 장비들이 우주선을 화성 표면으로 내려가게 했다. NASA는 동부 시간 기준 오후 3시 55분 착륙에 성공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하강하는 7분 동안 퍼서비어런스는 시속 2만㎞에 가깝던 속도를 시속 2.7㎞로 줄였다.

지구와 화성 사이의 거리 때문에, NASA 상황실과 퍼서비어런스 사이의 통신은 11분의 지연이 있었다. 그래서 착륙 과정은 완전히 자동으로 이루어져야 했다. 로버의 착륙 시스템은 하강 도중 표면을 탐색해 위험 요소가 없는 쪽으로 인도했다.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표면에서 처음 찍은 사진. 자료. NASA

퍼서비어런스의 화성 임무: 퍼서비어런스에 앞서 화성을 탐사한 소저너(Sojourner), 스피릿(Spirit), 오퍼튜니티(Opportunity), 큐리어시티(Curiosity)의 작업에 힘입어 우리는 화성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 보다 잘 이해하게 되었다. 화성은 한때 연못과 강이 많은 따뜻한 행성이었으며, 복잡한 유기물질이 풍부하다. 이는 먼 옛날 화성에는 미생물이 살았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이번 탐사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화성에 생명이 존재했다는 증거를 찾는 것이다. 퍼서비어런스는 23대의 카메라와 함께 화성의 암석에서 과거 생명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아미노산, 지방산 같은 생체 증거, 혹은 보다 거시적인 증거를 찾아내기 위한 장비들을 갖추고 있다. 또 퍼서비어런스는 화성의 암석 샘플을 드릴 등으로 채취해 모아둔다. 이 샘플은 2030년 이후 지구로 수거되어 보다 자세히 연구될 예정이다. 화성 샘플을 지구로 가져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착륙 지점인 예제로 크레이터는 과거 삼각주의 연못 바닥이었다. 당시 강물이 이 지역에 화석화된 물질 등 생명의 증거들을 품은 퇴적물을 쌓아 놓았을 수 있다고 기대되는 곳이다. 앞으로 몇 주 동안 장비를 점검한 후 여름부터 본격적으로 예제로 지역을 탐사할 예정이다.

다양한 신기술 선보여: 퍼서비어런스 탐사는 매우 흥미로운 과학 기술의 경연장이기도 하다. MOXIE라는 장비로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변환하는 작업을 시도한다. 훗날 화성 식민지 건설에 이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지 보기 위해서다. ‘인쥬뉴어티'(Ingenuity)라는 소형 헬리콥터를 활용해 화성 등 태양계 행성에서 동력 비행이 가능할지 실험한다.

퍼시비어런스에는 2개의 마이크도 설치되어 있어 화성 대기를 지나 착륙할 때의 소리와 탐사 중 화성 지표면에서 들리는 소리 등을 전해 줄 예정이다.

활발한 화성 탐사: 퍼서비어런스는 지난 여름 발사되었으며, 비슷한 시기 진행된 3개 화성 임무 중 하나였다. 나머지 두 개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가 보낸 화성 궤도선 ‘아말’ (아랍어로 희망이라는 뜻)과 중국 ‘톈원 1호’였다. 이들은 지난주 화성 궤도에 진입했다. 아말은 계속 궤도를 돌며 연구를 진행한다. 반면 톈원 1호는 오는 5월 로버의 화성 착륙을 시도할 계획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