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has selected SpaceX’s Starship as the lander to take astronauts to the moon

NASA, 차기 달 탐사선으로 스페이스X 낙점

우주 비행사들은 스페이스X의 스타십을 타고 50년 만에 최초로 달에 도착하게 될 것이다.

2020년대 후반이면, NASA 우주 비행사들은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달 표면에 착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NASA측 발표에 따르면, 우주 비행사들은 스페이스X의 스타십을 타고 달에 착륙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NASA로부터 29억 달러(약 3조 2,400억원)에 달하는 스타십 개발 계약을 수주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4월 16일 이 뉴스를 최초로 보도하였으며, 이후 NASA도 사실로 확인해주었다. 이 소식은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설립하고 운영하는 우주기업 스페이스X로서는 대단한 성과이지만, 경쟁사에게는 엄청난 충격을 안겨주었다.

달 착륙선: 스페이스X는 스타십이 사람을 달로, 언젠가는 화성까지 데려가 줄 차세대 우주선이라고 평가한다. 스타십은 높이가 160피트(약 49m), 직경은 30피트(약 9m)이며, 지상에 수직으로 이착륙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재사용 가능하다. 계획에 따르면, 스타십은 별도로 발사되어 NASA 우주 비행사들이 오리온 유인 우주선(Orion Crew Capsule)을 타고 도착할 때까지 달 궤도에서 머문다. 스타십은 달 표면으로 우주 비행사를 실어 나르고 데려오기만 하면 된다.

예상치 못한 선정 결과: 작년, NASA는 달 착륙선 계획 추진을 위해 세 군데 업체와 계약을 체결했다. 스페이스X는 1억 3,500만 달러, 시에라 네바다 코퍼레이션(Sierra Nevada Corporation)과 함께 일하던 방위산업체 다이네틱스(Dynetics)는 2억 5,300만 달러, 노스롭 그루먼(Northrop Grumman), 록히드 마틴(Lockheed Martin), 드레이퍼(Draper)와 공동 작업하는 블루 오리진(Blue Origin)이 이끄는 4개 회사는 5억 7,9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

스페이스X가 받은 금액은 제일 적었을 뿐만 아니라, 계획상 기술 및 관리 등급에서도 최저점을 받았다. NASA의 스티브 저크직(Steve Jurczyk) 부국장(현 국장 대행)은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스타십 추진 시스템은 “매우 복잡하며, 아직 개발, 테스트, 인증이 안된 개별 하부 시스템으로 구성되었다. 그래서 계획이 지연될 경우 일정상 여유가 거의 없다.” 스페이스X가 일정을 못 맞추기로 유명해서 불확실성 점수가 특히 높았다.

달라진 점: 이후 스페이스X는 지난 3월 10km 고공 비행과 안전 착륙 등 여러 대형 스타십 시제품의 비행 테스트를 수차례 거쳤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NASA는 많은 화물을 달로 실어 나를 수 있는 스타십의 능력(최대 100톤)에 감탄했다고 한다. 경쟁 업체보다 훨씬 낮은 금액의 계약도 장점으로 작용했다.

NASA의 달 착륙선 시스템 프로그램 매니저 리사 왓슨 모건(Lisa Watson-Morga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혁신적인 유인 착륙 시스템(Human Landing System)은 우주 비행 역사상 위대한 업적을 남길 것이다. NASA와 스페이스X는 좋은 파트너 관계이다.”

시사점: 스페이스X 선정으로 특히 블루 오리진(Blue Origin)을 포함한 경쟁사들은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 제프 베조스(Jeff Bezos)가 설립한 블루 오리진은 2019년 블루문(Blue Moon) 착륙선에 대한 개념을 공개하고, NASA의 향후 달 착륙 임무에 선정되기 위해 공개적으로 캠페인을 벌였다. 블루문의 계획은 NASA의 1차 계약 체결 시 제출된 세 가지 계획 중 가장 뛰어났다.

스페이스X는 차세대 우주 탐사를 위한 결정적인 기술로서 스타십에 대해 강력한 신뢰감을 보이고 있다.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곤(Crew Dragon)이 NASA 비행사를 우주로 보낼 수 있는 유일한 미국 우주선으로 인증된 지 1년도 채 안된 시점이다. 또한, 스페이스X는 현재 NASA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이며, 노스롭 그루먼 같은 베테랑 회사를 대신하고, 블루 오리진 같은 신생 업체를 주변부로 밀어내는 현실을 확인해 주는 것 같다. 그러나 여기에 큰 걸림돌이 하나 있는데, 스타십은 아직 비행 경험이 없는 슈퍼 헤비 로켓을 사용하여 발사해야 한다는 점이다.

NASA 입장에서 가장 큰 의미를 찾자면, 스페이스X 우주선은 아르테미스(Artemis)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많은 도움을 줄 뿐이라는 것이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아폴로(Apollo)의 뒤를 잇는 후속 프로그램으로 평가되는 달 탐사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NASA에 2024년까지 우주 비행사를 달로 보내라고 한 지시는 사실상 실현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유인 착륙선 선정으로 NASA는 이 시한을 많이 초과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최초 아르테미스 임무에서는 오리온이 사용될 예정이며, 그동안 오래 지연된 우주 발사 시스템(Space Launch System) 로켓이 조만간 준비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