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business models, big opportunity: Financial services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큰 기회: 금융서비스

금융서비스 산업은 과감한 계획을 수립해, 팬데믹 대응에서 사업 성장으로 나아가고자 한다.

이 기사는 오라클과 협력하여 작성하였습니다.

2021년의 기업 계획은 확실히 평소와는 다르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이어지면서 금융서비스기관은 (즉각적 현금관리 및 운영과제를 해결하는) 위기체제에서 벗어나 사업 성장을 위한 새로운 준비 태세를 갖춰가고 있다.

다행히도 산업 전반에 걸쳐 대부분의 기업은 팬데믹과 그 경제적 여파를 잘 헤쳐 나가고 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가 오라클과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0%의 경영진은 자사의 2021년 최종 목표에 대해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들은 (더 많은 제품 및 서비스의 판매로) 번창하거나 사업 방식을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설문조사는 12개 이상의 산업에 걸쳐, 주로 재무담당이사, 고위간부, IT담당 책임자 등 전세계 297명의 임원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임원 중 44명, 즉 15%가 은행이나 기타 금융서비스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15%는 대담하게 일을 추진했다. 이들 중 93%는 지난 1년 동안 적어도 한 번 이상의 대대적 사업활동을 벌였다. 예를 들어, 기술인프라 정비나 타 기업 인수합병을 들 수 있다. 또한 80%는 사업 방식을 변화시켜, 새로운 시장으로 전환하거나 더 나은 고객경험(customer experiences)에 집중할 계획이다.

그 어느 때보다 동기 부여가 된, 모든 산업 내 조직들은 뚜렷한 투자 수익이 없는 비용을 삭감할 준비가 되어 있다. 따라서 설문조사 응답자들이 (모두 고도로 측정 가능한) 컴퓨팅 프로젝트를 2021년 계획의 우선순위로 꼽는 일은 놀랍지 않다. 금융서비스기관 중에서는 62%가 기술 투자를 늘리려 하고 있으며, 또 다른 62%는 IT 및 사업기능을 클라우드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체 산업에서는 이 응답 비율이 46%에 달한다. 미국 기술전문 연구기관 뉴클리어스 리서치(Nucleus Research)는 최근 보고서에서 클라우드 구축이 사내구축보다 4배 높은 투자수익률을 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팬데믹을 넘어선 기회

미국 가디언 생명보험(Guardian Life Insurance Company of America)은 진보적인 클라우드 채택자의 모범 사례다. 이 기업은 현재 자사의 핵심 금융 시스템의 많은 부분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다. 이 보험사는 동기 부여가 되었다. 즉, 내부 연구에서 데이터 관리 부족, 더 나은 분석을 위한 하위수준 데이터의 필요성, 시스템 통합 부족, 수동 조정 문제 등 여러 가지 혁신의 기회를 포착했다. 가디언 생명보험의 금융시스템 혁신 담당 부사장 마르셀 에스케우(Marcel Esqueu)는 “이러한 문제점들이 새로운 시스템의 필요성을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우리는 약 5년 전에 클라우드 체제로의 전환을 고려했지만, 그때는 클라우드 체제가 준비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이제 이 보험회사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자사에 필요한 고급 기능을 지원할 수 있을 만큼 성숙했다고 생각한다.

금융기관들은 또 인수합병을 팬데믹에서 살아남기 위한 것 이상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인수합병은 2020년 7월과 8월, 9월에 이전 회계분기보다 80% 증가해 무려 1조 달러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거래액을 기록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사이트 설문조사에서, 41%의 금융서비스 임원들은 자사 조직이 사업의 인수합병을 추진했거나 내년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한다.

로이터통신 보도에서 씨티그룹의 전무이사 앨리슨 하딩-존스(Alison Harding-Jones)는 “세상 돌아가는 판세에 잘 대처하기 위해 사람들은 더 강력하고 준비가 더 잘 갖춰진 사업을 창출하기 위해 통합해야 한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오랫동안 인수합병은 조직이 핵심 사업을 확장하거나 최신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을 확보하는 하나의 방법이었다. 예를 들어 많은 금융기관들이 인공지능 기능을 갖춘 비즈니스 소프트웨어를 구매하지만, 마스터카드(Mastercard)는 2017년 캐나다 AI 플랫폼 회사 브라이테리온(Brighterion)을 인수해 “모든 데이터 소스에서 업무수행을 위해 가장 중요한 지능”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마스터카드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최고기술책임자(CTO) 가우탐 아가르왈(Gautam Aggarwal)은 말한다. 이 회사는 브라이테리온의 기술을 처음엔 이상금융거래탐지에 사용했지만 지금은 신용평가, 자금세탁방지, 회사 마케팅 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우리는 실제로 브라이테리온을 인수해 결제뿐 아니라 그 이상에 적용했다”고 아가르왈은 말한다.

기업 외부환경 및 내부환경의 변화

실제로 조직들은 코로나19 경제에서 살아남기 위해 빠르게 대응하고 혁신해야 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산업계 조직 81%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2020년에 검토했거나 내년에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서비스기관에서는 고객경험을 개선하는 일이 다른 무엇보다 중요해 55%가 고객에게 제공하는 경험을 개선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체 산업에서는 이 응답 비율이 35%에 달했다.

이는 싱가포르DBS은행의 최고정보책임자(CIO) 지미 응(Jimmy Ng)에게도 해당한다. 코로나19 락다운 기간 동안 은행지점들이 문을 닫았을 때, DBS고객들은 (전 세계의 다른 은행 고객들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으로 은행 업무를 봤다. 그러나 이들 중 일부는 단지 온라인으로 업무를 봐야 했기 때문에 그렇게 했을 뿐이다. “문제는 이런 류의 사람들이 계속해서 디지털 채널에 머물 것인가 하는 점이다.” 따라서 DBS는 대면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들의 참여를 유지하는 방안을 모색하면서, 증강 및 가상 현실과 초고속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5G 모바일 네트워크와 같은 기술을 탐색하고 있다. “이러한 원격 참여 방식으로 우리는 어떻게 즐거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인가?”라며 지미 응은 대응책을 구상하고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