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ket Lab could be SpaceX’s biggest rival

로켓랩, 스페이스X 최대 라이벌로 부상하나

민간 우주기업 로켓랩이 신형 로켓 뉴트론을 발표했다. 로켓랩은 블루오리진을 제치고 스페이스X의 최대 경쟁자가 될 것인가?

민간 우주산업은 스페이스X(SpaceX)와 나머지로 양분된다. 제프 베조스라는 억만장자 창업자의 후원을 받는 블루오리진(Blue Origin)만이 유일하게 스페이스X에 버금가는 관심을 받는다. 그런 블루오리진도 아직 준궤도 너머의 우주에는 닿지 못했다.

머지않아 로켓랩(Rocket Lab)이 이 양강 구도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에서 설립되고 캘리포니아 롱비치에 본사를 둔 로켓랩은 발사 빈도로는 스페이스X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둘은 정기적으로 궤도비행을 하는 유일한 미국 기업이다. 로켓랩의 소형 로켓 일렉트론(Electron)은 불과 4년도 안 되는 기간에 18회의 비행을 하면서 거의 100개의 위성을 우주로 실어 날랐다. 발사에 실패한 것은 단 두 번이다.

지난 3월 1일 로켓랩은 신형 로켓 뉴트론(Neutron)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야심을 더욱 분명히 드러냈다. 약 40미터 높이의 뉴트론은 탑재 가능 무게가 일렉트론보다 스무 배나 많이 나간다. 로켓랩은 뉴트론이 대형위성 및 거대 군집위성(mega-constellation) 발사, 그리고 달과 화성의 미래 로봇탐사 시장 진출의 발판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한다. 더 흥미로운 것은 뉴트론이 유인 우주비행이 가능한 발사체라는 것이다. 로켓랩은 뉴트론이 스페이스X 팰컨9의 ‘직접적 대체재’라고 말한다.

센트럴플로리다 대학교(University of Central Florida)의 우주정책 전문가 로저 핸드버그(Roger Handberg)는 “로켓랩은 소규모 발사 전문 업체의 성공 신화”라며 “로켓랩은 이제 스페이스X 같은 기존 대기업이 차지하던 영역에 조금씩 진입하고 있다”고 말한다.

로켓랩의 이 같은 야심은 3월 1일 로켓랩과 인수목적특수법인(SPC) 벡터애퀴지션코퍼레이션(Vector Acquisition Corporation)의 합병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욱 힘을 받았다. IPO 과정 없이 상장하는 SPC 방식 합병으로 로켓랩은 대규모 자본 유치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런 기대를 반영해 뉴트론의 기업가치는 41억 달러에 이른다. 이렇게 유치된 자금의 상당 부분이 뉴트론 개발과 시험에 투입될 것이다. 로켓랩은 뉴트론을 2024년에 최초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기존 입장에서 다소 달라진 것이다. 로켓랩 CEO 피터 벡(Peter Beck)은 그간 더 큰 탑재물을 실을 수 있고 한 번의 발사로 다양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대형 로켓 개발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현재 위성 시장에는 거대 군집위성의 등장을 위시하여 합승발사(ride-share) 상품까지 등장했다. 게다가 향후 십 년 동안 궤도로 발사되는 위성의 대부분을 거대 군집위성이 차지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뉴트론은 지구 저궤도까지 8,000kg을 운송할 수 있다. 이는 한 번의 발사로 수십 개의 탑재물을 실어 나를 잠재력이 있다는 뜻이다. 벡은 밝은 분위기의 로켓랩 홍보 동영상에 등장하여 어떤 것을 확신할 때 쓰는 영어 관용어구의 표현 그대로 실제로 ‘모자를 갈아 먹으며’ 뉴트론의 개발 성공을 장담한다.

뉴트론의 등장으로 로켓랩과 스페이스X의 경쟁은 다른 측면에서도 치열해지고 있다. 두 회사 모두 저렴한 소재와 재사용 가능한 시스템을 통해 비용을 낮추는 데 주력한다. 뉴트론 1단 부스터는 스페이스X의 팔콘9 1단 부스터와 마찬가지로 해양 플랫폼에 수직 착륙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스페이스X와의 닮은 점은 이 외에도 더 있다. 로켓랩은 스페이스X와 마찬가지로 뉴트론을 우주 궤도 및 국제우주정거장(International Space Station, ISS)에 대한 유인 비행 등급을 목표로 설계한다고 밝혔다. 뉴트론의 디자인은 세 명의 비행사를 ISS에 보내도록 설계된 러시아 소유즈 디자인과 흡사하다. 또, 두 회사 모두 궤도를 넘는 장거리 비행에도 관심이 있다. 뉴트론은 달까지 2,000kg, 화성 및 금성까지 1,500kg를 운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다른 점도 있다. 스페이스X에 크루드래곤(Crew Dragon)호가 있는 것과 달리 로켓랩에는 유인 우주선이 없다. 만약 로켓랩이 뉴트론에 사람을 태워 궤도로 보낸다면 뉴트론에 정확히 무엇을 탑재하여 사람을 태운다는 것인지 확실하지 않다. 로켓랩은 스타십(Starship) 같은 행성간 우주선을 개발하려는 생각도 없다. 또, 스타링크 같은 글로벌 위성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려 시도하지도 않는다. 로켓랩이 로켓 외에 추진하는 유일한 대규모 사업은 포톤(Photon) 위성 버스(주로 위성의 궤도상 위치를 지상 관제센터에 전송하는 우주선 시설)가 전부다.

게다가 뉴트론을 만들자마자 바로 실전에 투입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재사용이 가능해지려면 시험을 거듭해야 한다(아직 일렉트론조차 완전한 재사용이 불가능하다). 뉴트론 엔진은 매우 크고 복잡해서 일렉트론 엔진을 개조하는 정도로는 만들 수 없다. 따라서 완전히 처음으로 돌아가 설계에 따라 정확한 크기로 엔진을 생산할 방법부터 찾아야 한다.

유인 비행이 어려운 과제가 될 것임은 당연하다. 핸드버그는 “새로운 발사체가 탑재물 관련 경쟁력 강화에는 도움이 될 겠지만, 유인 우주 비행에서는 더 많은 어려움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한다. 예를 들어, ISS로 사람을 보내기 위해서는 스페이스X 및 보잉과의 경쟁을 뚫고 계약을 따야 한다. 우주 관광으로 눈을 돌릴 수도 있지만, 이 분야는 여전히 걸음마 단계다.

그리고 안전성 문제도 있다. 핸드버그는 “로켓랩은 경쟁을 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그렇지만 이는 새로운 발사체를 유인 등급으로 만들고 운용지원 기반 시설을 갖추는 비용에 비하면 부차적”이라고 말한다. 스페이스X는 크루드래곤과 관련하여 아직까지 문제가 없었다. 그렇지만 보잉(Boeing)은 2019년 12월 스타라이너(Starliner)호 시험비행 실패로 유인 우주비행의 희망을 1년 넘게 접어야 했다. 상용 우주산업 분야에 미치는 영향력 면에서 스페이스X와 로켓랩의 격차는 뉴트론을 통해 급속히 줄어들었다. 2024년에 뉴트론 발사 준비가 완료되면 이 격차는 더욱 줄어들 것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