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pace tourism we were promised is finally here—sort of

우주 관광의 꿈, 마침내 현실로 다가오다

스페이스X의 역사상 최초 ‘전원 민간인’ 우주 여행은 우주 경제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수 있다. 그렇지만 그 문이 모두를 향해 열리지는 않을 것이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딛고 민간 기업 최초로 상업용 유인 우주선 발사에 성공했다.

이를 발판으로 스페이스X는 2021년 말까지 또 하나의 원대한 이정표를 세울 준비를 마쳤다. 최근 승무원을 ‘전원 민간인’으로 구성한 프로젝트를 올해 안에 실행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인스퍼레이션4(Inspiration4)로 명명된 이 프로젝트에는 디지털 결제 기업 시프트4페이먼츠(Shift4Payments)의 최고경영자이자 비행 훈련을 받은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Jared Isaacman) 등 총 4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크루드래곤(Crew Dragon)호에 탑승하여 지구 저궤도에 약 2~4일(또는 그 이상) 머물고 귀환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선기금 모금과 연계하여 전개된다. 아이잭먼(유일하게 비용을 지불한 참여자로, 다른 이들을 지도하는 역할을 맡는다)은 멤피스 소재 세인트주드 소아연구병원(St. Jude Children’s Research Hospital)에 1억 달러를 기부했다. 프로젝트를 통해 추가로 1억 달러 이상을 모금한다는 계획이다. 다른 세 자리 중 하나는 ‘세인트주드 홍보대사’를 위한 것으로, 참여자 선정이 이미 완료되었다. 남은 두 자리는 최소 10달러 이상 기부한 사람 중 추첨을 통해 선발된 한 명과 시프트4페이먼츠가 경쟁 방식으로 선발한 기업인 한 명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CEO는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여행을 “누구나 우주 여행을 갈 수 있게 한다는 목표를 향한 중요한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같은 우주비행 프로젝트야말로 장기적으로 비용을 낮추고 모든 사람이 우주 여행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향후 몇 년 동안 인스퍼레이션4 외에 세 차례의 민간 우주 여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 중 하나는 액시엄 스페이스(Axiom Space)와 협업 4명의 민간인이 크루드래건호를 타고 8일 간 국제우주정거장(International Space Station)에 다녀오는 일정이다 (빨라도 2022년 1월 예정). 다른 하나는 2022년 하반기에 여행사 스페이스어드벤처스(Space Adventures)를 통해 역시 크루드래건호를 타고 4명의 민간인이 궤도 여행을 다녀오는 것이다. 마지막은 일본의 억만장자 유사쿠 마에자와(Yusaku Maezawa)의 디어문(#dearMoon) 프로젝트로, 2023년 마에자와 외에 7~10명의 여행객이 스타십(Starship)호를 타고 달에 다녀오는 일정이다.

블루오리진(Blue Origin), 버진갤럭틱(Virgin Galactic)과 달리 스페이스X는 스스로를 우주관광 회사라고 적극적으로 홍보한 적이 없다. 크루드래곤은 지구 저궤도까지 비행하는 반면, 버진갤럭틱의 스페이스십투(SpaceShipTwo)호 그리고 블루오리진의 뉴셰퍼드(New Shepard)호는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선인 준궤도(suborbit)까지만 진입하여 단 몇 분 동안 극미중력(microgravity)을 체험할 기회와 상공에서 지구를 바라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전부다. 단, 비용은 훨씬 적게 든다. 스페이스X는 더 강력한 로켓이 필요하고 발사 비용도 더 드는 중장거리 사업에서 경쟁자들은 하나도 따내지 못한 민간 여행 프로젝트를 이미 네 건이나 확보했다.

지난해 스페이스X는 최초로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를 크루드래건호로 실어 날랐다. 이때 제기된 주요 질문 중 하나는 과연 NASA 말고 민간 우주선 탑승에 실제 관심을 보이는 고객이 있느냐는 것이었다.

워싱턴D.C. 소재 아메리칸대학교(American University)의 우주정책 전문가 하워드 맥커디(Howard McCurdy)는 “많은 이들이 우주 관광 시장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현재 수요는 최상류층에 있다. 수송 역량이 개선되면 비용이 낮아질 것이다. 그러면 우주 관광 전문 기업이 과연 생존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 나오게 된다. 이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스페이스X는 어떻게 그동안 민간 우주 여행으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확장할 수 있었을까? 성공 요인 중 하나는 분명 현재 스페이스X가 협업 파트너로서 아주 매력적인 브랜드라는 점이다. 설령 민간 우주 여행이 수익 사업으로 자리잡지 못하더라도 스페이스X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수익을 낼 다른 방법이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맥커디는 “이 일이 돈이 되는지 여부에 일론 머스크가 크게 신경을 쓰기나 할지 잘 모르겠다”며 “다만 그는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덧붙인다. 스페이스X는 세계 각국 정부와 기업 고객을 위해 위성을 발사한다. NASA와 우주정거장까지 화물과 승객을 운반하는 수송 계약도 맺었다. 스타링크(Starlink) 위성군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일반에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맥커디는 “단 몇 번의 로켓 발사와 기술 도약에 크게 의존하는 사업인 만큼 수입원과 사업군을 다양화하면 리스크가 크게 낮아질 것”이라며 “우주 관광 시장은 영리 목적의 우주 기업이 생존할 수 있을 정도로 크지 않다. 정부 계약과 민간 투자, 해외 판매까지 모두 망라해야 비로소 지속가능성이 생긴다”고 말했다.

우주 관광 특히, 지구 저궤도 관광에는 상상 이상으로 높은 비용이 들고 당분간 비용이 낮아질 가능성은 없다. 이는 평등에 관한 문제로 이어진다. 맥커디는 “만약 우리가 우주로 간다면, 이 때 ‘우리’란 누구를 말하는가?”라며 “단지 상위 1% 중 1%를 말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추첨으로 탑승자를 선정하는 방식이 평범한 이들에게도 우주 여행의 기회를 주는 것은 맞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 관광을 비롯한 우주 산업의 여러 분야에 더 많은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지속가능한 모델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

현재 우주 관광의 대중화를 이끄는 것은 스페이스X다. 그렇다고 경쟁자들이 스페이스X를 추격하기 위해 반드시 사업 모델까지 따라할 필요는 없다. 엠브리-리들 항공대학교(Embry-Riddle Aeronautical University) 소속으로 독일에서 활동하는 우주관광 전문가 로버트 괴리히(Robert Goehlich)에 따르면 우주 관광은 준궤도, 궤도, 우주정거장, 우주호텔, 달로 이미 세분화가 이루어졌다. 예를 들어 비교적 비용이 저렴한 준궤도 부문에서 부딪히는 문제가 다른 부문에서 부딪히는 문제와 반드시 같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가 민간 우주 여행의 원년이 될 수 있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맥커디는 “우리는 오랫동안 우주 관광을 고대했다”며 “우리의 기대대로 우주 관광이 실현될지 올해 드디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