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X’s Starship has finally stuck the landing on its third flight

‘2전 3기’, 마침내 착륙한 스페이스X 스타십

우주선은 지난 두 번과 달리 정상 착륙에 성공했다. 그 뒤에 폭발해버리긴 했지만 말이다.

3월 3일, 스페이스X 스타십(SpaceX Starship)이 성공적 고고도 비행을 한 차례 더 마쳤다. 이전 시도들과 달리 이번 스타십은 착륙에 성공했다. 폭발로 수명을 마감했다는 점은 비슷했지만 말이다.

무슨 일인가?

미국 중부 표준시 3일 오후 5시 14분 경, 텍사스주 보카치카의 스페이스X 테스트 설비에서 10번째 스타십 프로토타입 SN10이 발사되었다. 기체는 하늘로 10km 가까이 치솟은 뒤 하강하며 안전하게 착륙했다. 약 10분 뒤 우주선은 메탄 누출로 추정되는 원인으로 폭발했다. 허나 시험의 소기 목적은 달성된 것으로 보인다.

왜 이리 호들갑일까?

스타십이 고고도 비행 이후 정상 착륙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12월 9일에 발사되어 고도 12.5km에 도달했던 SN8은 하강 속도를 조절하지 못하고 지면을 들이받아 처참하게 박살나며 잔해가 됐었다. 지난 2월 2일 발사되어 고도 10km에 도달했던 SN9도 사실상 똑같은 운명을 맞이했다. 두 기체 모두 엔진 3개 중 2개만 활용하며 착륙을 시도했었다. 반면 SN10은 엔진 3개를 모두 활용하며 약간은 기울었을지언정 거의 완벽한 수직 착륙에 성공했다.

스타십이란?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발사체다. 언젠가는 달과 화성을 비롯한 지구 궤도 바깥의 목적지들로 우주비행사들을 보내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높이는 50m, 무게는 연료 포함 1,270t에 달하며, 이론상 최대적재량은 100t 이상이다. 최종적으론 아직 개발 중에 있는 슈퍼헤비(Super Heavy) 로켓 위에 탑재될 것이며, 기체 겸 2단계 부스터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스타십과 슈퍼헤비 모두 스페이스X의 랩터(Raptor) 메탄 엔진을 사용할 예정이다.

향후 전망은?

더 지켜봐야 한다. 스타십이 이제 고고도 비행과 정상 착륙을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은 증명되었다. SN11이 같은 시험을 재현할지, 새로운 목표에 도전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허나 스페이스X가 올해 스타십 우주 비행 성공이라는 금년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 것은 분명하다. 일론 머스크 CEO는 2026년, 빠르면 2024년까지 화성에 사람을 보내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