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re on track to set a new record for global meat consumption

늘어만 가는 세계 육류 소비…대체육이 대안일까?

육류 소비가 기후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육류 소비를 멈춘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빌 게이츠는 올해 초 ‘기후 재앙을 피하는 방법(How to Avoid a Climate Disaster)’이라는 책을 펴낸 후 MIT 테크놀로지 리뷰와 가진 인터뷰에서 “모든 선진국은 100% 합성 소고기로 전환해야 한다”는 발언으로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게이츠는 미국인들에게 고기 소비를 막는 정책은 정치적으로 매우 어려울 것이란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비욘드 미트(Beyond Meat)와 임파서블 푸즈(Impossible Foods) 같은 회사의 식물성 대체 식품에서 진정한 잠재력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년 세계 육류 소비는 그 어느 때보다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식량농업기구(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는 올해 세계 육류 소비가 1%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소득이 계속 증가하는 저소득 국가와 중산층 국가에서 육류 섭취가 가장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온실 가스 배출도 늘어난다. 식량 생산으로 인한 전세계 온실 가스 배출은 2050년까지 6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부분 축산물 생산 증가가 원인이다.

그러나, 사람들의 입맛을 바꾼다고 해서 육류 소비 증가 추세를 막을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미국에서 수십 년 간 건강 캠페인을 벌인 결과, 1인당 소고기 섭취량은 대폭 감소했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다. 

정책 입안자들과 환경 단체들은 대체 단백질원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축산물 생산 방법 개발을 지원해야 한다. 두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공을 거둔다면, 농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신속히 줄이는 동시에 사람들이 원하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제시될 것이다.

대체육은 한계가 있다.

대체육(Alternative Meat)이 가축 사육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부분적으로 완화할 수 있다는 빌 게이츠의 주장은 옳다. 식물성 고기의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은 소고기와 돼지고기 탄소 발자국보다 작고, 닭고기와 기타 가금류와는 비슷하다. 세포 배양육(Cell-cultured Meat. 재배육 [Cultivated], 실험실 배양육[Lab-grown] 또는 세포 기반육[Cell-based]이라고도 함)의 탄소 발자국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초기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식품 공급원이 소고기보다는 탄소 집약도가 낮으며, 청정 에너지로 생산될 경우 닭고기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수 십억 명의 사람들이 한번에 고기 소비를 멈출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된다.

물론 장점도 있다. 일반적으로 대체육은 토지 이용 및 벌목 축소, 생물 다양성 보호, 대기 오염 및 수질 오염 감소, 항생제 내성 및 동물성 전염병 위험 축소, 적색육 섭취와 관련하여 사람들의 건강 유지 부담 해소, 동물 복지에 대한 우려를 감소시킨다.

하지만, 비욘드 소시지(Beyond Sausage)와 임파서블 버거(Impossible Burger) 같은 대체육은 축산물 생산을 적당한 정도로만 줄일 수 있을 뿐이다. 돼지갈비나 등심처럼 큼직큼직하게 자른 것과 맛, 모양, 느낌이 비슷한 식물성 또는 세포 기반 대체 식품은 없다. 이렇게 큼직하게 자른 고기는 육류 소비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통으로 자른 고기는 미국 소고기 소비 중 약 40%, 닭고기 판매에서는 대부분을 차지한다.

공공 및 민간 부문의 투자 덕분에, 통으로 자른 대체육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캐나다, 싱가폴, 이스라엘 같은 국가들은 정부 자금을 이미 관련 연구에 투자했다. 대체 단백질은 여전히 생소하다. 그러나 기술 발전으로 가격이 인하되고 품질이 개선됨에 따라, 대체 단백질이 조기 성공하면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후 친화형 축산

대체육 투자가 능사는 아니다.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지 않고 가축을 사육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중요 요소이다.

2035년이 되면, 대체육, 식물성 우유, 기타 대체 단백질은 세계 단백질 시장에서 25% 가까운 점유율을 보일 전망이다. 육류와 기타 형태의 단백질에 대해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미래에도 축산물 생산이 현재 수준과 비슷할 것임을 시사한다. 대체육 도입과 관련된 가장 낙관적인 시나리오 상에서도 그렇다. 비록 수요가 감소하더라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낮은 방법은 오염을 줄이고 사람의 건강을 개선하는데 여전히 도움이 될 것이다.

기업들은 이미 육류 생산업체들이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몇 가지 유망한 방법을 연구 중이다. 스위스 무트랄(Mootral) 같은 회사들은 소의 메탄(온실 가스 주범) 배출량 감소를 위해 레몬그라스부터 홍조류까지 다양한 사료 첨가제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버거킹 같은 기업은 메탄가스 배출 감소 기술 지원 활동에 대한 홍보전을 펼쳤다.

일부 비평가들은 이런 행위를 ‘그린워싱(Greenwashing, 위장환경주의)’이라고 비난했다. 그들은 소에게 다른 사료를 주거나 ‘목초 사육’을 한다고 해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는 없다고 지적한다. 사실, 목초 사육(Grass-fed) 소는 곡물 사육(Grain-fed) 소보다 일반적으로 탄소 배출량이 더 높다. 또한, 이런 방법으로 동물이 겪는 고통이나 벌목 같은 기타 문제를 확실히 해결할 수는 없다.

그러나 농업으로 발생하는 탄소를 신속히 제거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노력도 필요하다. 무트랄 제품이나 홍조류 같은 사료 첨가제는 소의 메탄 배출을 즉시 감소시킬 수 있는데, 이는 지방과 단백질을 사료에 더 많이 포함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농작물 기반 사료를 공급하고 목초 생산성을 증대시킴으로써 소고기 생산을 늘리면 세계 농업용지 사용 및 탄소 배출을 절감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가 된다.

가축 사료를 개선하고, 소고기 생산을 확대하며, 가축이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축소하기 위해 다른 방법을 모색하려면 정부의 투자가 필요하다. 이러한 옵션 중 대부분은 오늘날에도 비용 부담이 크거나, 축산업자들의 연구도 부실하고 이해도 부족한 실정이다.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정부 기관이 가축 연구 대부분을 재정적으로 지원한다. 기금 관리 기관들은 소 사육농이 더 건강하고 번식력이 높은 소를 기르도록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메탄 배출이 적은 소 번식 및 사육 연구에 자금 지원을 담당한다.

연방정부의 목표는 투자를 통해 사료 첨가제 개선처럼 공급 측면에서 기후 변화를 완화시키는 것이다. 이 방법으로 기존의 육류에서 벗어나 수요 측면의 변화를 보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첫 번째 단계로, 미국 농무부의 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에 대해 전반적으로 자금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공급 측면의 노력을 위한 자금을 더 늘릴 수 있다. 또한, 중요한 농업 우선 과제 연구 자금을 삭감하지 않아도 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가축 탄소 배출 감소에 대해 거의 논의한 적은 없지만, 농업 연구개발 기금을 6억 4,700만 달러 늘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30년 간, 한 해 예산으로서는 최고 금액을 기록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투자 계획은 사육농들이 기후 친화적인 축산 기술을 도입하도록 장려하는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 지원과 일치해야 한다. 여기에는 환경 품질 인센티브 프로그램(Environmental Quality Incentive Program)을 확대하거나 미국 농무부 톰 빌삭(Tom Vilsack) 장관이 제안한 ‘탄소 은행(Carbon Bank)’ 설립을 통한 방법이 있다.

효율적인 실천

환경운동가들은 오랫동안 일상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운전, 비행, 육류 섭취를 줄이자는 행동 변화를 제안해 왔다. 이러한 변화 중 많은 것들이 도움은 되겠지만, 전반적으로는 세계적 추세를 무시하는 녹색 환상(Green Fantasy)에 불과하다.

탄소 발자국 저감에 기여하려면, 특히 소고기와 양고기 섭취를 줄이는 방법으로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수 십억 명의 사람들이 한번에 고기 소비를 멈출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된다.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육류 생산의 단점을 줄이고 지속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 식생활 변화, 대체 단백질,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축산물, 기타 다른 방법을 지원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댄 블로스틴 레즈토는 캘리포니아 오클랜드 소재 환경 연구 센터인 브레이크스루 연구소(Breakthrough Institute) 식품 및 농업 책임 이사로 근무 중이다. 알렉스 스미스는 브레이크스루 연구소 식품 및 농업 연구 분석가이며, 이 연구소에서 농업 혁신, 육류 생산 및 소비의 미래, 대체 단백질을 연구 중이다. 또한, 비욘드 미트 주주이기도 하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