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nimated chart shows how the world’s vaccine rollout is going

세계 백신 접종 현황 보여주는 애니메이션 차트

백신접종 프로그램의 속도와 보급은 고르지 못한 양상이다.

180여 개 국가에 15억 회분이 넘는 코로나19 백신이 공급되었다. 이는 단순 계산으로 100명당 약 21회 투여량에 달한다. 그러나 아래 차트에서 볼 수 있듯이 백신 프로그램의 속도와 보급 불균형은 매우 심각하다.

아우어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가 제작한 이 차트에서 실행 버튼을 클릭하면 지난 12월 20일, 소수 국가에서 최초의 백신접종 프로그램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의 진척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초기 설정에서는 G20 국가의 데이터만 나타나 있지만, 사용자 맞춤 조정으로 특정 국가의 진행 상황을 추적하고 서로 다른 국가 상황을 비교 관찰할 수 있다.

100명 당 코로나19 백신 접종 횟수

전체 인구에서 100명당 투여된 총 백신접종 횟수. 한번의 접종은 1회분으로 계산되며 특정 접종 방법(예: 두 차례 접종을 받아야 하는 경우)에 따라 백신을 접종한 총인원과 같지 않을 수 있다.

인구 100명당 80회분 이상을 접종한 국가는 미국, 영국, 바레인, 칠레, 이스라엘, 아랍에미리트이다. 차트가 진행되면서 초반에 뒤처진 것처럼 보였던 미국이, 성공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을 금세 따라잡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면적의 영토를 가진 몇개 국의 보급 기록도 매우 인상적이다. 지브롤터, 세이셸, 산 마리노, 버뮤다 및 케이맨 제도 모두 100명당 100회분 이상을 보고했다(이러한 숫자는 일부 백신에서 1인당 2회 접종이 필요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이스라엘의 화려한 백신접종 속도는 출발이 더뎠던 유럽 연합과 비교해 보았을 때 매우 인상적이다. 이스라엘 60대 이상 인구의 90% 이상이 첫 접종을 완료한 후 이스라엘의 감염률은 급감하였는데, 이는 코로나 19 감염에서 집단 백신접종의 효과를 확인한 최초의 사례 중 하나이다. 이 패턴은 이후 특정 비율 이상의 인구에 백신을 접종한 모든 국가에서 반복된다. 미국의 경우 성인의 60% 이상이 적어도 한 번의 백신을 접종받은 이래로 감염 건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한편, 세계의 많은 부분에서 백신접종이 시행되고 않고 있다. 아이티, 북한 및 여러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아직 아무도 백신접종을 받지 못했다. 특히, 현재 최악의 피해를 본 두 국가인 브라질과 인도는 아직 인구의 상당수가 백신접종을 받지 못한 상태이다 (브라질은 100명당 26회분 접종, 인도는 14회분 접종).

아우어월드인데이터는 옥스포드 대학과 교육자선단체인 글로벌체인지 데이터랩(Global Change Data Lab) 간의 협력으로 만들어졌다. 이곳 웹사이트는 각국의 일일 확진자 수부터 검사 비율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망라해 팬데믹에 대한 수많은 상호작용식 차트와 시각화를 제공한다. 직접 탐색해보자.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