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rgin Galactic’s SpaceShipTwo has flown to the edge of space

버진갤럭틱, 우주 관광 사업에 한 걸음 더

버진갤럭틱이 2019년 2월 이후 처음으로 준궤도 유인 비행에 성공했다. 민간 우주 관광 시장은 올해 중요한 전기를 맞을 전망이다.

5월 22일, 버진갤럭틱이 우주비행사 2명을 준궤도의 가장 끝자락까지 올려보내는 비행에 성공했다. 버진갤럭틱으로서는 2년 만의 첫 비행이며, 회사 전체적으로는 세번째 비행이다. 이 회사는 올해 세 번의 시범 비행을 추가로 시행할 계획이다.

무슨 일이 있었는가: 미국 동부 표준시간 기준 5월 22일 오전 10시 34분, 뉴멕시코의 스페이스포트아메리카 발사장에서 버진갤럭틱의 스페이스십투(SpaceShipTwo) VSS유니티(VSS Unity) 우주선이 이륙했다. 이 우주선은 대형 화물기를 통해 공중으로 운반되었다. 오전 11시 26분, 유니티는 모선에서 분리되어 엔진을 점화한 후, 최고 고도 89.2㎞에 도달했다. (이는 미 공군과 항공우주국[NASA]가 정의한 우주의 시작점인 고도 80㎞는 통과했지만,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경계선인 고도 100㎞에는 미치지 못한 높이다.) 이후 우주선은 지구로 방향을 돌려 17분 만에 스페이스포트 아메리카 활주로에 착륙했다. 이번 비행에서는 NASA 실험 프로그램 (Flight Opportunity)의 일환으로 연구 목적의 실험들도 진행되었다.

이번 시범 비행이 중요한 이유:  이번 비행은 버진갤럭틱이 2019년 2월 우주비행사 3인을 태운 우주선을 발사한 이후 2년 3개월 만의 우주 비행이다. 당시 우주 비행은 버진갤럭틱으로서는 두번째 우주 비행 성공이자 첫 유인 발사라는 의미있는 성과였다. 그러나 수평꼬리날개에 손상을 입어 안전 점검과 개보수 작업을 해야 했다. 지난해 12월, 버진갤럭틱은 우주 비행 재개를 시도했으나 전자기 간섭으로 인해 비행 중도에 임무가 중단되었다. 토요일에 진행된 이번 시범 비행은 앞서 제기된 단점을 전체적으로 보완시킨 후의 첫 번째 비행인 셈이다.

또한, 이번 시범 비행은 뉴멕시코주에서 실시된 최초의 우주 비행이었다. (뉴멕시코는 사람을 우주에 내보낸 미국 내 세번째 주가 되었다.) 버진 갤럭틱은 뉴멕시코 스페이스포트 아메리카에서 모든 상업 비행을 실시할 계획이며, 연간 400회 운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1년 간 계획: 2021년은 버진갤럭틱의 성패를 좌우할 해이다. 이 회사는 2004년 민간 우주 관광을 현실화하려는 희망을 안고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에 의해 설립되었다. 그러나 지속된 개발 지연과 몇 건의 대형 사고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2014년 10월 스페이스십투의 추락으로 조종사가 사망한 사건은 아직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남아 있다. 이러한 실패를 딛고 연간 400회 비행이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버진갤럭틱은 이제 빠르고, 일관되고,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음을 증명할 때이다.

이를 위해 버진 갤럭틱은 올해 세 차례 더 유인 우주 비행에 나설 계획이다. 한번은 우주조종사 2명에 더해 회사 직원 4명이 승객으로 탑승하며, 또 한번은 브랜슨 회장이 승객으로 탑승한다. 마지막 한번은 이탈리아 공군을 고객으로 한 상업 비행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이탈리아 공군과의 시범 비행은 버진갤럭틱이 고객을 우주로 태워 보내는 첫 사례로, 200만 달러의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는 또한 올 여름 새로 공개될 스페이스십스리(SpaceShipThree)의 활공 비행을 시도할 예정이다. 이 모든 활동은 버진갤럭틱이 이르면 내년 본격적으로 영업에 나설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한편, 민간 우주 관광 시장의 경쟁사인 블루오리진은 오는 7월 20일, 자사 우주선 뉴세퍼드(New Shepard)에 6명의 승객을 태워 준궤도 비행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