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YouTube baker fighting back against deadly “craft hacks”

위험한 유튜브 ‘꿀팁’ 영상에 맞선 한 용감한 유튜버 이야기

한 유튜버가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위험한 영상들의 실체를 폭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그런 위험하고 자극적인 영상의 인기는 줄어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호주 청소년 문제 카운슬러 출신인 세 아이의 엄마 앤 리어든(Ann Reardon)은 유튜브에서 절대 삭제될 일이 없을 것 같은 건전한 콘텐츠를 공유하는 유튜버이기도 하다. 리어든은 요리책을 낸 적도 있고, BBC에서 요리를 한 적도 있으며, 두 마리의 새끼 병아리를 위해 동전 크기 만한 애플파이를 구웠던 적도 있다. 2011년부터 리어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수백만 명의 충실한 구독자들에게 케이크를 굽고 장식하는 법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지난 7월 1일 리어든은 자신이 가장 최근에 업로드한 영상이 삭제되었다는 유튜브의 이메일을 받았다. 이메일에는 “우리 팀은 귀하의 콘텐츠를 검토했으며 안타깝게도 귀하의 콘텐츠가 유해하거나 위험한 콘텐츠에 대한 정책을 위반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유튜브가 이메일에서 언급한 영상은 리어든이 평소에 올리던 케이크 영상은 아니었다.

리어든이 채널에 가장 최근에 업로드한 ‘34명이 사망한 치명적인 꿀팁 영상들의 진실 폭로(Debunking DEADLIEST craft hack, 34 dead)’는 요리 영상과 별개로 리어든이 채널에 공유하고 있는 가장 최신 영상이었다. 2018년부터 그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 시리즈 영상을 보여주며 유튜브를 휩쓸고 있는 위험하고 새로운 ‘생활 꿀팁’ 영상들에 대해 경고해왔다. 지금까지 그녀는 ‘전자레인지에서 수란 만들기’나 ‘딸기 표백하기’나 ‘콜라 캔과 불꽃으로 팝콘 튀기기’ 등 안전하지 않은 행위를 지적하는 28개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번에 리어든은 오랫동안 유튜브를 괴롭혀온 일관성 없는 콘텐츠 관리 정책에 휘말렸다고 할 수 있다. 리어든의 영상은 유튜브 시스템의 결함을 드러냈다. 유해한 ‘꿀팁’ 영상 자체는 유튜브에 그대로 남아있는데 그런 영상들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리어든의 영상은 유해한 콘텐츠라며 삭제당했기 때문이다. 정책 설명에 따르면 유튜브는 “심각한 신체적 손상 또는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독려하는” 영상을 금지한다.

리어든은 자신이 올린 14분짜리 영상에서 자칫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해 경고했다. 예를 들어 ‘프랙털 우드버닝(Fractal wood burning)’은 젖은 목재에 고압 전류를 흘려보내서 목재 표면에 비틀어지고 구부러진 나뭇가지 같은 무늬를 만드는 방법이다. 미국 목공예가협회(American Association of Woodturners)는 웹사이트에서 이 방법이 “감전될 수 있는 심각한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서 리어든은 “낡은 전자레인지 부품을 사용해서 자신만의 프랙털 우드버닝 장비 만드는 법을 보여주는 영상” 등 프랙털 우드버닝 방법을 보여주는 수많은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있다고 지적했다.

리어든은 단순히 인식을 개선하는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가 바뀌기를 바란다. 최신 영상 마지막에 리어든은 “내가 계속 지적을 하다 보면 유튜브가 위험한 기술이나 사용법을 설명하는 영상을 금지하는 정책을 만들 것”이라며 “유튜브에는 위험한 장난이나 위험한 도전을 금지하는 정책이 있는데 왜 위험한 ‘기술’을 금지하는 정책은 없는가?”라고 묻는다.

studio portratit of Ann Reardon (left) and an image of a hazelnut dessert from her cookbook (right.)
식품학자이자 영양사 앤 리어든(좌)은 홈셰프들을 위한 요리 팁을 알려주는 인기 있는 유튜브 채널을 가지고 있다. (사진: 앤 리어든 제공)

유튜브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리어든이 영상 삭제에 관해 항의한 직후에 영상을 재검토하고 복원했다고 밝혔다. 영상은 7월 2일에 다시 올라왔다. 유튜브는 실수로 삭제된 영상을 복구하는 일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리어든이 경고한 우드버닝 영상은 여전히 유튜브에 남아있는데 어째서 리어든의 영상이 유튜브의 위험한 콘텐츠 정책에 반하는 것으로 판단되었는지는 불분명하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이 문제에 관해 처음 유튜브에 접근했을 당시 구글 검색에 따르면 유튜브에는 3,000개가 넘는 프랙털 우드버닝 영상이 올라와 있었다. 이제 유튜브에는 1,000개가 조금 넘는 영상이 남아있다. 유튜브 대변인은 “유튜브의 ‘유해하거나 위험한 콘텐츠에 대한 정책’에 따라 심각한 신체적 손상 또는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독려하는 콘텐츠는 금지된다”며 “검토 결과 우리는 상당수의 영상을 삭제했고 모든 시청자에게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에 대해서는 적절한 연령 제한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그 계란은 전보다 더 커졌다. 2019년 7월 25일 어떤 트위터 이용자가 ‘5분 크래프트(5-Minute Crafts)’라는 워터마크가 있는 특이한 영상을 잘라서 공유했다. 55초로 편집된 클립을 보면 식초가 가득 담긴 와인잔 안에 계란 하나가 놓여 있고 ‘하루 동안 기다리기’라는 자막이 나온다. 다음 장면에서 계란은 노랗고 탱탱한 모습이 되어 있고 ‘전보다 더 커졌다’라는 자막이 달린다.

탱탱해진 계란은 이제 메이플시럽이 담긴 잔에 담긴다. 다시 ‘하루 동안 기다리기’ 자막이 달리고 나서 계란은 파랗게 물들인 물에 담가진다. 다시 한번 ‘하루 동안 기다리기’라는 자막이 달리고 뒤이어 ‘전보다 더 커졌다’는 자막이 따라 나온다.

이 당황스러운 영상은 입소문이 나면서 트위터에서 7만 2,000건의 ‘좋아요’를 받았고 <뉴욕(New York)> 매거진에도 실렸다. 그리고 이 클립을 계기로 전 세계 사람들이 ‘5분 크래프트’ 채널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 만들어진 지 6년 된 이 유튜브 채널은 현재 누적 조회수 240억 회를 기록하고 있다. 5분 크래프트 채널에 있는 거의 모든 영상은 계란이 전보다 커진 영상만큼이나 이상하고 터무니없다. 이 채널은 사람들이 면봉으로 콘택트렌즈를 끼우고 드릴로 사과를 깎고 라이터로 임시 납땜용 인두기를 만들고 화상에 치약을 바르는 것(치약회사 콜게이트(Colgate)는 공식 웹사이트에서 이러한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을 보여준다.

리어든은 1년 전에 ‘5분 크래프트’ 채널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다. 당시 리어든의 채널은 유튜브의 알고리즘 변경 이후에 조회수가 급격하게 떨어진 상황이었다. 인기 있는 유튜버들은 종종 유튜브 사이트에서 일대일 지원을 제공하는 ‘파트너 관리자’를 배정받는 일이 많다. 리어든은 자신의 파트너 관리자에게 조회수 감소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리어든은 “그는 알고리즘이 바뀐 후에도 조회수가 계속해서 높은 채널들을 살펴보라고 조언했다”며 그렇게 다른 영상들을 둘러보다가 그런 영상에 나오는 레시피가 진짜일 리 없고 가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말했다. 2018년 12월 리어든은 음식 채널 ‘소 야미(So Yummy)’에 나오는 베이킹 팁을 시도해보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그 영상에서 리어든은 해당 채널의 주장과는 달리 아이스크림과 설탕을 휘핑해서 케이크 아이싱을 만들거나 젤리곰을 녹여서 잼을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 2019년 7월 리어든은 유튜브 채널 ‘블로섬(Blossom)’에서도 이와 유사하게 잘못된 정보를 게시했다고 비판했다.

리어든은 “아이들이 ‘제가 요리를 못하는 줄 알았어요. 영상을 따라 했지만 효과가 없었고 엄마는 제가 재료를 낭비했으니 이제 요리할 수 없다고 하셨어요’라고 남긴 댓글을 봤다”고 말했다. 그녀는 더 많은 영상들의 잘못을 밝히기 위해 자신의 식품학 학사학위와 영양학 석사학위를 사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곧 리어든는 이런 영상들이 단순히 잘못된 정보를 올리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위험하기까지 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2019년 5월 리어든은 ‘5분 크래프트’ 채널에 대한 영상 하나를 업로드했다. 그녀는 배우가 칫솔에 뜨거운 고체풀을 바르는 영상을 보고 깜짝 놀랐고 ‘꺼끌꺼끌한’ 활성탄 아이스크림 레시피를 직접 실험해봤지만 영상의 많은 부분은 딸기를 표백하는 클립에 할애했다. 리어든은 “만약 아이들이 실제로 이런 것을 집에서 만들고 이 하얀 딸기를 먹는다면 큰일 날 수 있다”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해당 영상을 신고하라고 요청했다(해당 영상은 그 이후로 ‘5분 크래프트’ 채널에서 삭제됐다).

‘블로섬’과 ‘소 야미’는 코멘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5분 크래프트’를 운영하는 회사 더소울퍼블리싱(TheSoul Publishing)에 전기드릴로 녹은 설탕을 돌려서 솜사탕을 만드는 영상, 잘라낸 탄산음료 캔과 라이터로 글루건을 만드는 영상, 신비로운 손이 항균젤에 불을 붙인 후에 손가락으로 쓸어내는 영상 등 해당 채널에 올라와 있는 영상과 관련된 목록을 전송했다.

더소울퍼블리싱의 운영 담당 부사장 패트릭 윌킨스(Patrik Wilkens)는 회사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영상이 아니라 재미를 위해 의도된 즐겁고 긍정적이며 독창적인 콘텐츠를 만든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신고한 5분 크래프트 채널 영상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5분 크래프트’에 올라와 있는 모든 영상 설명에는 주의 문구가 달려있다. 해당 문구는 이렇다. “다음 영상에는 통제된 환경에서 배우들이 수행하는 활동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따라 할 예정이라면 판단력과 주의력, 예방조치가 필요합니다.”

윌킨스는 더소울퍼블리싱에 영상 제작 과정에서 모든 영상을 검토하는 ‘품질 보증’팀이 있으며 “영상을 업로드하는 플랫폼의 정책을 따른다”고 말했다. 그는 “이뿐만 아니라 우리는 매일 시청자와 파트너들로부터 피드백을 모니터링하고 수집하여 이에 따라 필요한 변경과 개선 사항을 적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9년 9월 5일 중국 청소년 한 명이 인기 있는 ‘꿀팁’ 영상을 따라 하려고 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리 인플루언서 ‘미즈 예(Ms Yeah)’가 업로드한 해당 영상은 시청자들에게 알코올램프 위에 탄산음료 캔을 놓고 그 안에서 팝콘 튀기는 법을 알려줬다. 사망한 14세 소녀 저저(Zhezhe)의 가족은 저저와 저저의 친구인 12세 소녀 샤오유(Xiaoyu)가 해당 영상의 지시를 따르려다가 캔이 폭발했다고 말했다. 두 소녀는 심하게 화상을 입었고 저저는 화상으로 인해 사망했다.

미즈 예(본명은 저우샤오후이(Zhou Xiao Hui))는 소녀의 가족들에게 밝혀지지 않은 액수의 보상금을 지불했지만 두 소녀가 자신의 영상을 따라 하고 있었다는 주장은 부인했다. 두 소녀가 두 개의 캔에 알코올을 담아서 직접 끓이고 있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녀는 웨이보에 “나는 캔 하나와 알코올램프 하나만 사용했고 그래야 안전하다”고 적었다. 그녀는 자신의 영상이 교육용이 아니라는 말을 덧붙였다. 미즈 예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는 1,170만 명에 달하며 구독자들은 미즈 예가 종종 사무용품을 이용해서 특이한 방식으로 요리하는 영상을 시청한다. 미즈 예는 사무실 캐비닛 위에서 고기를 굽고 전기드릴 위에서 솜사탕을 돌리고 기름이 채워진 커피포트 안에서 음식을 튀긴다. 미즈 예는 코멘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이 사건과 별개로 리어든은 많은 사람들이 따라 하다가 부상을 당한 수란 만들기 영상을 조명했다. 유튜브에는 전자레인지를 이용해서 수란을 만드는 영상이 수만 개나 올라와 있는데, 이 영상 중 상당수는 사용자 제작 콘텐츠이다. 전자레인지에 계란을 돌리면 폭발할 수 있으며 연구자들은 전자레인지에 돌린 노른자가 전자레인지에 돌린 물보다 평균적으로 13℃ 정도 더 뜨겁다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3년 동안 영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시도하다가 화상을 입었다.

생활이나 요리 ‘꿀팁’ 영상으로 인해 사망하거나 심각한 부상을 당하는 일은 비교적 드물다. 그러나 프랙털 우드버닝은 다르다.

리어든은 올해 4월 미국 위스콘신주의 한 부부가 프랙털 우드버닝을 시도하다가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프랙털 우드버닝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다. 그러나 사실 이 방법은 리어든이 알기 훨씬 전부터 지난 몇 년 동안 인기를 끌어왔다. 미국 목공예가협회는 2016년부터 미국에서 프랙털 우드버닝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 수가 33명이라고 집계했지만, 이곳에서는 뉴스로 보도된 사망 사건만 집계했으므로 실제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 오리건주의 한 화상 병원 의사들이 2020년에 발표한 논문에서는 프랙털 우드버닝 관련 사고 후 사망률이 71%라는 것이 밝혀졌다. 논문 저자들은 이 사망률이 ‘놀라울 정도로 높다’고 평했다.

2020년 5월 건설 노동자 맷 슈미트(Matt Schmidt)는 차고에서 프랙털 우드버닝을 시도하다가 감전사했다. 그의 아내 케이틀린 슈미트(Caitlin Schmidt)는 당시 간호사였고 근무 중이었다. 그래서 그의 시신을 발견한 사람은 그의 큰아들이었다.

케이틀린 슈미트는 “문제는 말 그대로 아이든 성인이든 누구든 이런 영상을 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슈미트에 따르면 맷은 처음에 페이스북에서 친구가 공유한 프랙털 우드버닝 영상을 보게 되었고 매우 흥미를 갖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유튜브에서 관련 영상을 찾아보기 시작했고 유튜브에는 끝없이 많은 영상이 있었다.

맷은 사용하고 있던 점퍼케이블을 감싸고 있는 케이싱이 느슨해지면서 손바닥이 금속에 닿았을 때 감전당했다. 슈미트는 “내 남편이 위험성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었다면 그런 것을 시도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일을 다룰 때는 항상 주의 표시나 경고가 있어야 한다. 유튜브는 이런 부분에서 더 제대로 해야 하며 나는 유튜브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유튜브는 모든 유형의 사람들을 검열하니까”라고 밝혔다.

맷이 사망한 후로 위스콘신대학의 의료 전문가들은 유튜브에 책임이 있다고 보는 논문을 작성했다. 그들은 논문에서 맷의 죽음을 비롯해 자신들이 치료했던 프랙털 우드버닝으로 인한 네 명의 화상 환자들을 언급하며 “이러한 기술을 다루는 영상 콘텐츠에 이용자들이 접근할 수 있게 하기 전에 경고문을 삽입하라”고 요청했다. 그들은 논문에 “잠재적으로 위험한 활동을 묘사하는 모든 영상을 신고하는 것은 불가능하거나 바람직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모방했을 때 즉시 죽음에 이를 수 있는 영상에는 경고문을 적용하는 것이 실용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프랙털 우드버닝은 매우 위험하다. 미국 목공예가협회는 모든 행사에서 이 행위를 금지했다.
ENVATO

맷과 케이틀린 슈미트 부부는 12살 때부터 서로 가장 친한 친구였다. 그는 세 명의 아이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슈미트는 자신의 가족이 “고통과 상실과 파괴”를 겪었으며 평생 큰 슬픔을 안고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가족은 이제 프랙털 우드버닝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자신들의 커뮤니티 지침에서는 위험한 활동을 조장하도록 의도된 콘텐츠나 신체적 위험을 내재한 콘텐츠를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골적인 영상에는 경고와 연령 제한이 적용되며 기술과 인간 직원의 협력을 통해 회사의 지침을 시행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유튜브에 의해 금지된 위험한 영상에는 위급한 신체적 상해의 위험이 있는 도전, 정신적 고통을 초래하는 장난, 약물 사용, 폭력적인 참사에 대한 미화, 사람을 죽이거나 해치는 방법을 알려주는 영상 등이 포함된다. 그러나 영상에 교육적이거나 다큐멘터리적이거나 과학적이거나 예술적인 콘텐츠가 충분히 포함되어 있다면 위험한 행위를 묘사하는 것이 허용된다.

유튜브는 위험한 도전과 장난에 대한 금지 정책을 2019년 1월에 처음 도입했다. 영화 <버드박스(Bird Box)>를 보고 따라 하는 ‘버드박스 챌린지’에 도전하기 위해 눈을 가린 10대 청소년이 차에 치인 사건이 일어난 바로 다음 날이었다.

유튜브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접근했을 때 ‘상당수의’ 프랙털 우드버닝 영상과 연령 제한 영상을 삭제했다. 그러나 장난이나 도전 영상은 관리를 하면서 위험한 ‘꿀팁’ 영상은 관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물론 ‘꿀팁’ 영상을 관리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일 것이다. ‘5분 크래프트’ 영상 각각에는 여러 가지 기술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중 많은 것들은 이상하기는 해도 유해하지는 않다. 그리고 이러한 정보성 영상의 모호성(도전 영상에는 없는 모호성)은 AI는 고사하고 인간 콘텐츠 관리자의 판단도 어렵게 할 수 있다. 2020년 9월 유튜브는 자사의 AI가 지나치게 열성적이어서 4월에서 6월 사이에 정확하지 않은 영상 삭제 횟수가 두 배로 늘어나자 팬데믹 동안 쉬고 있었던 인간 콘텐츠 관리자를 다시 복귀시켰다.

유튜브 영상이 위험하거나 불법적인 활동을 묘사하여 연령 제한을 받을 때 구글의 지원 페이지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광고 수익이 제한되거나 배제”될 수 있다. ‘5분 크래프트’는 현재 유튜브에서 13번째로 구독자가 많은 채널이며 매주 이 채널의 조회수는 3,000만 건씩 증가한다. 미즈 예는 1,170만 명의 구독자가 있으며 이와 비슷한 수의 주간 조회수를 기록한다.

충격적이거나 수상한 영상을 업로드하는 것은 유튜브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다. 영상이 이상해 보이면 사람들은 한 번씩 클릭을 하게 되고 그것이 터무니없는 영상이라면 댓글창에서 분노를 쏟아내게 된다. 소셜미디어 분석을 추적하는 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Social Blade)는 ‘5분 크래프트’ 채널이 1년에 36만 파운드에서 580만 파운드 사이의 수익을 창출한다고 추정한다.

보유하고 있는 전체 채널의 구독자가 10억 명을 넘어서는 더소울퍼블리싱은 민간 기업으로서 자신들의 영상을 통해 어느 정도의 수익을 올리는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윌킨스는 더소울퍼블리싱이 의도적으로 충격적이고 의심스러운 영상을 만든다는 말을 부인하면서 “그건 현재도 그 어느 때에도 우리 회사가 추구하는 사업 모델이 아니다. 우리는 선도적인 디지털 제작사로서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대체로 모든 콘텐츠 제작자, 광고사, 스트리밍 서비스, 영화사의 목표일 것”이라고 말했다.

앨런튜링연구소(Alan Turing Institute)의 온라인 해악 관측소(Online Harms Observatory) 책임자 버티 비젠(Bertie Vidgen)은 유튜브가 프랙털 우드버닝 영상에 경고문구를 넣지 않은 것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이런 행동을 시도하다가 죽었다면 이 영상에 위험성이 있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2,100만 조회수를 기록한 프랙털 우드버닝 유튜브 쇼츠(Short, 60초 미만의 짧은 영상)는 여전히 유튜브에 남아있는데 영상을 보면 장갑을 낀 손이 나무 위에 물과 베이킹소다를 바른 다음 두 개의 못에 와이어를 연결하고 나무가 타기 시작한다. 유튜브는 이 쇼츠가 연결되어 있던 전체 영상을 삭제했지만 쇼츠에는 경고가 없다. 하지만 댓글창에는 경고하는 댓글이 가득하며 일부 댓글들은 “앤 리어든의 영상을 보고 여기 왔다”는 말로 시작한다.

리어든은 “사람들에게 분명하게 경고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폭로 시리즈를 업로드하기 시작한 후에 리어든은 영상을 자녀에게 보여준 부모들과 심지어 부모에게 그녀의 영상을 보여준 아이들로부터 감사 이메일을 받고 있다. 리어든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면 인식이라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By Amelia Tait)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