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cret police: Inside the app Minnesota police used to collect data on journalists at protests

미네소타 경찰이 앱을 이용해 시위에 참여한 기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했다 (3부)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인프레피드 리스폰스’라는 앱을 이용해 시위 현장에서 수집한 기자들의 사진과 개인정보를 다른 기관들과 공유했다. 그러나 그 자료들을 어떻게 활용했는지는 여전히 알 수 없다.

지난해 4월 프리랜서 사진기자 J.D. 더건(J.D. Duggan)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교외 브루클린센터에서 벌어진 시위를 취재하고 있었다.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가 살해당한 지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브루클린센터의 경찰관이 20세 청년 단테 라이트(Daunte Wright)를 총으로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지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로 몰려나오면서 일어난 시위였다.

더건은 “시위를 취재하고 있는데 수백 명의 경찰관들이 시위대와 기자들을 둘러싸더니 모두 바닥에 엎드리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경찰관들은 시위대에서 기자들을 골라내서 주차장으로 데려간 다음 기자들을 한 명씩 휴대폰으로 사진 찍기 시작했다. 더건은 그날 밤 풀려나기 전에 수십 명의 기자들이 같은 방식으로 경찰에게 사진 찍힌 것 같다고 추정했다.

더건은 “사진을 어디에 쓸 거냐고 물었더니 경찰이 자신들이 쓰는 앱에서 사용할 거라고 말하며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고 그날 경찰과의 대화를 떠올렸다.

비밀경찰: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조사

비밀경찰 시리즈의 세 번째 기사인 이번 기사에서는 미네소타주 경찰들이 시위에 참여한 기자들의 개인정보와 사진을 공유하는 데 활용했던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라는 앱에 관해 자세히 들여다봤다.

더건은 4월 17일에 미네소타주 순찰대(Minnesota State Patrol)에 신상 자료 요청서를 제출했다. 7월 19일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더건의 사진 여러 장과 사진을 촬영한 장소 정보, 카메라 앵글, 앱을 사용한 경찰관의 정보가 담긴 세 장짜리 문서를 받았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2022년 1월 21일에 더건의 개인정보가 담긴 나머지 문서와 더건의 정보를 수집하고 보유하고 공유한 것과 관련한 정보도 요청했다.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사진에 지리 정보를 더해주는 ‘인트레피드 리스폰스(Intrepid Response)’라는 앱을 사용해 자료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그날 밤 더건과 마찬가지로 경찰에 사진 찍힌 또 다른 기자 도미닉 소코토프(Dominick Sokotoff)도 경찰로부터 신상 자료를 돌려받았다. 그의 개인정보 역시 더건과 같은 방식으로 수집되고 저장된 듯했다.

인트레피드 네트웍스(Intrepid Networks)가 제작한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는 경찰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인물의 신원을 파악해서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앱은 브루클린센터 시위에서 법 집행기관들이 시위자의 신원을 즉시 파악해서 시위자들의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된 사진과 데이터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파악한 세 곳의 데이터 저장소 중 한 곳으로 옮겨졌다. 데이터 저장소에는 시위자 개인의 사진과 개인정보가 저장됐으며, 연방 기관을 포함한 여러 기관에서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위 현장을 취재하다가 사진 찍힌 기자들 중에서 개인정보가 수집되는 동안 어떤 범죄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거나 용의자라는 말을 들었던 이는 아무도 없었다.

미네소타의 경찰기관들은 공유 문서와 스프레드시트, 다른 데이터베이스를 ‘안전망 계획(Operation Safety Net, 이하 ‘OSN’)’의 일환으로 수집했다. OSN은 조지 플로이드 살해 사건과 관련한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여러 기관이 협력하여 만든 대응팀이지만, 실제로는 설립 목적과 범위를 벗어나 다양한 시위에 대응해왔으며 현재까지도 계속해서 운영 중인 것으로 보인다.

미네소타 형사국(Minnesota Bureau of Criminal Apprehension)에 따르면 미네소타주 순찰대, 미네소타주 천연자원부서, 미네소타 융합센터(Fusion Center) 등 OSN에 관련된 몇몇 기관들이 인트레피드 리스폰스에 접근할 수 있다. 이 중에서 융합센터들은 지역과 연방 법 집행기관들과 주 방위군(National Guard) 등 다양한 기관이 정보를 분석하고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 공유 센터이다. 인트레피드 네트웍스의 웹사이트는 미네소타주 세인트폴 경찰국이 인트레피드 리스폰스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으며, 회사의 마케팅 자료에는 미네소타주 경찰이 지난해에 있었던 시위에서 해당 앱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설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연방 기관들 역시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를 통해 수집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었고 미네소타 융합센터를 통해 정보를 공유했을 것이다.

텍스트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기자들의 사진이 담긴 자료를 요청했을 때 미네소타주 순찰대가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보내온 이메일. 이 이메일에서 처음으로 인트레피드 리스폰스 앱의 사용 여부가 드러났다.

인트레피드 리스폰스

인트레피드 네트웍스의 웹사이트 소개에 따르면 AT&T와 버라이즌(Verizon) 등 여러 사업자로부터 판매되는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는 ‘실시간 매핑 기능을 갖춘 지리공간 솔루션’을 제공하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며, 이 앱을 이용하면 거의 실시간으로 지도에서 모든 인원과 태그된 대상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다른 스마트폰 앱처럼 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이 앱은 다양한 기관의 팀들이 실시간으로 데이터나 메시지를 공유하면서 안전하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미네소타주 순찰대에서 돌려받은 J.D. 더건의 데이터 파일 일부. 여기에는 더건의 얼굴을 클로즈업한 사진, 사진을 찍은 지리 좌표가 포함되어 있다. 파일에는 더건의 기자증 사진도 들어있다.

인트레피드 네트웍스의 최고경영자(CEO) 브리트 케인(Britt Kane)은 이 앱이 투명성을 강화하고 응답 시간을 줄이며 궁극적으로는 생명을 살리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케인은 인트레피드 리스폰스가 지리 매핑, 긴급 상황 알림, 메시지와 사진을 공유하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라는 세 가지 주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브루클린센터에서 발생한 사건에 관해 묻자, 케인은 “해당 작전에 대해 몰랐다”고 말하며, “우리가 개발한 앱은 첩보 활동용이 아니므로 아무것도 걱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회사가 “법 집행 임무를 지지”하며, 인트레피드 리스폰스에서 가져온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다른 도구에 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트레피드 리스폰스에는 데이터 공유 방침도 없고, 이 앱이 데이터를 공유하라고 권장하지도 않는다고 말하며, “우리에게는 그런 행동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케인은 인트레피드 리스폰스의 사용자가 얼마나 되는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 앱이 “실질적으로 50개 주 전체에서” 법 집행기관이나 소방서를 비롯한 공공 긴급 서비스, 일부 기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트레피드 리스폰스와 경쟁할 수 있는 “다른 소프트웨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를 이용하면 경찰관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우리의 조사에 따르면 경찰관들은 이 앱을 활용해서 시위 참가자들의 감시 명단을 만들고 있었다. 미네소타 융합센터는 OSN을 수행하며 사용했던 국토안보정보망(Homeland Security Information Network)을 통해 얼굴인식 기술에 접근할 수 있다. OSN 참여 기관 중 하나인 헤네핀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 또한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한다.

전자프라이버시정보센터(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의 연구원이자 융합센터와 시위 감시 관련 전문가인 제이크 위너(Jake Wiener)는 “이렇게 비공식적으로 여러 기관이 협력하게 되면, 사생활 보호와 관련된 규칙이 가장 적은 기관에서 다른 기관이 할 수 없는 감시 작업을 대신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 일이 늘어나면 전반적으로 감시는 늘어나고 감독하는 곳은 줄어들며 정치적인 이유로 체포당할 위험은 더 커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트레피드가 “많은 기관들이 참여할 수 있지만 어떤 기관도 감독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으면서 권한을 남용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미네소타주 순찰대가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를 통해 정보를 공유한 이후에 더건과 다른 기자들의 개인정보가 어디로 갔는지는 불분명하다. 미네소타주 순찰대 공개정보 담당 경찰인 고든 생크(Gordon Shank)는 “인트레피드 리스폰스를 통해 미네소타 융합센터와 천연자원부서에서 그 사진들에 접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기관에서 보유한 전자폴더에 사진을 PDF로 저장했다. 생크는 또한 사진에 어떤 분석도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소송 때문에 아직 삭제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극도로 불쾌한’ 사건

4월 16일 밤에 경찰은 더건의 얼굴과 전신 그리고 기자증 사진을 찍었다. 사진에 덧붙여진 정보에는 사진이 찍힌 장소의 좌표, 타임스탬프, 장소를 나타내는 지도가 포함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2021년 4월 16일 자로 되어 있는 소코토프의 파일에도 그의 신분증 사진과 함께 같은 방식으로 같은 자료가 담겨 있다.

police officer uses cell phone to capture a journalist's badge
경찰이 기자들의 사진을 찍고 있을 때 J.D. 더건이 이 사진을 찍었다.
JD DUGGAN

더건과 다른 목격자들은 다른 수십 명의 기자들도 같은 방식으로 자료를 수집 당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더건과 같은 방식으로 다른 기자 여섯 명도 사진 찍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많은 이들은 경찰관에게 자료를 수집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어디에 저장되는지 물었지만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미니애폴리스 텔레비전 네트워크(Minneapolis Television Network)에서 일하는 프리랜서이자 미네소타주 순찰대에 사진 찍힌 기자 중 하나인 크리스 테일러(Chris Taylor)는 “우리는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닌데 기록이 계속 남아있다. 나는 이것이 권위주의로 향하는 움직임이며 언론의 자유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생각한다. 미국의 정신에 반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미시간대학교의 학생 사진기자인 소코토프는 사건을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남겼다. 그는 “난 이런 사건을 본 적이 없고 극도로 불쾌하다”고 적었다.

모든 사건은 미네소타주 순찰대로 인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시위 중 기자들에게 저지른 일과 관련해 최근 소송을 마쳤다. 4월 17일 뉴욕타임스(New York Times), 개닛(Gannett), AP통신뿐만 아니라 지역 방송인 미네소타 퍼블릭 라디오(Minnesota Public Radio)와 스타트리뷴(Star Tribune) 등 25개가 넘는 미디어 기업들이 미네소타 주지사 팀 왈츠(Tim Walz)에게 보내는 편지에 서명했다. 그리고 같은 날 미네소타주 순찰대에는 임시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미네소타주 순찰대는 OSN에서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들이 “현장에서 신원확인을 신속히 처리하려고 기자들의 얼굴과 신분증, 운전면허증 사진을 찍었다. 지난해에 기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석방할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언론이 우려했던 일 때문에 시간을 단축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자유재단(Freedom of the Press Foundation)의 국장이자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파커 히긴스(Parker Higgins)는 “경찰이 사용한 방식은 업무를 수행하고 있던 기자들을 겁주는 것 외에는 법 집행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제 거의 1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왜 사진을 찍었는지 그 사진들을 어떻게 공유하고 저장했는지 그 데이터가 법 집행기관의 데이터베이스에 아직도 남아 있는지에 대해 경찰은 어떤 확실한 대답도 해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