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Europe’s new covid surge means—and what it doesn’t

유럽에서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코로나1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하고 있는 유럽이 방역 강화 조치를 취하기 시작했다. 현재 전 세계 확진자 수의 절반 이상이 유럽에서 나오고 있다. 대체 무슨 이유 때문에 이처럼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지 살펴봤다.

독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팬데믹 초창기 이후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 코로나19가 “극적인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신속하고 통합된 대응이 필요하다”는 경고가 나오는 이유다. 이와 동시에 네덜란드도 현지시간 13일부터 3주간 봉쇄에 들어가면서 오후 8시 이후 상점과 식당 영업을 금지하고, 프로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 오스트리아도 백신 미접종자들에 한해 엄격한 봉쇄조치 시행을 새로 명령했다.

유럽 대부분의 지역에서 이와 비슷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코로나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유럽에서 나오고 있다. 이는 2020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인구 400만의 크로아티아에서는 현재 봄철 대유행 때보다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출현 중이다. 하루 평균 사망자 수는 55명으로, 1년 전 이맘때에 나온 사망자 수를 상회한다. 유럽 많은 지역 상황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다. 그렇다면 지금 유럽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스위스 로잔공과대학(EPFL) 전염병학자인 마르셀 살라스 부교수는 “추운 계절과 낮은 백신 접종률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100만 명당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전문가들은 여러 가지 요인이 이러한 확산세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한다. 하나는 바이러스 자체이다. 전염성이 더 강하고, 확산 속도가 더 빠른 SARS-CoV-2의 델타 변이가 계속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델타 변이는 2020년 말 인도에서 처음 나타났기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이번 겨울에 처음으로 이것이 지배적인 변종이 되는 셈이다.

이와 동시에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서 벗어나 팬데믹 이전의 삶으로 복귀하려고 애쓰고 있는 가운데 많은 방역 조치들이 완화되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최근까지 백신 미접종자들만 식당과 카페 및 스키 리프트 이용을 금지해왔다. 다만 새로 취한 봉쇄 조치는 이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

영국 역학자인 팀 스펙터는 지난주 왕립의학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우리보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도 백신이 코로나19의 최종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고 밝혔다.

킹스칼리지런던에서 조 코비드(ZOE Covid) 연구를 책임지고 있는 스펙터는 “우리에겐 복합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우리의 안일한 태도는 물론이고, 지금은 오히려 부족하다고 느낄 정도지만 작년에는 과도할 정도라고 생각했던 일부 규정의 완화가 코로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는 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률을 높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률은 크로아티아와 이탈리아와 같은 국가 간의 차이가 생긴 이유를 설명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많은 동유럽 국가들은 이웃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다. 예를 들어, 크로아티아에선 국민 46%만이 2차 접종까지 끝마쳤고, 슬로바키아에서도 이 비율이 43% 정도에 불과하다. 유럽 평균은 약 56%로 이 두 나라보다 더 높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는 새로운 봉쇄조치를 발표하면서 “백신 미접종자 때문에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미접종자 중 일일 감염자 수는 1,700명으로 백신 접종자의 383명보다 훨씬 더 더 많다”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는 전염률이 높아도 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다. 영국에서는 12세 이상 국민 80%가 2차 접종까지 끝마쳤다.

100만 명당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

살라스는 “가장 대응을 잘 하고 있는 나라들은 백신 접종률이 높고, 효과적인 방역 조치를 취한 나라들”이라면서 “가장 대응을 못한 나라들은 두 가지 모두 해당하지 않은 나라들인데, 대부분의 나라들이 그 사이에 있다”라고 말했다.

떨어지는 예방 효과 문제

그러나 백신 접종률이 높고 확진 사례가 상대적으로 적다고 하더라도 시간이 갈수록 백신의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감안했을 때 사람들을 장기적으로 보호하기에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사우샘프턴 대학의 마이클 헤드 글로벌 보건 분야 선임 연구원은 “영국은 다른 대부분의 국가보다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일찍 가동해 면역력이 약해지는 효과를 일찍 경험했다”면서 “이곳 영국에선 부스터샷 접종이 분명 병원 입원과 노인들의 신규 확진 사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사람들에게 백신 접종을 계속하고, 백신 보급 초기 접종자들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뜻이다.

헤드는 “확진자 수 통제가 안 되는 곳에서는 새로운 변종이 출현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어떤 새로운 변종도 지배종이 되어 백신 효과에 큰 영향을 미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궁극적으로, 전 세계 인구 대부분이 백신을 맞을 때까지 완전히 긴장을 풀 수 없다”면서 “백신 접종을 기피하는 태도와 백신을 접종할 수 없는 상황이 모두 문제”라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